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월 시작부터 6연패에 빠진 롯데가 홈에서 연패를 벗어났다. 롯데는 7월 9일 NC와의 홈경기에서 경기 후반 뒷심을 발휘하며 4 : 1로 승리했다. 롯데에게는 7월 첫 승이었다. 선발 투수로 나선 신인 서준원은 승리를 기록하지 못했지만, 5.1이닝 무실점 투구로 승리의 중요한 디딤돌을 놓아주었다. 롯데 마무리 투수 박진형은 1 : 0으로 앞선 8회 초 마운드에 올라 동점을 허용하며 블론 세이브를 기록했지만, 9회까지 마운드를 지키며 팀 승리투수가 됐다. 

시즌이 반환점을 돌고 있는 시점에도 좀처럼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롯데는 라인업 변화로 연패 탈출의 의지를 보였다. 롯데는 부동의 4번 타자였던 이대호를 6번 타순으로 내리고 최근 가장 타격감이 좋은 전준우를 4번 타선에 배치했다. 롯데는 외국인 타자 윌슨을 3번에 베테랑 좌타자 이병규를 5번으로 배치해 클린업에 변화를 시도했다. 주전 외야수 민병헌은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했고 손아섭이 1번 타자로 이동했다. 최근 이대호가 극심한 타격 부진에 빠져있다고 하지만, 이대호의 6번 타순 기용은 선수들에게는 강한 메시지가 될 수 있었다. 

하지만 이런 변화가 롯데에 바로 큰 효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롯데 타선은 NC 선발 박진우에게 초반 고전했다. 박진우는 강력한 선발 투수로 할 수 없었지만, 롯데 타선은 언더핸드 투수 박진우의 공을 제대로 공략하지 못했다. NC 역시 롯데 선발 투수 서준원의 공을 공략하지 못하면서 경기는 0 : 0 투수전으로 전개됐다. 





선취 득점의 의미가 점점 커지는 상황에서 롯데가 먼저 득점에 성공했다. 롯데는 7회 말 1사 후 타석에 선 6번 타자 이대호의 안타와 대주자 오윤석의 기용에 이어진 강로한의 안타로 잡은 1사 1, 2루 기회에서 대타 민병헌은 1타점 적시 안타로 1 : 0 리드를 잡았다. 결과적으로 6번 타자 이대호 기용이 성공한 순간이었다. 

어렵게 득점에 성공했지만, 롯데는 8회 초 곧바로 실점하며 승리 분위기를 이어가지 못했다. 롯데는 8회 초 수비에서 필승 불펜 고효준과 마무리 박진형을 모두 마운드에 올렸지만, 실점을 막지 못했다. 고효준은 탈삼진 2개로 이닝을 시작했지만, 볼넷을 내주고 마운드를 물러났고 이어 나온 박진형을 2사후 NC의 베테랑 박석민, 양의지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하며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올 시즌 롯데의 경기 패턴을 고려하면 스스로 무너질 수 있는 흐름이었다. 

이 고비에서 롯데 백업 선수들의 활약이 빛났다. 8회 말 롯데는 1사 후 윌슨의 볼넷 출루와 전준우의 안타로 만든 1사 1, 2루 기회에서 교체 선수로 경기에 나섰던 조홍석의 1타점 2루타, 대주자로 경기에 출전했던 오윤석의 희생 플라이, 경기 선발 출전하긴 했지만, 주전과 백업의 경계에 있는 강로한의 1타점 2루타를 묶어 3득점에 성공했다. 동점에 성공하며 기세라 오를 수 있었던 NC의 상승 분위기를 잠재우는 롯데의 8회 말 공격이었다. 확실한 승기를 잡은 롯데는 9회 초 박진형의 무실점 투구로 승리를 지키며 길었던 연패를 끊을 수 있었다. 

롯데로서는 힘겨운 승리였지만, 여러 선수들의 활약이 더해지면 만들어낸 승리라는 점에서 의미가 컸다. 선발 투수 서준원은 아직 신인 투수의 단점인 기복이 있는 투구를 보이고 있지만, 연패의 부담에도 강단 있는 투구로 초반 마운드를 잘 지켜주었다. 진명호, 고효준, 박진형의 불펜진도 동점을 허용하긴 했지만, 내용 있는 투구를 했다. 무엇보다 경기 후반 집중력을 발휘하며 끈끈한 경기를 했다는 점이 긍정적이었다. 

그리고 또 하나 6번 타자 이대호가 더는 낯설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느끼게 하는 경기였다. 이대호는 긴 세월 리그를 대표하는 타자였고 해외리그에서도 큰 성과가 있었다. 그 성과를 뒤로하고 4년간 150억원이라는 대형 계약으로 롯데로 돌아온 이대호는 여전한 기량을 과시했다. 하지만, 계약 3년 차인 올 시즌 이대호는 그 위력이 크게 떨어진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일시적 슬럼프로 여겨졌지만, 부진의 기간이 길어지고 있다. 이제 30대 후반의 나이가 그에게도 부담이 되는 최근 모습이다. 

그의 타격 부진이 길어지면서 떨어지는 기동력과 수비 기여도 등 그의 단점이 팀 전체에 부담이 되는 것이 사실이었다. 최고액 연봉을 받는 선수가 부진과 함께 찾아온 롯데의 최하위 성적은 이대호에게 더 큰 부담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었다. 이제 기량이 내림세로 접어든 이대호를 중심으로 라인업을 구성하는 것이 효율적인지 대한 의문이 생길 수 있는 시점이 된 롯데였다. 롯데는 이대호의 팀 내 위상과 상징성을 고려해 그를 신뢰했지만, 변화의 필요성은 점점 커졌다. 

결국, 롯데는 이대의 상징과도 같았던 4번 타자의 짐을 덜어주는 결정을 했다. 그의 6번 타자 기용이 일시적일 수도 있지만, 롯데로서는 새로운 4번 타자의 대안이 필요한 시점이기도 하다. 세상에 영원한 것은 없다. 영원히 롯데의 4번 타자로 남을 것 같았던 이대호 역시 세월을 비켜갈 수 없다. 이제는 이대호에 대한 비중을 서서히 줄여갈 시점이 됐다. 이대호가 대타로 기용되거나 경기 중 언제든 교체되는 경기를 더 자주 볼 수 있음을 의미한다. 어쩌면 이런 변화가 더 일찍 일어났어야 했을지도 모른다. 이대호의 6번 타순 기용은 변화가 절실한 롯데에게는 일시적 처방이 아닌 중요한 전환점을 가져오는 사건이 될 수도 있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jihuni74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801,245
Today
0
Yesterday
783
«   2022/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