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롯데자이언츠가 잠시 주춤했던 6월 상승세에 다시 타력을 붙였다. 롯데는 목요일 넥센전에서 연장 11회까지 가는 접전 끝에 손아섭이 끝내기 안타로 4 : 3으로 승리했다. 롯데는 3연승의 신바람을 냈고 9회부터 11회까지 무실점 역투한 김승회는 승리투수가 되면서 그 보상을 받았다. 선발 투수 옥스프링은 8회 초 고비를 넘기지 못하며 시즌 8승에는 실패했지만, 7이닝 3실점의 호투로 최근 좋은 투구내용을 이어갔다.

 

반면 넥센은 패색이 짙던 경기를 경기 막판 타선의 집중력으로 동점을 만드는 데까지는 성공했지만, 어제에 이어 또다시 불펜이 버티지 못하면서 연패를 끊지 못했다. 최근 연이은 악재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넥센은 주중 3연전에서 분위기 반전을 위해 온 힘을 다했지만, 선발 투수들이 기대만큼 역할을 하지 못했고 타선 역시 전반적인 부진에 빠지면서 상황 반전을 위한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경기 초반 선취득점은 넥센이 했지만, 롯데가 곧바로 역전에 성공하면서 경기 흐름을 주도했다. 1회 수비에서 롯데의 옥스프링, 넥센의 강윤구 두 선발투수는 약속이나 한 듯 제구가 흔들리며 위기를 맞이했고 양 팀은 그 기회를 득점과 연결했다. 하지만 양 팀 모두 득점보다는 잔루가 아쉬웠던 공격이었다.  

 

1회 초 넥센은 선두타자 서건창이 몸맞는공으로 장기영이 롯데 1루수 박종윤의 실책으로 연속 출루하면서 잡은 기회에서 이택근, 박병호의 팀 배팅으로 1점을 안타 없이 선취득점에 성공했다. 하지만 무사에 주자 2명이 출루한 상황에서 클린업 타선이 얻은 성과로는 부족함이 있었다. 롯데도 1회 말  상대 투수의 연속 볼넷 3개로 잡은 기회에서 전준우의 적시타로 2득점 했지만, 이어진 1,2루 기회를 더는 살리지 못했다.





(연승으로 가는 디딤돌 놓아준 구원 역투 김승회)



 

초반 고비를 넘긴 양 팀 선발 투수들은 이후 안정을 찾았다. 롯데 옥스프링은 큰 위기 없이 무난한 투구를 이어갔다. 초반 많았던 투구 수도 적절히 조절되었다. 제구가 되면서 빠른 공과 주무기 컷페스트볼, 각도 큰 변화구의 조합이 잘 이루어졌다. 넥센은 1회 득점 이후 이렇다 할 득점 기회를 잡지 못했다. 7회까지 1안타에 그칠 정도로 타선이 침묵이 길어졌다.

 

넥센 선발 강윤구 역시 1회 극심한 제구력 난조에서 벗어나는 모습이었다. 제구가 낮게 되면서 빠른 직구가 되살아났다. 슬라이더도 함께 위력을 발휘했다. 경기는 초반 공방전 이후 투수전으로 이어질 것 같았다. 이 흐름을 깬 것은 롯데였다. 롯데는 넥센 좌완 선발 강윤구를 상대로 김대우 대신 2군에서 올라곤 김상호를 지명타자로 기용했다. 이 변화가 롯데가 추가점을 가져다주었다. 


4회 말 롯데는 선두 타자로 나선 김상호의 2루타와 신본기의 보내기 번트, 이어 나온 이승화의 적시타를 묶어 3 : 1로 달아날 수 있었다. 시즌 중 2군에서 콜업된 김상호, 이승화의 동반 활약이 만들어낸 결과였다. 안정감을 찾아가던 넥센 선발 강윤구는 롯데 하위 타선을 상대로 조금 방심한 것이 실점과 연결되고 말았다. 


롯데는 옥스프링의 호투 속에 3 : 1 리드를 경기 후반까지 그대로 이어갔다. 넥센은 5회 말 수비에서 선발 강윤구를 일찍 내리고 베테랑 불펜 이정훈을 올리며 전날 경기에 이어 불펜운영으로 승부수를 던졌다. 이정훈은 5회 말 무사 1루를 병살타 유도도 벗어나는 등 3이닝 무실점 투구로 넥센이 추격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주었다. 롯데는 추가 득점에 거듭 실패하면서 추격의 여지를 남겨주고 말았다. 


큰 변화 없이 7회를 이어온 경기는 8회 초 넥센 공격 때 큰 변화를 맞이했다. 롯데의 한발 늦은 투수교체가 넥센에게는 추격의 계기가 되었다. 롯데는 8회 초 수비에서 선발 옥스프링을 계속 마운드에 올렸다. 투구 수도 조금 여유가 있었고 불펜을 주말 3연전을 대비해 불펜을 아끼려는 마운드 운영이었다. 하지만 7회 초 수비 때 힘이 떨어진 모습을 보였던 옥스프링이었다. 넥센은 대타 작전으로 공격의 활로를 열었다. 


넥센의 대타 오윤에 선두 타자 안타를 허용한 옥스프링은 갑작스럽게 페이스가 떨어졌다. 넥센은 서동욱, 장기영이 연속 안타를 때려내며 한 점 차로 롯데를 압박했다. 그리고 이어진 무사 1, 2루, 롯데는 다급하게 정대현을 마운드에 올렸지만, 너무 급박한 상황이었다. 넥센은 3번 이택근에 보내기 번트를 지시하며 역전의 가능성을 높였다. 1사 2, 3루에서 박병호, 강정호로 이어지는 넥센의 타순은 정대현에 큰 부담이었다.


정대현은 박병호를 거르고 타격감이 떨어져 있는 강정호와의 승부를 택했다. 정대현은 떠오르는 커브로 강정호의 범타를 유도했지만, 강정호는 끈질긴 승부로 정대현을 괴롭혔다. 정대현은 계속된 몸쪽 승부로 병살타를 노렸지만, 강정호는 정대현의 몸쪽 공을 힘으로 밀어내며 외야 플라이를 만들었고 이 희생타는 경기를 3 : 3 원점으로 돌려놓았다. 정대현은 후속 타자 김민성을 삼진 처리하며 추가 실점을 막긴 했지만, 조금 이른 투구 교체가 아쉬웠던 순간이었다. 


동점이 된 경기는 팽팽한 불펜 대결로 이어졌다. 양 팀은 9회 공격에서 각각 선두 타자 출루시키며 경기를 끝낼 기회가 있었지만, 상대 불펜진에 막혔고 연장 승부를 펼쳐야 했다. 넥센은 한현희가 이정훈에 이어 8, 9회를 무실점으로 막았고 송신영이 10회를 무실점으로 막았다. 롯데는 정대현에 이어 김승회가 무실점 호투를 이어가면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김승회는 동점의 긴박한 상황에서 나 홀로 마운드를 책임지며 역투했다. 롯데는 3일 휴식으로 힘을 비축한 김승회를 최대한 길게 끌고 가려 했다. 하지만 김승회에 부담되는 투구기용이었다. 김승회는 공 하나하나에 전력을 다했고 투구 수 30개 이후 힘이 떨어지는 모습이었다. 10호 초에는 2사 후 급격히 페이스가 떨어지며 안타와 볼넷을 허용하며 1, 2루의 위기를 맞이하기도 했다. 김승회는 위기의 순간 다시 힘을 냈고 11회 초까지 무실점 투구를 이어갔다. 분명 무리가 가는 투구였지만, 김승회는 강한 근성으로 이를 이겨냈다. 


이런 김승회의 투혼에 롯데는 11회 말 끝내기 안타로 화답했다. 롯데는 11회 말 2사 후 황재균이 행운의 안타로 출루한 이후 정훈이 끈질긴 승부끝에 볼넷으로 출루하면서 끝내기 기회를 손아섭에까지 연결했다. 손아섭은 11회 말 마운드에 오른 박성훈의 공을 중전 안타로 연결했고 황재균의 홈 질주는 그대로 결승득점이 되었다. 경기 내내 타격감이 좋지 못했던 손아섭이었지만, 절대절명의 순간 중심 타자의 힘을 보요주었다. 넥센 박성훈은 이틀 연속 손아섭과의 승부에 실패하며 패전의 멍에를 써야 했다. 





(6월 상승세 계기 마련한 손아섭의 끝내기 안타)




넥센은 연패 탈출의 일보 직전까지 갔지만, 전날 경기에 이어 또 다시 뒷심대결에서 밀리며 뜻을 이루지 못했다. 넥센은 박병호를 제외한 중심 타선이 전체적으로 부진했고 연장 11회까지 팀 5안타로 타선이 전반적으로 부진했다. 불펜의 호투로 팽팽한 승부를 이어갈 수 있었지만, 선발투수가 많은 이닝을 소화하지 못한 탓에 경기 후반 불펜 힘이 떨어질 수밖에 없었다. 이는 연이은 후반 실점과 패배로 이어졌다. 


넥센으로서는 연패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주말 LG와의 힘겨운 승부를 피할 수 없게 되었다. 현재 팀 분위기와 경기력을 고려하면 최근 가장 잘나가는 팀인 LG와의 3연전은 큰 부담이 될 수밖에 없는 넥센이다. 연장 승부의 패배는 그만큼 넥센에 아쉬웠다. 자칫 시즌 초반부터 줄 곳 유지했던 선두권 자리마저 위협받을 처지에 놓인 넥센의 상황이다. 


롯데는 넥센의 거센 추격에 흔들리긴 했지만, 불펜진이 고비를 넘겼고 경기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유지하며 연승을 이어갔다. 김승회는 3이닝 무실점 역투는 시즌 첫 승으로 보답 받았고 경기 내내 부진했던 손아섭은 마지막 순간 끝내기 안타로 타격감을 끌어올릴 계기를 마련했다. 올 시즌 첫 주전으로 출전한 김상호는 날카로운 타격으로 2루타 2개를 기록하며 김대우를 위협할 지명타자 요원으로 존재감을 과시했다. 


롯데로서는 연승을 이어가는 것을 물론이고 새로운 얼굴의 발견이라를 성과까지 얻으면서 승리의 기쁨을 더할 수 있었다. 롯데는 주말 최하위 한화의 홈 3연전에서 상승세를 이어갈 가능성을 높였다. 최근 한화의 페이스가 다시 떨어지는 상황임을 고려하면 롯데의 연승이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이렇게 롯데와 넥센의 주중 3연전은 두 팀으 상반된 분위기를 그대로 보여주는 승부였다. 



Gimpoman/심종열 (http://gimpoman.tistory.com/, http://www.facebook.com/gimpoman)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