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연패 탈출의 의지가 연승을 이어가려는 의지를 이겨냈다. 올 시즌 시리즈 스윕을 한 번도 당하지 않았던 롯데가 스윕의 위기를 벗어났다. 또한 마지노선이나 다름없었던 5할 승률도 지켜냈다. 롯데는 LG와의 주중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모처럼 만에 투.타의 조화를 선보이며 9 : 4로 완승했다. 롯데는 지난 주말 NC전부터 이어지던 4연패에서 벗어났다. 

롯데는 선발 장원준의 7이닝 1실점 호투와 타선의 최근 경기에서 부진했던 타선이 집중력을 발휘하며 쉽게 경기를 풀어갔다. 롯데는 4번 히메네스가 감기몸살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고 주전 유격수 문규현마저 어지럼증으로 경기 중 교체되는 악재가 겹쳤지만, 그동안 팀 타선에서 활약이 상대적으로 미미했던 선수들의 분전으로 이를 극복했다.

오랜만에 4번 타자로 선발 출전한 최준석은 3안타 경기를 하며 팀 타선을 이끌었고 타격감을 끌어올렸다. 5번 타선의 박종윤 역시 2안타 2타점으로 여전한 타격감을 과시했다. 하위 타선의 김문호는 4안타 2타점 2득점의 맹활약으로 팀 승리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문규현 대신 교체 출전한 신본기 역시 6회 초 승부를 사실상 결정짓는 2타점 2루타를 때려내며 승리에 기여했다. 

 

​(4타수 4안타 특급 활약, 롯데 김문호)

양상문 감독체제 출범 이후 2연승 했던 LG는 내심 시리즈 스윕을 노렸지만, 선발 류제국이 초반 위기에서 무너지면 대량 실점했고 타선이 롯데 선발 장원준에 막히며 연승을 이어가지 못했다. LG 선발 류제국은 구위가 지난해 정도로 올라온 모습이었지만, 초반 위기에서 승부구가 가운데 몰리면서 고비를 넘기지 못했다.

3회 초 수비에는 하위 타자인 전준우, 김문호에 적시 안타를 허용하며 3실점 하는 아쉬움이 있었고 이후 컨디션을 회복하는 듯 했지만, 5회 초 수비에서 2사 후 박종윤에 2타점 적시 안타를 허용하며 위기를 극복하지 못했다. 특히 5회 초 수비에서 LG는 만루 작전을 펼치며 실점을 막기 위한 승부수를 던졌지만, 이 수비작전이 실패하며 경기 흐름을 내주고 말았다. 박종윤의 타구는 잘 맞긴 했지만, LG 1루수 정성훈이 처리할 수 있는 타구였다는 점에서 아쉬움이 더했다.

올 시즌 LG의 제1선발로 큰 기대를 모았지만 첫 승을 기록하지 못하던 류제국은 팀의 상승 분위기와 맞물려 좋은 결과가 기대됐지만, 또 다시 첫 승에 실패하며 패전의 멍에를 써야 했다. LG 타선은 롯데 좌완 선발 장원준에 대비한 라인업을 구축했지만, 초반 계속된 기회를 살리지 못하며 연승의 분위기도 이어가지 못했다.

LG는 2회부터 4회까지 공격에서 선두 타자가 안타로 출루했지만, 득점과 연결시키지 못했다. 롯데 선발 장원준은 강.약을 적절히 섞어가는 투구로 LG 타선에 결정타를 허용하지 않았다. 몸쪽을 파고드는 직구와 같은 각에서 떨어지는 체인지업의 조화는 지난 주말 NC전 호투를 그대로 재현했다.

장원준은 7 : 0으로 팀이 크게 앞서며 잠시 집중력이 떨어지고 투구 수가 많아진 6회 말, 박용택에 솔로 홈런을 허용하며 실점했지만, 7회 말 무사 2루의 위기를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선발 투수의 역할을 확실히 해주었다. 장원준은 올 시즌 무패 행진을 이어가며 시즌 5승에 성공했다.

LG는 1번 타자 박용택이 솔로 홈런 포함 3안타 경기를 하면서 타선을 주도했지만, 팀 10안타를 집중시키지 못했다. 승부가 기운 8회 말 롯데 두 번째 투수 김성배를 상대로 추가 3득점 하며 추격했지만, 거기까지였다. 롯데는 김성배에 이어 마무리 김승회를 9회 말 등판시키며 승리를 확실히 굳혔다.

​(7이닝 1실점 호투, 연패 스토퍼 롯데 장원준)

9번 타순에 자리한 김문호는 ​LG 4명의 투수로부터 각각 안타를 때려내는 진기한 장면을 연출하며 절정의 타격감을 뽐냈다. 득점권 타율이 타율에 비해 월등히 높았던 김문호는 그 장점을 그대로 살려내며 팀의 초반  대량 득점의 물꼬를 터주었다. 롯데는 김문호 외에 최준석이 주중 3연전을 통해 타격감이 살아날 조짐을 보였고 타선의 사이클이 상승 반전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승리의 의미가 더했다.

롯데는 연패 탈출과 함께 투.타의 조화가 살아나며 주말 넥센과의 3연전을 대비해 팀 전력을 추스를 수 있었다. LG는 시리즈 스윕에 실패했지만, 긴 침체에서 벗어날 계기를 마련했다. 선수들의 플레이에 활력이 돌아왔고 마운드가 안정감을 찾아간다는 점이 긍정적이었다. LG는 주말 휴식기 동안 주중 3연전을 통해 되찾은 자신감을 꾸준한 경기력으로 이어가야 하는 과제가 주어졌다.

롯데는 주력 선발 투수인 옥스프링, 송승준, 장원준을 차례로 내세우고도 주중 3연전을 1승 2패로 마치며 불만족스러운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대신 연패를 끊었고 타선의 다시 살아났다는 점이 2패보다 1승의 의미를 더할 수 있었다. 롯데가 선두권 팀 넥센을 상대로 다시 상승 분위기를 만들어 낼 수 있을지 역시 주목된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심종열 (​http://blog.naver.com/youlsim74)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