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전날 경기에서 극적인 연장전 끝내기 승리를 했던 롯데가 문규현이 주인공이 된 또 한 번의 끝내기 쇼를 연출하며 3연승과 함께 주중 3연전 위닝 시리즈를 확정했다. 롯데는 6월 29일 삼성전에서 2 : 4로 뒤지며 패색이 짙었던 9회 말, 삼성 마무리 심창민을 상대로 3득점 하며 5 : 4의 기적 같은 역전 끝내기 승리를 했다. 전날 연장 10회 말 7 : 4 끝내기 승리에 이은 2경기 연속 끝내기 승리이기도 했다. 



이 승리로 롯데는 34승 39패가 되며 순위를 7위에서 6위로 한 계단 더 끌어올렸다. 8회 초 2사부터 마운드에 오른 롯데 불펜투수 이성민은 1.2이닝 무실점 투구로 승리투수가 됐다. 그의 시즌 5승째였다. 



6월 들어 한 1승도 수확하지 못하며 부진에 빠져있던 롯데 에이스 린드블럼은 6월의 마지막 선발 등판 경기에서 6이닝 동안 5개의 사사구를 내주며 제구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거듭된 위기에도 무너지지 않고 마운드를 지켜내며 6이닝 5피안타 2실점의 퀄리티 스타트에 성공했다. 비록 승리 투수가 되진 않았지만, 다음 경기에 대한 가능성을 확인한 투구였다. 





(이틀 연속 경기를 끝낸 롯데 문규현)




삼성은 최근 선발 투수로서 새롭게 주목받고 있는 김기태가 5이닝 2실점으로 호투하고 뒤이은 불펜진의 안정된 투구로 마운드가 안정세를 유지했고 타선도 필요할 때 득점을 하며 승리 일보 직전까지 이르렀지만, 마무리 심창민이 무너지며 경기 막판 고비를 넘지 못했다. 삼성은 공격에서 2번 타순의 백상원과 7번 타순의 김정혁이 각각 3안타로 공격에서 돋보이는 활약을 했지만, 팀의 패배로 그들만의 활약에 그치고 말았다. 



클래식 시리즈로 명명된 양 팀의 주중 3연전 두 번째 경기는 다양한 이벤트와 추억의 원년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임하는 등 우호적인 분위기에서 시작했지만, 경기 내용은 초반부터 팽팽한 접전이었다. 삼성은 1회 초 롯데 선발 린드블럼이 컨디션을 찾기 전 3안타를 몰아치며 2득점 하며 기선을 제압하는 듯 보였지만, 롯데는 1회 말과 2회 말, 황재균과 문규현의 적시 안타로 각각 1득점 하며 2 : 2 동점으로 균형을 맞추며 쉽게 물러서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양 팀은 거의 매 이닝 주자를 출루시키며 득점 기회를 잡았지만, 많은 잔루만을 남길 뿐이었다. 양 팀 선발투수들의 위기관리 능력도 좋았지만, 양 팀 모두 득점권에서 한 방이 아쉬웠다. 이런 분위기는 불펜 대결로 이어진 경기 후반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하지만 롯데가 도루, 번트 등 작전 야구에서 거듭 실패하며 공격 흐름이 번번히 끊어진 것과 달리 삼성은 7회 와 8회 각각 1득점하면서 경기 균형이 깨졌다. 



7회 초 삼성은 밀어내기 볼넷이 포함된 볼넷 3개를 내주며 스스로 무너진 롯데 불펜진을 상대로 1득점했고 8회 초에는 2사후 박해민의 3루타와 이어진 백상원의 적시 안타로 4 : 2로 점수차를 더 벌렸다. 이대로라면 삼성의 승리는 당연해 보였지만, 이는 롯데의 9회 말 반전 드라마를 위한 서막이었다. 



9회 말 삼성은 필승 공식인 마무리 심창민을 마운드에 올렸다. 하지만 롯데 선두타자 박종윤의 안타 출루가 롯데의 가라앉은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여기서 롯데는 컨디션이 좋지 않아 두 경기 연속 선발 출전하지 않았던 주전 포수 강민호를 대타카드로 활용하는 승부수를 던졌고 강민호는 팀의 기대에 부응하는 안타로 화답했다. 무사 1, 3루, 롯데는 대주자 김재유를 투입하며 삼성 내야진을 흔들었다. 김재유는 과감한 도루로 무사 1, 3루를 무사 2, 3루로 만들었다. 



여기서 뜻하지 않았던 변수가 양 팀의 희비를 엇갈리게 했다. 무사 2, 3루에서 타석에 선 이우민의 타구는 2루수 정면으로 향했고 삼성 2루수 백상원은 홈 송구를 택했다. 시간상 3루 주자의 홈 아웃이 예상도는 순간이었지만, 백상원의 송구가 크게 빗나가며 롯데는 4 : 3으로 삼성을 추격할 수 있었다. 상대의 실책으로 득점에 성공한 롯데는 득점 기회를 이어가며 삼성 마무리 심창민을 압박했다. 



이어진 1사 2, 3루 기회에서 타석에 선 타자는 문규현이었다. 문규현은 이미 앞선 3타석에 3안타를 기록하며 뜨거운 타격감을 유지하고 있는 상황이었다. 더군다나 문규현은 전날 연장 승부를 결정짓는 끝내기 3점 홈런을 때려낸 기분 좋은 기억도 가지고 있었다. 삼성으로서는 승부를 피하는 것도 선택할 수 있었지만, 만루에서 손아섭, 김문호 두 좌타자를 상대하는 것이 부담이었다. 



삼성은 내야의 전진 수비와 함께 정면 승부를 했지만, 문규현의 타구는 전진 수비한 2루수 머리 위를 넘기는 안타로 연결됐고 두 명의 주자가 모두 홈 득점하며 경기를 그대로 끝나고 말았다. 삼성으로서는 허망한 결말이었고 롯데는 문규현이라는 새 영웅의 탄생과 함께 이틀 연속 끝내기 승리의 짜릿함을 만끽할 수 있었다. 그동안 타격에서 큰 역할을 하지 못했던 문규현이었지만, 삼성과의 주중 3연전 2경기에서는 심리적 압박감이 큰 순간에도 집중력을 유지하며 결과를 만들어 내면서롯데의 새로운 해결사로 떠올랐다. 문규현은 유격수로서 수비에서도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며 공.수에서 팀 연승을 이끌었다. 



이렇게 롯데는 화제의 중심에 선 문규현의 영웅 스토리와 함께 3연승을 이어감과 동시에 상승 분위기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 노경은, 린드블럼 두 선발 투수의 연속 호투라는 성과도 있었고 아두치, 최준석 두 주력 타자의 부재와 강민호의 컨디션 저하로 백업 선수를 대거 기용해야하는 어려움을 이겨낸 결과라는 점도 승리의 의미를 더했다. 다만 불펜진이 이들 연석 승부처에서 실점했고 경기 중 주전 2루수 정훈의 부상이라는 새로운 악재가 등장했다는 점은 롯데의 고민거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심종열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