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2017 프로야구는 FA 시장에서의 눈치싸움과 함께 2차 드래프트, 외국인 선수 계약 문제 등으로 많은 언론의 관심을 받고 있다. 하지만 한 편에서는 의미 있는 국제 경기가 야구팬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올해 처음  신설된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은 아시아에서 프로야구가 가장 활성화된 대한민국, 일본, 대만이 대결하는 장이다. 이전 국제 대회가 틀린 점이 있다면 출전 선수의 나이와 프로 경력에 제한을 둔다는 점이다. 


와일드카드 3명이 허용되지만, 출전 선수들 대부분은 24세 이하 젊은 선수들로 구성된다. 이 때문에 야구 국제경기에서 자주 봐왔던 선수들을 볼 수 없다. 이는 대한민국뿐만 아니라 일본, 대만도 마찬가지다. 서로 상대하는 선수들 대부분이 국제 경기에서 처음 상대하는 경우가 많다. 즉, 이번 대회는 국가 대항전이라는 의미가 함께 앞으로 각 나라의 야구를 이끌어갈 선수들의 경연장이라는 점에서 크 의미가 결코 작지 않다.

우리 대표팀은 선수들의 면면은 각 팀에서 중심 선수로 자리를 잡은 이들과 유망주들이 함께 하고 있다. 투수 부분에서 롯데 박세웅과 NC 장현식, KIA 임기영은 주축 선발투수로 올 시즌 자리를 잡았고 삼성 장필준, NC 이민호, 롯데 박진형은 핵심 불펜 투수다. KIA 김윤동은 팀 마무리 투수 역할을 할 정도로 성장했고 두사 김명신은 불펜 투수로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좌완 함덕주는 두산의 제5선발 투수로서 로테이션의 한자리를 차지한 것은 물론이고 포스트시즌에서 필승 불펜 투수로 큰 역할을 했다. 이 밖에 NC 구창모, kt 심재민도 좌완 투수로 발전이 기대되는 자원들이다. 토종 투수난이 심각한 우리 프로야구에서 이들은 소중한 투수 자원들이다. 






타자 부분은 더 화려하다. 넥센의 4번 타자로 그 위치가 급상승한 김하성은 대표팀에서도 4번 타자의 중책을 맡을 가능성이 크다. 삼성의 간판선수라 해도 손색이 없는 구자욱도 대표팀의 주축 타자다. 압도적 지지로 신인왕이 넥센 이정후는 대표팀 외야의 중심이다. 평가전에서도 그의 방망이는 뜨거웠다. 바람의 아들이라는 별명을 얻으며 한국, 일본 리그에서 활약했던 아버지 이종범의 아들로서가 아니라 야구 선수 이정후로 자리를 잡는 데는 1시즌이면 충분했던 이정후였다.

그밖에 내야의 한화 하주석, kt 정현, 두산 류지혁, KIA 최원준 역시 팀 내 입지를 단단하게 다지고 있다. 외야 자원인 롯데 나경민, LG 안익훈, NC 김성욱도 주전급 활약을 올 시즌 했다. 포수진을 구성할 KIA 한승택은 우승팀 포수로서 역할을 담당했고 두산 장승현은 리그 최고 포수 중 한 명인 양의지를 이을 유망주다. 

이렇게 대표팀 선수들의 면면은 화려하지 않지만, 리그에서 경쟁력을 갖춘 선수들의 조합이다. 첫 국제경기를 하는 선수들이 대부분이고 대회가 열리는 도쿄돔에 대한 적응이 다소 걱정스러운 부분이지만, 젊은 선수들이 모인 탓에 팀 분위기도 활기차고 에너지가 넘친다. 경험이 풍부한 국가대표 전임 감독 선동렬 감독과의 조화도 기대된다. 

올 시즌초 우리 프로야구는 WBC 예선 탈락이라는 아픈 경험을 했다. 우리 나라에서 열린 예선전이었다는 점과 약체로 평가됐던 이스라엘에 밀려 탈락했다는 점은 큰 충격이었다. 대표팀 구성부터 준비 과정에서 문제를 드러냈지만, 예선 통과는 충분할 것으로 여겼던 야구팬들의 실망감을 상당했다. 이와 함께 대표팀에 세대교체 필요성이 크게 대두됐다. 

이에 KBO는 전임 감독제를 도입하면서 선동렬 감독을 국가대표 감독으로 선임했고 이번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에서 세대교체의 가능성을 찾으려 하고 있다. 이번 대회가 참가하는 인원들은 앞으로 아시안게임과 2020년 도쿄 올림픽에서 상당수 주전으로 활약할 것으로 보인다. 이들과 상대할 일본, 대만 선수들 역시 앞으로 국제 경기에서 자주 상대할 대상들이다. 즉, 첫 만남에서 강한 인상을 남길 필요가 있다. 

하지만 상대의 면면이 결코 만만치 않다. 일본은 자국에서 열렸던 프리미어 12 대회 4강전 패배의 아픔을 홈에서 씻어내려 하고 있다. 객관적인 전력에서도 우리보다 앞선다는 평가다. 대만은 국제경기에서 우리 대표팀에게 항상 힘든 상대였다. 이번 대회에서 대만은 와일드카드를 모두 활용하며 최상의 전력을 구축했다. 일본, 대만 역시 이번 대회가 임하는 각오가 결코 가볍지 않다. 이는 단순한 친선 대회 이상의 의미로 이번 대회를 봐야 하는 이유다. 

치열한 승부가 예상되는 만큼, 우리 야구팬들로서는 프로야구 경기에 대한 갈증을 조금이나마 덜어낼 수 있는 기회다. 국제 경기라는 것만으로도 한일전이 있다는 점도 관심을 높일 수 있는 요소다. 대부분 자국리그 선수들로 선수단이 구성됐다는 점은 리그의 경쟁력을 가늠할 수 있는 척도가 될 수 있다. 우리 젊은 선수들의 국제 경쟁력을 확인하는 장이라는 점도 대회의 흥미를 높인다. 한국, 일본, 대만의 젊은 선수들이 펼칠 야구 대결이 어떤 모습일지 우리 선수들이 그 팀에서 어떤 경기력을 선보일지 궁금해진다. 


사진 : 대회 홈페이지, 글 : 지후니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