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쌀은생명이다] 누군가엔 또 다른 안식처가 되는 새벽 논 풍경

우리 농산어촌/방방곡곡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10. 8. 30. 12:47

본문

728x90
반응형
계절은 무더위를 뚫고 가을로 가을로 향하고 있습니다.
달력의 시간은 8월을 지나 9월로 나아갑니다.
가을 걷이의 상징과 같은 논의 벼들도 결실의 시간을 기다릴 것입니다.




예전에 찾았던 농가에서 새벽 논을 담았습니다.
전날 내린 비가 논의 벼들을 촉촉히 적시고 있었습니다.
낱알이 여물어 가는 벼들은 시원한 풍경속에서 생기를 더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벼 곳곳에 얽기설기 선들이 그려져 있습니다.
그물 같기도 하지만 그렇다고 하기에는 크기가 크지 않고요.





자세히 살펴보니 거미들이 쳐 놓은 거미줄이 곳곳에 자리하고 있었습니다.
벼들이 거미들에게는 집을 지을 수 있는 터전이 된 셈입니다.
거미줄 하면 왠지 꺼려지는 것이 사실입니다. 폐가나 흉가, 으스스한 동굴을 상징하기도 하는데요.

그 덕분에 거미들도 사람드에게서 환영받지 못합니다.
우리들에게 유해한 해충들을 박멸하는데 큰 도움을 주는데도 그들의 만든 거미줄의 끈적끈적한 느낌은 혐오감을 높입니다.



이런 거미줄이 무공해 농사의 상징이라면 생각이 좀 바뀌지 않을까요?
거미들도 농약사용이 없는 곳에서만 거미줄을 치고 삶의 터전을 마련할 수 있습니다.
거미줄이 처진 논의 풍경은 유기농 농사를 실천하는 곳에서 볼 수 있는 풍경입니다.

거미들이 함께 하는 우리 쌀도 더 신뢰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농약 사용이 없는 유기농 벼 재배지역은 거미뿐만 아니라 다양한 생물들이 공존하는 생태계의 장이 될 수 있습니다.
사람들은 좀 더 안심할 수 있는 쌀을 먹을 수 있고 다른 생물들에게 멋진 안식처가 생기는 셈이죠.
이렇게 유기농 재배는 우리 생태계를 살리는데도 큰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유기농 농작물은 그 재배의 어려움과 함께 생산물의 모양이 예쁘지 못합니다.
면적대비 생산량이 적은 탓에 가격도 비쌀 수 밖에 없습니다.
소비자들의 유기농 농산물을 선택하는 것이 경제적 부담이 커짐을 의미합니다.

하지만 우리 환경을 살리고 몸에 덜 유해한 농작물을 먹을 수 있다면 그만한 투자도 가치가 있을 것입니다.
그렇게 되면 편안한 안식처와 좋은 쌀이 함께 하는 풍경을 더 많이 볼 수 있을테니 말이죠.
이번 가을 거미줄 처진 논에서 나는 쌀들이 더 많이 우리들을 만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0.08.30 07:38 신고
    거미줄이 진짜 제래로 쳐저 있는데요.
    아침 이슬의 물방울이 맺혀 있는 모습도 너무나 생생하고...
    잘 보고 갑니다. ^^
  • 프로필 사진
    2010.08.30 07:49 신고
    누런 들판이 참 보기 좋습니다.
    안개낀 모습도 보기 좋고,, 거미줄까지 ㅎㅎ
  • 프로필 사진
    2010.08.30 08:15 신고
    아 들에 나가면 이름모를 풀꽃 향들이참 좋드라고요 ㅎㅎ
    거미줄 조거 정말 이슬 맞은 새벽에나 볼수 있지요 참 바지런 하십니당

    스물 스물 안개에 어렸을적 생각이 나는 아침 입니당 ^^
    한주도 힘차게 잘 보내시길요^^
  • 프로필 사진
    2010.08.30 09:52 신고
    벌써 가을이 찾아오는 느낌입니다. 누군가에게 휴식처로 내어줘 가며 지내는 게 자연인가 봅니다. 늘 자연에게서 배우게 됩니다. 잘 보고 가요.
  • 프로필 사진
    2010.08.30 11:25 신고
    흐흐 그래도 거미줄은 싫습니다.ㅋㅋ
    산속을 돌아다닐때 한번씩 마주치는 거미줄은 끔찍하거든요.^^;;
  • 프로필 사진
    2010.08.30 21:16
    우와우! 잘보고 갑니다!!~~ 사진 정말 멋지네요~~ 논에 저렇게 거미줄이 쳐져잇는 모습!~
  • 프로필 사진
    2010.09.03 09:38 신고
    낱알이 익어 고개를 숙였네요
    가을아침 들녁 풍경 아름답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