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롯데와 한화의 금요일 경기는 믿었던 에이스 투수들이 함께 난조를 보이면서 예상치 못한 난전으로 전개되었다. 에이스의 난조를 롯데는 불펜의 호투로 극복했고 한화는 그러지 못했다. 그 차이는 승패를 가르는 요인이 되었다. 롯데는 중반 이후 불펜 싸움에서 한화를 압도하며 9 : 5로 승리했다. 롯데는 4연승을 달렸고 한화는 침체된 분위기를 반전시키지 못하며 3연패 빠졌다. 

 

경기 전 오락가락하는 비가 변수로 작용할 수 있는 경기였다. 이 비는 타자들에게 영향을 주지 않았지만, 양 팀 선발투수들에 악영향을 주었다. 롯데 유먼, 한화 바티스타 두 선발투수는 모두 평소와 달랐다. 경기에 대한 준비가 부족해 보였고 구위나 제구 모든 부분이 좋은 모습이 아니었다. 자연스럽게 경기는 타격전 양상으로 전개되었다. 

 

경기 초반 주도권을 롯데가 잡았다. 롯데는 2회 말 4안타 볼넷 1개를 묶어 4득점 하며 4 : 0 리드를 잡았다. 박종윤은 선제 2점 홈런으로 최근 타격 상승세를 그대로 보여주었다. 롯데는 약간의 부상이 있는 황재균을 선발 제외하고 이승화를 1번 타순에 박기혁을 선발 유격수, 신본기를 선발 3루수에 기용하는 라인업의 변화를 주었지만, 득점력에는 아무 문제가 없었다.

 

한화 선발 바티스타는 자신의 장점이 직구의 위력이 현저히 떨어지면서 평소와 달리 상대 타자들에 위압감을 주지 못했다. 롯데 타자들을 바티스타의 공에 자신 있게 대응했다. 여기에 제구까지 흔들리면서 바티스타는 초반 대량 실점을 피할 수 없었다. 올 시즌 초반 실점을 많았던 바티스타의 단점이 그대로 노출된 경기 초반이었다.

 

 

 

(4타점, 물오른 타격감 과시한 박종윤)

 

 

타선의 지원을 받은 유먼은 경기 초반을 무난히 넘겼다. 하지만 평소와 달리 많은 투구 수가 문제였다. 제구의 정교함이 떨어지면서 볼이 많았고 타자와의 승부가 길어졌다. 한화 타자들은 유먼과 끈질기게 승부했지만, 체인지업 유인구에 번번이 방망이를 내면서 유먼을 도와줬다. 한화 타자들의 스윙은 대체로 컸고 변화구에 대한 대응력이 떨어졌다.

 

3회 초 한화는 유먼의 공에 대한 해법을 찾으면서 득점 기회를 잡았다. 1사 후 고동진, 이대수의 연속안타와 한상훈의 번트 안타로 한화는 중심 타선 앞에 만루 기회를 만들어 주었다. 하지만 김태완, 김태균 3, 4번 타자가 힘없이 물러나면서 한화는 점수 차를 좁힐 기회를 그대로 흘려보내고 말았다. 롯데가 경기 주도권을 확실히 잡는 듯 보였다.

 

초반 득점 기회를 놓쳤지만, 한화는 초반 4실점 이후 선발 바티스타가 3, 4회를 무실점으로 막으면서 반격의 가능성을 남겨둘 수 있었다. 5회 초 한화는 다시 한 번 득점 기회를 잡았고 무서운 집중력으로 대량 득점에 성공했다. 초반 투수 수가 많았던 롯데 선발 유먼은 급격히 구위가 떨어졌고 승리 투수 요건을 채워야 하는 5회 고비를 넘지 못했다.

 

한화는 선두 고동진의 안타와 대타 임익준의 안타로 잡은 무사 1, 2루 기회를 5득점으로 연결하며 역전에 성공했다. 이 과정에서 4번 김태균은 3회에 이어 또다시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5번 최진행이 역전 3점 홈런을 폭발시키며 한화의 역점을 이끌었다. 유먼의 밋밋한 체인지업을 걷어 올린 최진행의 힘이 만들어낸 홈런이었다. 결국, 유먼은 5이닝 8피안타 5실점의 부진 속에 경기 등판을 마쳐야 했다.

 

한화에 역전을 허용했지만, 롯데 역시 타선의 힘이 살아있었다. 2회 대량득점 이후 주춤했던 롯데 타선은 5회 말 2사 후 전준우의 2루타로 동점을 만들며 경기를 팽팽한 접전으로 만들었다. 한화 선발 바티스타도  초반 투구 수의 압박을 이겨내지 못했다. 그 역시 승리 투수 요건을 앞두고 동점을 허용했고 5이닝 7피안타 5실점으로 아쉽게 경기 투구를 마감했다.

 

이렇게 선발 투수들의 5실점 하면서 타격전 양상이 된 경기는 중반 이후 불펜 싸움으로 이어졌다. 한화는 6회부터 윤근영을 마운드에 올렸고 롯데는 이명우를 마운드에 올렸다. 같은 불펜 기용이었지만, 차이가 있었다. 한화는 윤근영에 절대적으로 의존해야 했고 롯데는 불펜의 자원이 상대적을 풍부했다. 이 차이는 경기 후반 롯데의 우위로 이어졌다.

 

양 팀은 상대 마운드의 난조 속에 한 차례씩 경기 주도권을 잡을 기회가 있었다. 롯데는 6회 말 1사 후 박기혁의 안타와 연속된 폭투로 1사 3루의 기회를 잡았지만, 후속타 불발로 득점에 실패했다. 한화는 7회 2사 후 롯데 세 번째 투수 정대현의 연속된 몸맞는공과 볼넷으로 잡은 만루의 기회에서 대타 강동우가 범타로 물러나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한화 중심 타선을 겨냥해 등판한 정대현은 장타를 의식해 코너워크에 주력했지만, 그 공이 모두 몸맞는 공이 되면서 위기를 자초했다. 최진행과의 풀카운트 승부에서도 볼넷을 허용한 정대현은 자칫 크게 무너질 위기였지만, 한화의 대타 강동우를 뜬공으로 유도하면서 가까스로 위기를 벗어날 수 있었다. 한화는 아쉬움이 롯데는 안도의 한숨이 교차하는 순간이었다.  

 

 

 

(캡틴의 귀환, 의미있는 타점으로 복귀 신고한 조성환)

 

 

 

위기를 넘긴 롯데는 7회와 8회 각각 2득점 하면서 승부를 결정지었다. 7회 말에는 한화 불펜 투수 윤근영의 제구력 난조를 틈타 강민호의 적시안타, 대타 조성환의 희생플라이를 묶어 2득점 했고 8회히말에는 2점 홈런을 기록했던 박종윤이 쐐기 2타점 2루타로 추가 2득점에 성공했다. 한화는 난조에 빠진 윤근영을 교체해야 했지만, 위기에서 믿음을 주는 투수가 없었다. 윤근영은 홀로 고군분투했지만, 롯섿 타선의 상승세를 막기에 역부족이었다.

 

불펜의 붕괴로 기세가 꺾인 한화는 더는 반격할 힘을 잃었다. 롯데는 정대현에 이어 김성배를 8회 2사부터 투입하면서 승리를 굳혔고 팀 4연승을 완성했다. 김성배는 타선이 후반 추가점을 더해주면서 편안하게 시즌 13세이브를 올릴 수 있었다. 7회 초 진땀 나는 위기를 넘긴 정대현은 행운의 승리투수가 되면서 시즌 3승을 거뒀다.

 

타선은 박종윤이 홈런 포함 2안타 4타점으로 팀 공격을 주도했고 강민호가 3안타 1타점, 전준우, 신본기가 멀티 히트를 기록하며 타선에 힘을 불어넣어 주었다. 롯데는 올 시즌 처음으로 1번 타자로 기용된 이승화가 부담을 이기지 못하고 5타수 무안타로 부진했고 3번 손아섭이 3타수 무안타로 아쉬움을 남겼지만, 부상을 털고 1군에 복귀한 주장 조성환이 승리에 기여하는 의미 있는 대타 타점을 기록했다는 점에서 승리의 기쁨을 더할 수 있었다. 롯데는 연승과 함께 부상 선수의 복귀로 상승세를 이어갈 힘을 더 얻었다.

 

반면 한화는 믿었던 에이스 바티스타가 무너지면서 힘겨운 경기를 해야 했다. 허약한 불펜은 선발 투수의 난조를 극복할 힘이 없었다. 타선은 최진행이 3점 홈런, 고동진, 한상훈의 2안타를 기록하며 분전했지만, 4번 김태균이 2차례 결정적인 득점기회를 놓친 것이 아쉬웠다. 한화는 마운드의 열세를 절감하는 한 판 승부였다.

 

Gimpoman/심종열 (http://gimpoman.tistory.com/, http://www.facebook.com/gimpoman)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홈페이지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