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2016 프로야구 FA 시장이 열렸다. 대상자 중 총 15명이 시장의 평가를 받게 됐다. 이번 FA 시장 김광현, 양현종, 차우찬의 좌완 빅3와 올 시즌 MVP급 활약을 한 좌타자 거포 최형우, 장타력과 수비력을 겸비한 3루수 황재균이 대어급으로 평가받는 가운데 투.타에서 즉시 전력감의 선수들의 다수 눈에 띈다. 



FA 시장이 매 시즌 그 규모가 커지고 있고 원 소속팀 우선 협상규정마저 사라진 상황에서 원하는 선수를 영입하기 위한 팀 간 경쟁이 더 치열해질 가능성이 크다. 대어급 선수 중에서는 사상 최초로 100억 이상의 초대형 계약도 가능할 전망이다. 



이렇게 또 한 번의 대박 계약 기대가 커지고 있는 FA 시장이지만, 시장을 흔드는 부정적 변수들도 존재한다. 우선 온 나라를 뒤흔들고 있는 최순길 게이트가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최순실 게이트는 정치권을 물론이고 경제에도 악영향을 주고 있다. 이 사건에 굴지의 대기업이 연루되었고 줄줄이 검찰 조사를 앞두고 있다는 점은 모기업의 지원에 의존하고 있는 프로야구 구단 운영에 악재가 될 수 있다. 당장 의사 결정이 쉽게 이루어지지 않을 수 있고 막대한 자금 투자를 결정하는데 어려움이 커질 수 있다. 



여기에 최근 프로야구 구단 운영의 흐름이 대형 FA 선수 영입보다 자체 육성에 대한 비중이 커지고 있다는 점도 부정적 요인이다. 실제 FA 영입의 효과가 투자 대비 비효율적인 결과를 가져오는 사례가 늘어나면서 구단들이 쉽게 지갑을 열지 못하게 하고 있다. 








이미 FA 시장을 선도할 구단들이 움직임이 이전과 다르다. 특히, 수년간 FA 시장의 큰 손 역할을 했던 한화도 이번 FA 시장에 대한 관심을 접었다. FA 시장에 적극적이었던 롯데도 올 시즌 손승락, 윤길현의 영입이 사실상 실패했고 그룹의 검찰 수사 등의 악재로 시장에 적극 나서기 어렵다. 그 외 팀들도 당장은 소속팀 선수를 잡는데 주력하고 있다. 다수의 경쟁자가 있어야 시장가가 올라갈 수 있지만, 지금 상황은 구단간 경쟁을 어렵게 하고 있다.   



이런 시장 상황에 승부조작 파문에 이어진 프로야구 선수들의 도박 연루설은 시장을 더 얼어붙게 하고 있다. 수사는 종결된 상황이지만, 이 여파는 여전히 남아있다. 프로야구 전반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팽배해진 상황에서 거품론이 힘을 얻고 있는 FA 시장에 구단들이 구매자로 적극 나서는 것도 부담이 될 수 있다. 



시장 상황은 부정적 변수로 가득하지만, FA 시장에 임하는 선수들의 눈높이는 한층 높아져 있다. 해마다 합리적 계약을 구단들은 다짐했지만, 상상 이상의 대형 계약이 매시즌 이루어져왔다. 엷은 선수층의 우리 프로야구 현실에서 필요한 선수에 대한 수요는 여전히 크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선수들이 쉽게 계약서에 서명하기에는 아쉬움이 크다. 속전속결 계약이 대세였던 지난 FA 시장과 달리 대어급 선수의 계약 성사가 다소 늦어질 수 있다. 



대형 선수들의 해외리그 진출 추진도 계약 성사를 늦추는 요인이 될 수 있다. 실제 투수 빅3와 최형우, 황재균 등 대어급 선수들은 해외 진출에 대한 기대를 버리지 않았다. 김광현, 양현종, 황재균은 이미 포스팅을 통해 메이저리그 진출을 시도한 바 있다. 하지만 포스팅 비용에 대한 부담은 이들의 메이저리그 진출을 막아서는 장애물로 작용하면서 그 꿈을 접어야 했다. 그 장애물이 사라진 FA 신분이라면 상황이 다르다. 좀 더 좋은 조건에서 협상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해외 리그 진출에 대한 의지만 있다면 전격적인 계약도 가능하다. 만약 해외진출 러시가 현실화 된다면 FA 시장이 급랭할 수도 있다. 



이렇게 올 시즌 프로야구 FA 시장은 다양한 변수가 곳곳에 자리하고 있다. 이 때문인지 아직 시장의 분위기는 차분하다. 하지만 매 시즌 그러했듯이 막상 시장의 문이 열린다면 상황은 달라질 수 있다. 전력 강화가 필요한 팀이라면 FA 시장의 문을 두드릴 수밖에 없다. 우선 협상 기간이 사라졌다는 점은 구단들의 마음을 더 분주하게 할 것으로 보인다. 프로야구 스토브리그의 시작인 FA 시장이 이전처럼 깜짝 계약을 곳곳에서 터뜨릴지 외적 변수에 막혀 그 열기가 식어 버릴지 궁금하다. 



사진, 글 : 심종열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743,155
Today
71
Yesterday
1,377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