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우리 선수단의 선전이 눈부십니다. 이승훈 선수의 예상을 깬 은메달 획득으로 시작된 메달 행진이 쇼트트랙의 금메달과 함께 모태범, 이상화 선수로 대표되는 스피드 스케이팅의 거듭된 선전으로 동계 올림픽 사상 최고의 성적을 기대할 정도가 되었습니다. 특히 불모지만 다름없던 스피드 스케이팅에서 따낸 메달은 그 가치가 남다릅니다. 

오랜 역사와 전통, 시설 인프라와 두터운 선수층을 지닌 유럽과 미국, 캐나다 선수들을 이겨낸 것이기에 그 기쁨은 더합니다. 높기만 하던 세계의 벽을 넘어선 젊은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낼 수 밖에 없습니다. 선수들은 오랜 좌절의 시간을 보냈을 것입니다. 훈련 과정에서 누구보다도 많은 땀과 눈물을 흘렸을 것입니다. 이러한 노력들이 모여 지금의 결과를 만들어 냈겠지요. 

하지만 아직은 많은 사람들은 이들의 메달 획득을 기적에 가깝다고 말합니다. 그들의 노력을 알지만 우리 동계스포츠 현실을 아는 사람들이라면 그 말에 고개를 끄덕일 수 밖에 없습니다. 국제 규격의 빙상 경기장이 손가락에 꼽을만하고 등록 선수도 외국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합니다. 여타 비 인기 스포츠와 마찬가지로 그 지원은 부족합니다. 최근 동계 올림픽 유치에 노력하면서 그 관심이 늘어나긴 했지만 많은 메달을 따낸 쇼트트랙이나 김연아 선수가 확고하게 자리잡은 피겨에 비하면 너무나 적은 것이었습니다.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선수들은 무관심과 부족한 지원에 굴하기 보다는 자신들의 실력을 묵묵히 쌓아가면서 오늘의 영광을 만든 것입니다. 시즌이 없는 여름에는 강한 체력 훈련으로 몸을 만들고 시즌중에는 항상 외국에서 나가서 무수히 많은 경기를 통해 실전 감각을 익혔습니다. 이러한 경험이 모여 큰 경기에서 움츠려 드는 것을 없앨 수 있었습니다. 여기에 젊은 선수들의 겁없는 패기가 어우러지면서 큰 일을 해냈습니다. 

이런 금메달 획득으로 대한민국을 동계 스포츠 강국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그러기 위해 해야할 일은 너무나 많습니다. 우선 시설적인 면에서 국가대표 선수들 조차 항시 훈련할 수 없는 점은 개선되어야 합니다. 대표 선수들은 원할한 훈련을 위해 연중 상당 기간을 외국에서 보내야 합니다. 지원이 부족한 현실에서 그 비용은 개인의 부담이 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재능을 뒷받침해줄 재력이 없는 선수들의 동계 스포츠 종목으로의 진출을 막을 수 있습니다. 

지나치게 편중된 지원책도 변화가 필요합니다. 인텨뷰에서 여자부 500미터에서 금메달을 따낸 이상화 선수가 밝혔듯이 당장의 성과가 보이는 쇼트트랙과 피겨에 밀려난 스피드 스케이팅 등 여타 종목 선수들의 상실감은 클 것입니다. 이는 선수 자원이 절대 부족한 동계 종목의 편중 현상으로 이어지고  저변의 확대라는 점에서도 마이너스 요인이 될 뿐입니다.

물론 가능성 있는 종목에 더 많은 투자를 하는 것이 효율적인 측면에서 낳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진정 동계 스포츠 선진국으로 발전하려 한다면, 동계 올림픽을 유치하려 한다면 다양한 종목에 더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할 것입니다. 우리나라가 2차례나 동계 올림픽 유치에 실패한 것이 득표과정에서의 문제점으로 설명할 수 있는 것인지 되짚어볼 필요가 있습니다. 동계올림픽을 유치할 정도의 인프라와 함께 동계 스포츠의 저변과 사회적 관심도도 큰 요인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스피드 스케이팅 팀의 선전은 분명 큰 플러스 요인이 될 것입니다. 이 선전에 내실있는 지원이 뒷받침 된다면 동계 스포의 전체의 발전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언론들도 메달의 기쁨과 감동에만 치우친 보도만 할 것이 아니라 이를 계기로 뭔가 더 발전할 수 있는 이 영광을 오래도록 지속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깊이있는 보도가 병행되어야 할 것이고요.

이제는 열악한 환경에서 따낸 메달에 감격하고 그 스토리에 감동받는 것에서 메달을 딸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합니다. 감격과 감동은 그 유효기간이 길지 못합니다. 메달의 영광이 충분히 가능한 것으로 인식될 정도의 여건을 만들어 나가는 것에도 힘을 기울여야 합니다. 소수의 선수들과 코칭 스탭의 노력만으로 그 영광을 지키기는 너무나 어렵기 때문입니다.

빙상연맹 등 산하 단체들고 지금의 성과에 만족하기 보다는 이를 통해 동계 스포츠가 발전할 수 있는 청사진을 제시하는 등 미래를 대비하는 능동적이 자세가 필요합니다. 쇼트트랙 대표팀의 예에서 나타난 파벌간 이해에 따른 반목과 분열상이 계속 이어지는 일은 없어야 합니다. 그들의 이해관계에 따라 선수들의 노력이 그 가치를 인정받지 못하는 일은 더이상 있어서는 안됩니다.  

이번 동계 올림픽이 메달획득의 기쁨과 함께 더 많은 국민들이 동계 종목에 관심과 관련 지식을 알게하는 저변 확대의 장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그것이 밑거름이 되어 다음 동계 올림픽에는 메달에 열광하면서도 동계 종목 전반을 제대로 즐길 수 있길 바랍니다. 더 많은 종목에서 우리 선수들이 메달을 따는 모습을 볼 수 있으면 더 좋구요. 

벤쿠버 동계올림픽에서 우리 선수들의 경기는 아직 많이 남아있습니다. 경기결과에 상관없이 열심히 준비한 선수들이 자기 기량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는 대회가 되길 다시 한번 기원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867,708
Today
732
Yesterday
2,379
«   2022/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