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2018년 2월 9일 개막한 평창 동계 올림픽, 그 뒤를 이은 평창 동계 패럴림픽,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열린 동계 스포츠 최대의 이벤트가 3월 18일 평창 동계패럴림픽 폐회식을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개최국이 된 이후 수많은 어려움 속에서 대회를 준비했고 대회 직전까지 지속된 남. 북의 긴장관계 등으로 성공 개최를 장담할 수 없었던 동계 올림픽이었다. 

하지만 극적으로 성사된 북한의 동계올림픽 참가와 그와 동시에 이루어진 남북 대회 모드, 남. 북, 북. 미 정상회담 소식까지 동계 올림픽은 평화 올림픽으로 거듭났다. 매서운 한파만큼이나 차갑기만 하던 동계 올림픽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졌고 해외의 반등도 뜨거웠다. 이는 평창 동계 올림픽의 흥행과 연결됐고 패럴림픽까지 이어졌다. 티켓이나 기념품 판매, 참가국과 선수단 규모, 매끄러운 대회 진행이 어우러지면서 평창 동계 올림픽과 패럴림픽은 성공대회로 기억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평창 동계 올림픽은 평화올림픽이라는 큰 명분을 얻음과 동시에 선수들의 열정과 투혼으로도 국민들에 큰 감동을 안겨주었다. 국민들은 이전과 같이 메달 색깔에 일희일비하지 않았고 선수들의 노력에 큰 박수와 격려를 보냈다. 또한 스포츠맨십에 어긋나는 행동에 대해서는 결과에 상관없이 강한 비판을 했다. 그만큼 국민들의 스포츠를 보고 즐기는 문화는 크게 발전했다. 문제는 종목별 협회나 연맹이 이에 미치지 못하는 운영을 하면서 실망감을 안겨주었다는 점은 옥에 티였다. 






그럼에도 선수들의 활약은 큰 감동으로 다가왔다. 전통적인 메달 유망 종목이었던 쇼트트랙과 스피드스케이팅의 메달 소식은 물론이고 불모지나 다름없었던 스켈레톤의 윤성빈과 봅슬레이 대표 팀으로 압축되는 트랙 종목과 스노보드 이상호의 메달 획득으로 다시 조명된 설상 종목에서의 메달은 큰 의미가 있었다.  연전연승하며 일종의 신드롬을 만들었던 여자 컬링 대표 팀은 일약 스타 반열에 올라섰다. 

그 외에도 남. 여 아이스하키팀의 선전도 큰 관심을 모았다. 다수의 귀화 선수를 받아들였지만, 모두가 하나 된 플레이를 선보이 남자 아이스하키팀, 급하게 결성된 탓에 많은 우려가 있었음에도 끝까지 투혼을 발휘한 여자 아이스하키 남. 북 단일팀의 경기는 여러 가지로 큰 의미가 있었다. 

이 밖에도 영화를 통해서 그들의 애환이 알려졌던 스키점프 국가대표팀의 어쩌면 마지막일 수 있는 도약도 결코 잊을 수 없는 장면이었다. 이들은 모두 비인기 종목의 어려움을 이겨내고 자신의 종목에서 최선을 다했고 평창 동계 올림픽에서 마침내 국민들에게 좀 더 조명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평창 동계올림픽 선수들과 함께 패럴림픽에 나선 선수들 역시 감동 서사시의 주인공이었다. 대한민국 선수단의 동계 패럴림픽 사상 첫 금메달의 주인공 신의현은 노르딕 스키 대부분의 경기에 나서는 투혼 끝에 마지막 출전 종목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일반 선수들의 한 종목 하기가 힘든 노르딕 종목임을 고려하면 오로지 팔힘에만 의존해야 하는 좌식 스크에 의지한 신의현의 투혼은 큰 감동이었다. 

신의현과 함께 파라 아이스하키 대표 팀의 선전도 눈부셨다. 최근 개봉한 영화 "나는 썰매를 탄다"에서도 그들의 스토리가 소개되었는데 파라 아이스하키 대표 팀은 선수 저변과 인프라가 턱없이 부족한 현실에도 선수단이 오랜 세월 하나가 되어 어려움을 이겨냈고 평창 동계 패럴림픽에서 동메달의 성과를 만들어냈다. 마지막 3. 4위전의 극적인 승리는 평창 동계 패럴림픽을 더욱 빛나게 하는 정면이었다. 

이들 외에도 평창 동계패럴림픽에 참가한 대한민국 선수들은 나라를 대표한다는 사명감 하나로 출전한 경기에 온 힘을 다했고 큰 박수를 받았다. 하지만 동계 올림픽에 비해 크게 떨어진 언론의 관심은 큰 아쉬움이었다. 자국에서 열리는 대회임에도 다른 나라보다 크게 떨어지는 중계방송 시간은 아직 장애인 스포츠에 대한 우리의 현실을 그대로 보여주는 예로 씁쓸함을 안겨주었다. 

그나마 대통령의 관심 촉구와 여론의 비판으로 중계 경기가 늘어나긴 했지만, 아쉬움을 모두 털어내기에는 부족함이 있었다. 하지만 패럴림픽에 참가한 선수들의 한층 높아진 관심과 응원에 큰 힘을 낼 수 있었다고 이구동성으로 말했다. 그러면서 벅찬 감정을 억누르지 못하는 모습도 보였다. 

하지만 이런 관심이 장애인 스포츠에 지원과 저변 확대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장애인 선수들의 물론이고 동계 스포츠 역시 이런 우려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동계 올림픽을 기점으로 경기장은 상당한 인프라가 확보되었지만, 그 활용을 놓고 고심이 깊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막대한 운영비를 감당할 수 없는 현실에서 이 시설들은 동계 스포츠 발전에 활용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부정적 기류가 상당하다. 

실제 평창에서 마련된 슬라이딩 센터는 운영자를  찾을 수 없어 폐쇄될 예정이고 다른 경기장도 운영이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어렵게 마련된 동계 스포츠 발전의 기회가 사그라들 수 있다는 우려감을 커지고 있다. 시간이 지날수록 국민적 관심마저 줄어들 수밖에 현실에서 평창 동계 올림픽과 패럴림픽의 감동은 추억 속으로만 남을 수도 있다. 이제는 평창 동계 올림픽과 패럴림픽의 유산을 긍정적으로 활용하고 발전시키는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다.  평창 동계 올림픽과 패럴림픽의 감동 대서사시는 아직 그 끝을 말하기 이르다. 

사진 : 평창 동계올림픽 홈페이지, 글 : 지후니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