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롯데 대 SK 5월 18일] 에이스 대결 명암 가른 운명의 7회, 결정적 한 방

스포츠/2016 프로야구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16. 5. 19. 07:54

본문

728x90
반응형

롯데 린드블럼, SK 김광현, 리그를 대표하는 선발 투수의 맞대결로 관심을 모았던 롯데와 SK의 주중 3연전 두 번째 경기 결과는 홈 팀 SK의 극적 역전승이었다. SK는 5월 18일 경기에서 7회 말 터져 나온 대타 최승준의 역전 만루 홈런에 힘입어 5 : 3으로 승리했다. SK는 주중 3연전 위닝 시리즈를 확정했고 순위를 2위로 끌어올렸다. 


SK 선발 김광현은 승리 투수가 되진 못했지만, 6.2이닝 동안 119개의 투구 수를 기록하며 6피안타 3사사구 6탈삼진 3실점(2자책)의 퀄리티 스타트로 선발 투수로서 역할을 해주었다. 사실 그의 실점 상당 부분은 야수들의 아쉬운 수비가 큰 원인이었다. 


김광현은 공격과 수비에서 야수들의 지원을 받지 못하며 패전 위기에 몰렸지만,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으로 추가 실점을 막아냈고 팀이 역전승을 이루는 데 있어 중요한 역할을 했다. 김광현에 이어 7회부터 가동된 SK 불펜은 전유수, 박정배, 마무리 박희수까지 무실점 호투로 팀 승리를 지켜냈다. SK 마무리 박희수는 무실점 완벽투를 이어가며 시즌 10세이브에 성공했다. 



(빛바랜 역투, 롯데 선발 린드블럼)



롯데는 에이스 린드블럼이 완투하며 역투했지만, 7회 말 고비를 넘지 못하며 연패에 빠졌다. 린드블럼은 8이닝 7피안타 1사사구 7탈삼진 5실점을 기록하며 완투패 했다. 구위나 제구 모두 에이스다웠지만, 공 한 개의 선택이 어긋나면서 승리 투수에서 패전투수로 운명이 뒤바뀌었다. 


7회 말 수비에 들어가기 전까지 경기는 롯데의 승리 분위기였다. 롯데는 하위 타선의 깜짝 활약과 에이스 린드블럼의 압도적 투구로 리드를 유지하고 있었다. 롯데는 2회 초 8번 타자 김대륙의 2타점 3루타와 7회 초 상대 실책으로 출루한 7번 타자 이여상이 김문호의 적시타로 홈을 밟으며 3 : 1로 앞서나갔다. 


롯데의 하위 타선을 구성한 이여상, 김대륙은 팀의 3득점에 있어 결정적 역할을 하며 공격에서 돋보이는 활약을 했다. 2회 초 2득점은 2사후 이여상의 볼넷 출루와 김대륙의 끈질긴 볼카운트 승부가 있어 가능했다. 주전 내야수들의 잇따른 부상으로 주전 유격수로 출전하고 있는 김대륙은 공격에서는 부진했다. 이를 잘 알고 있는 SK 선발 김광현 역시 김대륙을 상대로 쉽게 승부하려 했지만, 승부를 위해 던진 직구가 가운데 몰렸고 이 공을 밀어친 김대륙의 타격도 좋았다. 


예상치 못한 득점으로 기세가 오른 롯데는 3회 초 아두치, 김문호 테이블 세터진의 연속 안타로  다시 무사 1, 3루 기회를 잡았다. 롯데로서는 확실한 승리 분위기를 가져올 수 있는 장면이었지만, 이번에는 SK 에이스 김광현이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 김광현은 이 위기에서 롯데의 클린업 트리로 손아섭, 최준석, 김상호를 범타 처리하며 실점하지 않았다. 이후 김광현은 제 페이스를 찾았고 경기는 투수전으로 이어졌다. 롯데로서는 두고두고 아쉬운 3회초 였다. 


이런 아쉬움이 있었지만, 롯데는 에이스 린드블럼의 호투로 점점 승리 가능성을 높였다. 린드블럼은 5회까지 큰 위기 없이 무실점 투구를 이어갔다. 투구 수 조절도 잘 이루어졌다 그의 150킬로에 이르는 직구와 다양한 변화구 조합에 SK 타자들은 쉽게 공격 해법을 찾지 못했다. 롯데의 초반 2득점의 무게감이 점점 강해질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SK는 에이스 김광현이 거듭된 위기를 극복하면서 경기 흐름을 완전히 롯데에 내주지 않았고 6회부터 반격을 시작했다. 6회 말 SK는 하위 타자 김민식, 김성현의 볼넷과 안타로 잡은 득점기회에서 조동화의 적시 안타로 2 : 1 한 점차로 롯데를 추격했다. 이어진 기회를 무산시킨 것이 아쉬웠지만, 이는 7회 말 폭풍의 서막이었다. 


7회 초 롯데에 추가 실점을 내준 SK는 7회 말 4득점으로 전세를 단숨에 뒤집었다. 6회까지 무난한 투구를 하던 롯데 선발 린드블럼의 제구가 높게 형성되면서 SK에 큰 기회가 찾아왔다. 4번 정의윤과 5번 박정권의 연속 안타로 무사 1, 2루 기회를 잡은 SK는 6번 고메즈의 번트가 행운의 안타가 되면서 무사 만루의 경기 중 가장 좋은 기회를 잡았다. 


이 상황에서 SK는 한 방 능력이 있는 최승준을 대타로 기용했다. 빠른 직구를 앞세운 롯데 선발 린드블럼과 힘대 힘의 대결을 하려는 벤치의 의도였다. 롯데 베터리는 볼 배합을 바꿔 이어 맞서려 했지만, 카운트를 잡기위해 던진 초구 변화구가 가운데 몰리면서 사건이 발생했다. 그 공은 초구를 잔뜩 노리고 있던 최승준의 스윙 궤적에 그대로 걸려들었고 좌측 담장을 넘기는 타구가 됐다. 5 : 3 SK의 리드,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었다. 


앞서 언급한 대로 롯데 배터리의 공 한 개 선택이 부른 결과였다. 결과론이지만, 직구의 위력이 살아있는 상황에서 지나치게 조심스러운 승부였고 초구 볼이 되면 안 된다는 생각이 변화구를 밋밋하게 만들었다. 린드블럼은 이후 8회까지 추가 실점 없이 한 경기를 책임졌지만, 패전의 멍에를 벗어날 수는 없었다. 한 편 패전의 위기에 몰렸던 SK 선발 김광현은 7회 말 최승준의 한 방으로 그 위기를 벗어났다. 7회 말 최승준의 만루 홈런은 경기 결과와 함께 두 에이스의 상황까지 엇갈리게 했다. 


결국, 경기는 SK 불펜진의 완벽한 마무리로 SK의 승리로 끝났다. 롯데는 7회 말 4실점 이후 그 충격 탓인지 경기 후반 또 다른 반전을 만들지 못했다. 공격에서 모처럼 큰 역할을 한 김대륙의 2안타 2타점 활약과 김문호의 2안타 분전, 볼넷 2개를 얻어내며 투지 넘치는 플레이를 했던 이여상의 활약도 팀 패배로 빛을 잃었다. 롯데는 7회 말 4실점이 패배의 큰 원인이었지만, SK보다 더 많은 득점 기회가 있었지만, 중심 타선에서 이를 해결하지 못한 부분도 패배의 또 다른 원인이었다. 


주말 가장 약한 선발 로테이션으로 1위 두산과의 3연전을 앞두고 있는 롯데로서는 에이스 린드블럼을 내세우고도 역전패당했다는 점에서 한 경기뿐만 아니라 한 주 전체가 힘겨워질 상황에 놓였다. 이 점에서 5월 18일 경기 7회 말은 SK에는 환희의 이닝이었지만, 롯데에게는 너무나 아픈 이닝이었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심종열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