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발길 닿는대로/풍경

새털처럼 가볍게

지후니74 2009. 8. 18. 16:39
728x90
반응형
언젠가 태풍이 지나간 뒤 멋진 하늘을 본 적이 있었는데요.
이번에는 솜털 구름이 하늘을 수 놓은 모습을 담았습니다. 




이른 아침입니다.
햇살에 비친 구름들이 금빛으로 빛납니다.
집에서 이런 새벽을 담을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행운인지...




파란 하늘과 하얀 구름이 너무 잘 어울립니다.
푹신한 솜털 같은 느낌입니다.




해질녁이 되었습니다.
노을에 비친 구름이 다시 황금빛으로 옷을 갈아 입었습니다.
아침 보다는 더욱 더 진하게 말이죠.



흐린 날에도 이런 멋진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일종의 부록이라고 해야 할까요?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드는 사진입니다.
거대한 비행기도 한 마리 곤충처험 하늘, 아니 자연의 힘이 느껴집니다.

구름은 새털처럼 가볍게 뭉게구름 중후하게 가끔은 어둡게 시시각각 바뀌는 하늘의 빛과 함께
멋진 그림을 저에게 선사해 줍니다.

남은 여름 더 멋진 하늘을 기대합니다.

728x90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김포시 고촌면 | 경기 김포시 고촌면
도움말 Daum 지도

'발길 닿는대로 >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석촌호수의 여러 표정들  (0) 2009.08.24
하늘 표정  (1) 2009.08.23
호숫가에서  (0) 2009.08.20
새털처럼 가볍게  (0) 2009.08.18
비온 다음 날  (0) 2009.08.17
뭉게구름이 좋았던 날  (0) 2009.08.16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876,189
Today
805
Yesterday
1,570
«   2022/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