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주말 위닝 시리즈를 놓고 대결한 롯데와 넥센의 대결 결과는 롯데는 11 : 6 승리였다. 롯데는 경기 초반 중심 타선이 홈런포를 터뜨리며 대량 득점에 성공했고 선발 투수 옥스프링이 호투로 그 리드를 지키며 낙승했다. 롯데 선발 옥스프링은 팀 타선의 넉넉한 지원을 받으며 5이닝 1실점 투구로 시즌 4승에 성공했다.

롯데는 4번 최준석의 3점 홈런, 6번 황재균의 만루 홈런으로 경기 초반 7 : 0 리드를 잡았고 3번 손아섭이 3안타 1타점, 5번 박종윤이 1안타 2타점으로 기록하며 중심 타선에서 10타점을 합작하며 팀 공격을 주도했다. 경기 초반 기선 제압에 성공한 롯데는 그 분위기를 그대로 이어가며 위닝 시리지를 가져갈 수 있었다.

넥센은 선발 오재영이 경기 초반 무너지면 전날 대승의 기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오재영은 1회와 3회 위기에서 실투 2개가 장타로 연결되며 고비를 넘지 못했다. 1회 말 1, 2루에서 최준석에는 몸쪽 직구가 가운데 몰렸고 3회 말 ​만루에서 황재균에게 체인지업이 높게 제구됐다. 전날과 달리 롯데 타자들은 높은 집중력을 보였고 실투를 놓치지 않았다.

 

​(기선 제압 3점 홈런, 최준석)

롯데는 홈런 2방으로 7득점 한 이후 5회 말 상대 실책과 손아섭의 적시 안타로 추가 2득점 했고 9 : 0 리드를 잡으며 승기를 잡을 수 있었다. 롯데 선발 옥스프링은 큰 리드 탓인지 한결 여유 있는 투구로 넥센 타선을 상대했고 실점 없이 초반을 넘겼다. 초반 선발 투수의 투구 내용이 결과적으로 경기 결과에 큰 영향을 미쳤다.

넥센은 5회 초 유한준의 솔로 홈런으로 첫 득점에 성공한 이후 추격을 시작했지만, 초반 대량 실점을 극복하기에는 힘겨웠다. 넥센은 6회 초 롯데 두 번째 투수 정대현을 상대로 1득점 했고 7회 초 롯데 세 번째 투수 이명우의 난조를 틈타 3득점 하면서 순간 롯데 벤치를 긴장시켰다. 롯데는 큰 점수 차 리드를 잡은 상황에서 그동안 등판 횟수가 적었던 투수들이 컨디션을 조절할 기회를 주었지만, 의도대로 되지 않았다.

롯데는 7회 초 이명우에 이어 김성배를 마운드에 올리고 나서야 겨우 넥센의 공세를 저지할 수 있었다. 하지만 롯데는 마무리 김승회가 9회 초 1실점 하면서 개운치 않은 뒷맛을 남겨야 했다. 롯데는 선발 옥스프링에 이어 승리 불펜조를 차례로 마운드에 올렸지만, 그 투구 내용이 좋지 못했다.

넥센은 롯데 불펜의 불안을 틈타 추격전을 전개했지만, 승부를 뒤집을 정도는 아니었다. 무엇보다 선발 오재영의 난조가 아쉬웠다. 이는 넥센 선발진의 불안을 그대로 보여주는 장면이었기 때문이었다. 선발진 강화를 위해 정들었던 외국인 투수 나이트를 교체한 넥센으로서는 국내파 선발진의 분전이 절실하지만, 오재영이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넥센으로서는 승리 불펜 듀오 한현희, 손승락을 크게 뒤지던 경기 후반 시험 등판해야 하는 씁쓸한 장면을 연출할 수밖에 없었다.

​(전날의 실책 만회한 만루홈런, 황재균)

넥센은 롯데보다 한 개 적은 11안타를 때려내며 타선에서 힘을 보여주었지만, 초반 선발 투수 대결의 완패는 치명적이었다. 넥센은 3일 휴식 후 맞이하는 주말 3연전이라는 이점을 살리지 못하며 위닝 시리즐 내주고 말았다. 새롭게 영입된 외국인 투수 소사가 얼마가 선발진을 강화할지가 더 중요해졌다.

롯데는 히메네스 대신 4번 타자에 자리한 최준석이 기선제압의 홈런을 때려내며 주말 3연전 내내 좋은 타격감을 유지했고 황재균이 전날 결정적 실책 2개를 잊게 하는 활약으로 승리의 주역이 됐다. 기복이 있었지만, 타선의 힘이 여전함을 보여주었다. 하지만 주력 불펜진이 큰 점수 차 리드에도 불펜이 불안감을 노출했다는 점이 롯데에 큰 불만이었다. 마운드 불안으로 상위권 도약에 발목이 잡히고 있는 롯데로서는 위닝 시리즈에도 내용에서 아쉬움이 있었다. 

이렇게 롯데와 넥센은 주말 3연전을 통해 마운드 불안이라는 공통의 숙제를 안게 됐다. 공격력보다 떨어지는 마운드를 어떻게 운영할지는 선두권 다툼을 하는 넥센이나 5위에서 정체된 롯데 모두 앞으로 경기에서 중요한 문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심종열 (http://blog.naver.com/youlsim74)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