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동물원, 봄을 즐기는 또 다른 이들을 만나다.

발길 닿는대로/체험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12. 4. 15. 07:00

본문

728x90
반응형

봄이 오는 것을 반기는 것은 사람들만은 아닐 것입니다.

겨울동안 시달린 대지의 초목들도 감쳐둔 푸른 빛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오랜 기간 남아있던 겨울의 흔적들이 지워진 결과이기도 합니다.

 

사람들은 이러한 자연의 변화를 느끼고자 먼 곳으로 떠나는 경우도 많습니다.

그렇지 못한 이들은 도시 근교의 공원이나 명소를 찾곤 합니다.

동물원 역시 봄을 맞이하는 이들이 즐겨 찾는 곳입니다.

 

초 봄 저도 사람들에 섞여 서울 대공원을 찾았습니다.

그곳에서 봄을 즐기려 준비하는 여러 동물 친구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동물원에서 가장 많은 이들이 방문하는 곳이 원숭이 유인원관입니다.

사람과 가장 많이 닮은 이 친구들에게 왠지 모를 동질감을 느끼기에 그런지도 모르겠습니다.

초 봄을 맞이하는 이들 역시 봄 맞이 준비가 한창이었습니다.

 

햇살을 조금이라도 더 받아들이기 위해 자리를 잡기도 하고, 서로의 털을 다듬어 주기도 합니다.

비록 갇혀지내는 몸이지만 따뜻한 봄 햇살이 싫지 않은 표정들입니다. 

 

 

 

 

 

 

 

봄 햇살이 맹수들에게는 나른함으로 다가오는 것 같았습니다.

동물들을 호령할 이들이지만 오후 시간만큼의 귀차니즘이 이들을 지배하고 있었습니다.

맹수의 위엄보다는 휴식이 필요한 모습 그 자체였습니다.

 

 

 

 

 

 

열심히 모래를 파고 묻고 하는 친구들도 만날 수 있었고요.

 

 

 

 

 

 

초식 동물들의 편안한 모습과 낮잠을 즐기는 물개들의 휴식도 만날 수 있었습니다.

왠지 모를 편안함이 보입니다.

 

 

 

 

 

 

그냥 봐도 위압감이 느껴지는 코뿔소도 이곳 저곳을 기웃하고 있었습니다.

느릿느릿 하지만 육중한 몸을 이끌고 여기저기를 돌아보기 바쁘더군요.

그 단단함과 강인함이면 어디든 뚫고 지나갈 것 같았습니다.

 

 

이제 봄이 깊어갈수록 이 동물친구들 역시 더 편안하에 오후 햇살을 즐길 수 있겠지요.

더 넓고 푸르른 초원을 더 그리워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어쩌면 이들은 봄을 즐기기 보다 고향에 대한 향수를 달래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봄은 더디지만 점점 우리 삶 곳곳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더 짧아진 만큼 더 알차고 행복하게 보내야 할 것 같습니다.

제가 만났던 동물 친구들도 좀 더 편안한 봄을 보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Gimpoman/심종열 (http://gimpoman.tistory.com/, http://www.facebook.com/gimpoman)

사진 : 심종열

 

 

 

 

 

 

728x90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과천시 문원동 | 서울대공원
도움말 Daum 지도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