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프로야구에서 좌완 투수의 중요성은 이제 야구팬들이라면 누구가 알고 있는 부분이다. 우완 투수에 비해 상대적으로 희소성이 크다는 점 외에 최근 각 팀 중심 타선에서 좌타자들의 크게 늘어난 현실에서 좌투수는 이를 견제할 수 있는 소중한 자원이다. 타격 기술의 발전으로 좌타자들의 좌투수에 대한 대응력이 한층 높아졌다고 하지만, 우투수보다 상대적으로 적은 좌투수의 존재는 좌타자에 여전히 부담 요소다. 

여기에 다시 주목받고 있는 기동력 야구에 대한 견제를 위해서도 좌투수는 필요하다. 1루 주자의 견제에 있어 주다를 마주 보는 좌투수는 유리함이 있다. 도루 능력이 뛰어난 선수들은 그에 구애받지 않는다고 하지만, 도루 타이밍을 잡는 데 있어 좌투수는 분명 부담이 된다.

하지만 이런 좌투수의 활용도를 극대화할 수 있는 전제는 좌투수가 그만큼의 능력치를 가지고 있어야 한다는 점이다. 프로야구 초창기에는 좌투수라는 점만으로도 그 가치를 인정받았고 실제 유용하게 활용됐지만, 이제 타자들의 좌투수 공략에 대한 능력이 크게 향상된 시점에 좌투수라는 타이틀로 가치를 인정받기는 어렵다. 뛰어난 구위가 있어나 제구 능력이 있거나 구종 가치고 뛰어난 주무기가 필요하다. 장점이 있다면 좌투수들은 우투수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선수 생명을 오래 가져갈 수 있다.

이에 프로야구 10개 구단들은 뛰어난 좌투수에 대한 갈증이 있고 그 갈증을 해결하지 못하는 팀들도 상당수 존재한다. 롯데 역시 마찬가지다. 롯데는 선발과 불펜에서 모두 좌투수에 대한 아쉬움이 있었다. 특히, 국내 투수에 있어 좌투수는 롯데와 두산을 거치며 활약했고 2023 시즌 후 은퇴한 장원준 이후 확실한 투수가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프로구단들의 계속되는 고민, 좌투수 


2023 시즌에 롯데는 선발 투수진에서 좌완 투수로 외국인 투수 반즈가 풀 타임을 소화하며 존재감을 보였지만, 국내 좌완 선발투수는 없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시즌 후반기 트레이드로 영입했던 심재민이 선발 로테이션의 한 축을 담당하긴 했지만, 그는 선발과 불펜을 오가는 스윙맨의 성격이 강했고 풀 타임 선발투수로는 아직 검증되지 않았다.

불펜진에서도 롯데는 좌투수 부재로 마운드 운영에 고심이 있었다. 롯데는 마무리 김원중과 셋업맨 구승민까지 확실한 불펜 원투 펀치를 보유했지만, 그들은 모두 우완 투수였다. 그들과 짝을 이룰 필승 불펜조에 좌완 투수는 없었다. 이는 경기 후반 상대 좌 타선에 맞설 카드 부재로 연결됐다. 수준급 우완 투수가 기량이 떨어지는 좌투수보다 훨씬 활용가치가 크가 할 수 있지만, 승부처에서 상대 좌타자를 막아낼 좌투수 부재는 구승민과 김원중에게는 큰 부담이었다.

2024 시즌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롯데는 좌투수 보강을 위해 동분서주했다. LG와의 트레이드로 베테랑 좌완 진해수를 영입했다. 여기에 KIA, 한화, SSG를 거친 베테랑 좌완 임준섭을 추가 영입했다. 신인 선수 지명에서는 이례적으로 대졸 좌완 투수인 정현수를 드래프트 2라운드에 지명하기도 했다. 이들은 모두 지난 시즌 1군에서 활약했던 심재민과 더불어 2024 시즌 1군에서 활용하기 위한 즉시 전력감이다.

진해수는 지난 시즌 LG의 두꺼운 불펜진의 경쟁에서 밀렸지만, 검증된 투수다. 구위가 뛰어나지 않지만, 그동안의 성적은 1군에서 경쟁력이 있다. 임준섭은 1군에서 완전히 자리를 잡지 못했지만, 140킬로 후반의 속구를 던질 수 있는 구위가 살아있다. 정현수는 야구 예능 최강야구에서 트라이아웃을 거쳐 몬스터즈 선수로 활약했고 낙차 큰 커브라는 시그니쳐 무기가 있다. KT 창단 멤버였던 심재민은 침체기가 있었지만, 2023 시즌 롯데로 트레이드된 이후 구위가 회복됐고 선발 투수로도 가능성을 보였다. 

 

 

반응형

 




적극적인 외부 자원 영입, 롯데


이렇게 추가된 좌완 투수 자원 외에 롯데는 유망주 들에 대한 기대도 버릴 수 없다. 첫 손 꼽히는 유망주는 김진욱이다. 이미 고교 시절 그 잠재력을 과시했던 김진욱은 롯데의 1차 지명을 받고 입단했지만, 기대만큼 성장하지 못했다. 프로 입단 후 구속도 빨라졌고 구위는 인정을 받았지만, 고질적인 제구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다. 이는 투구의 기복을 심하게 했고 안정감을 떨어뜨렸다. 

롯데는 김진욱의 잠재력을 폭발시키기 위해 선발 투수로 중용하기도 했고 불펜 투수의 가능성도 살폈지만, 어느 곳에서도 성공하지 못했다. 하지만 김진욱은 아직 20대 초반의 선수고 빠른 속구를 던지는 좌완투수라는 장점이 있다. 다만, 아직 완벽히 자신의 투구 메커니즘을 정립하지 못했고 경기 운영에서 미숙함을 벗어나지 못했다. 이제 군 입대를 고려해야 하는 시점이기도 하다. 

하지만 김태형 감독 체제에서 코치진이 대폭 개편됐고 이런 분위기 전환은 김진욱의 반등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또한, 새로운 투수 코치로 부임한 주형광 코치는 롯데의 레전드 좌완 투수로 김진욱을 성장시킬 수 있는 조합이 될 수 있다. 다만, 워크에식 등 경기 외적인 부분에서 다소 아쉬움을 보인다는 점은 아쉬움이 있다. 김진욱이 달라진 팀 분위기에서 각성할 수 있다면 롯데의 좌완 투수진 갈증 해결에는 큰 힘이 될 수 있다. 

김진욱 외에 롯데는 병역 의무를 다하고 복귀한 홍민기라는 빠른 속구를 던지는 유망주가 있고 지난 시즌 초반 1군에서 가능성을 보인 이태연이라는 유망주도 있다. 지난해 군에서 제대한 송재영이라는 좌완 유망주도 있다. 이들은 당장 올 시즌보다 더 먼 미래를 바라보는 이들도 1군에서 활약은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 

 

 

김진욱

 




포스트시즌 진출 기대하는 롯데의 과제 좌투수진 강화 


이 점에서 롯데는 앞서 언급한 외부 영입 선수들이 얼마나 1군에서 버텨줄지가 좌완 투수진 운영에 중요한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롯데가 그리는 그림은 김원중, 구승민, 최준용, 김상수까지 필승 불펜진을 구성할 우완 불펜 투수들의 짐을 베테랑 좌완들이 일정 덜어주고 심재민이 한현희, 이인복 등과 함께 5선발과 롱맨의 역할을 충실히 해주는 것과 동시에 김진욱이 안정감 있는 투구를 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어느 팀이나 전력 구성과 운영에 있어 긍정의 그림을 그리는 건 당연한 일이고 희망대로 그림이 그려지지 않는다는 점은 항상 고려해야 하는 점이다. 무엇보다 롯데는 앞서 언급한 좌완 투수진 운영 계획이 어긋나면 그 대안이 없다는 취약성이 존재한다.

롯데가 기대하는 건 풍부한 경력과 마운드 운영의 노하우가 있는 김태형의 감독의 역량이라 할 수 있다. 김태형이 감독이 각 투수들의 능력치와 가능성을 파악하고 이전과 다른 처방과 운영을 한다면 반전을 기대할 수도 있다.

2024 시즌 롯데는 전력에 큰 보강 요소가 없지만, 여타 상위권 팀들의 전력 약화 등으로 인해 포스트시즌 진출의 희망을 가져볼 수 있는 환경이다. 외국인 투수진이 안정적이고 새로운 외국인 타자가 평균치를 상회하는 생산력을 보인다면 타격에서도 상승효과가 있다. 야수진의 두꺼워진 선수층도 기대감을 높이는 요인이다. 이런 롯데에 오랜 고민인 좌투수 활용도만 더 높일 수 있다면 전력 상승효과는 더 커질 수 있다. 

과연 롯데가 스프링 캠프 기간 이 부분을 해결할 수 있을지 지켜보는 것도 흥미로운 일이 될 수 있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글 : jihuni74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