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2014년 프로야구] 생존 경쟁 속 롯데 베테랑들 존재감 되찾을까?

스포츠/롯데자이언츠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14. 1. 24. 08:13

본문

728x90
반응형

프로 스포츠에서 30대 중반에 이른 선수들의 매 시즌이 도전이나 마찬가지다. 프로야구도 마찬가지다. 기량을 유지하지 못하면 경쟁에서 밀리고 젊은 선수들에게 자의 반 타의 반 자리를 내줘야 하는 상황에 몰리기 때문이다. 최근 체계적인 몸 관리 시스템이 정착되면서 30대에서 야구를 잘 할 수 있는 환경이지만, 본인의 노력이 전제되어야 가능한 일이다. 


최근 외국인 선수 영입 한도가 늘어나고 내부 육성에 대한 각 구단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베테랑 선수들이 더 긴장할 수밖에 없게 되었다. 외국인 선수 영입 한도는 점점 늘어날 가능성이 높고 내부 육성을 통해 기량을 갈고닦은 젊은 선수들의 도전은 더 거세질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시즌을 준비하는 스프링 캠프에서 자신의 건재함을 보여줘야 한다. 팀 내 입지가 불안한 베테랑들을 더 그렇다. 


롯데 역시 다르지 않다. 롯데는 올 시즌 스프링 캠프에 다수의 베테랑이 포함되었다. 하지만 주전을 고사하고 개막전 엔트리 진입을 장담할 수 없는 선수도 다수 있다. 과거의 명성과 풍부한 경험이 있다는 것만으로는 경쟁력을 갖출 수 없게 되었다. 치열한 생존경쟁을 이겨내야 1군에서 시즌을 시작할 수 있다. 




(이용훈 : 부상에 좌절된 부활, 다시 가능할까?)



투수진에서 롯데는 김사율, 이용훈, 이정민이 생존경쟁 속에 놓여 있다. 김사율은 얼마 전까지만 해도 롯데의 마무리 투수로 팀 세이브 신기록을 기록하며 늦깍이 성공신화의 주인공이었다. 하지만 지난해 김사율은 극심한 부진 속에 2군에 상당 기간 머물러야 했다. 불펜에서 선발 투수로의 전환을 모색하기도 했다. 팀 사정에 의한 것도 있었지만, 불펜투수로 신뢰도가 떨어진 것도 작용했다. 


김사율은 부상이 겹치면서 직구의 위력이 크게 떨어졌다. 이는 그의 장점이 다양한 변화구 활용을 어렵게 했다. 김사율의 투구 패턴을 분석 당한 상황에서 변화구와 경기 운영능력으로 버티기 쉽지 않았다. 김사율은 올 시즌을 앞두고 일찌감치 몸을 만들며 대비했다. 일단 경쟁은 만만치 않다. 마무리 자리는 김성배가 확고하게 자리하고 있고 셋업맨 역할은 부상에서 돌아온 최대성과 함께 정대현이 차지할 가능성이 높다. 김승회가 불펜으로 시즌을 시작한다면 김사율은 엔트리 진입을 장담할 수 없다. 선발경쟁도 쉽지 않다. 


하지만 김사율은 1999년부터 프로에 몸담은 선수로 쌓아온 경험과 내공이 상당한 투수다. 직구의 구위만 회복된다면 불펜진에 큰 힘이 될 수 있다. 부상의 위험이 남아있는 최대성, 정대현임을 고려하면 결코 무시할 수 없는 존재다. 물론, 김사율이 경쟁력을 회복했다는 것을 전제로 한다. 김사율과 달리 이용훈과 이정민은 올 시즌 기회를 잡지 못한다면 은퇴의 갈림길에 설 가능성이 높을 정도로 상황이 더 절박하다. 


이용훈은 잦은 부상으로 가지고 있는 능력을 꽃피우지 못했다. 롯데 팬들에게 이용훈은 안타까움의 선수다. 2012시즌 선발투수로 자리를 잡는 듯 보였지만, 지난 시즌 부상회복이 더디면서 2군에만 머물러야 했다. 이제 30대 후반에 접어든 이용훈으로서는 올 시즌이 마지막 기회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5선발 경쟁을 펼칠 것으로 보이지만, 이상화, 이재곤, 홍성민 등 젊은 유망주와 재기를 노리는 심수창과의 경쟁이 만만치 않아 보인다. 이용훈으로서는 우선 그의 건강을 입증하는 것이 우선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 다른 베테랑 이정민은 그동안 깜짝 활약은 있었지만, 꾸준함이 부족했다. 그나마 지난해에는 1군에서 단 한 경기도 나서지 못했다. 어느덧 투수 최고참급 선수가 된 이정민이다. 이용훈과 더불어 1군 엔트리 진입을 위한 힘겨운 싸움을 펼쳐야 한다. 아직 구위가 살아있고 날카로운 변화구를 가지고 있는 투수인 만큼 스프링 캠프 성과가 중요하다. 


마운드에서 베테랑들이 생존 경쟁을 펼치는 사이 야수진도 생존을 위한 노력이 계속되고 있다. 선수 생활의 황혼기를 맞은 조성환과 장성호는 롯데의 타선 보강 속에 1군 엔트리 진입을 장담할 수 없게 되었다. 조성환은 정훈의 급성장으로 2루수 주전 자리를 내준 이후 대타, 1루수로의 변신을 시도했지만, 그의 역할 비중이 줄어드는 것을 피할 수 없었다. 


롯데는 연봉협상에서 조성환에 예외를 두며 예우했지만, 그의 1군 엔트리까지 보장하지는 않았다. 그 역시 경쟁을 이겨내야 한다. 하지만 최준석, 히메네스 두 거포가 영입된 야수진에서 조성환의 역할이 애매하다. 내야 백업 자리 역시 문규현, 박기혁 등과 자리다툼을 해야 할 처지다. 확율 높은 대타 전문요원으로 올 시즌 주장이 된 박준서의 존재도 조성환의 입지를 흔들고 있다. 조성환으로서는 그의 풍부한 경험으로 대타 전문 요원으로서 새로운 길을 모색할 수 있지만, 장성호라는 베테랑과의 경쟁이 기다리고 있다. 


장성호는 지난해 약해진 롯데 타선에 활력을 불어넣어 줄 것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흐르는 세월을 거스르지 못했다. 부상을 털어내고 의욕적으로 시즌을 시작했지만, 예전 같은 기량을 회복하지 못했다. 공을 보는 눈은 살아있지만, 무뎌진 방망이가 문제였다. 타격 부분에서 의미 있는 통산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장성호지만, 그 기록을 쌓을 기회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 롯데 타선에 좌타자가 다수 보강되었다는 점도 부담이다. 올 시즌이 지나면 그 작은 기회마저 사라질 수 있는 위기다. 장성호로서는 마지막이라는 단어와 치열하게 싸워야 할 상황이다. 





(용덕한 : 강력한 경쟁자의 등장, 이겨낼까?)



지난해까지 백업 포수로 가치를 인정받았던 용덕한 역시 올 시즌 1군 엔트리 진입을 장담할 수 없다. 병역을 마친 포수 유망주 장성우의 존재 때문이다. 타 팀에서 탐내는 장성우를 백업 포수로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은 롯데에 큰 축복이지만, 고민이기도 하다. 그동안 강민호를 잘 뒷받침해 준 용덕한과의 경쟁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장성우의 중용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서 용덕한은 2군에서 시즌을 시작할지도 모른다. 


두산에서 롯데로 트레이드되면서 제2의 야구인생을 열었던 용덕한으로서는 또다시 큰 고비를 맞이한 셈이다. 또 다른 트레이드 가능성도 있지만, 포수자원이 귀한 우리 현실에서 롯데가 그를 쉽게 떠나보내기도 어렵다. 용덕한으로서는 그의 장점을 잘 살려 그의 존재 가치를 입증하는 것이 중요해졌다. 하지만 강민호, 장성우와 더불어 벌이는 1군 엔트리 진입 경쟁이 힘든 과정을 거쳐야 하는 것은 분명하다. 


이렇게 베테랑 선수들의 입지가 흔들린다는 것은 롯데의 선수층이 그만큼 두터워졌다는 방증이다. 그만큼 팀 전력이 강해졌다는 것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오랜 기간 활약했던 선수들이 무대의 중심에서 멀어진다는 것은 팬들에게 아쉬운 일이다. 30대 후반에도 정상급 기량을 유지하는 선수들도 많아지는 현실에서 롯데 팬들은 베테랑들이 힘을 되찾고 더 많은 경기에 나서주기를 바라고 있다. 팀 역시 베테랑들의 경쟁력을 유지하면서 젊은 선수들에 큰 자극제가 될 때 알찬 전력을 구축 할 수 있다. 


어느 팀이나 마찬가지겠지만, 생존 경쟁에 놓은 롯데 베테랑 선수들이 스프링 캠프에서 얼마나 자신의 존재 가치를 높이고 기량을 펼칠 기회를 잡을지 정규시즌에서도 활약을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심종열, 이메일 : youlsim74@naver.com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