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그 거취가 확정되지 않았던 FA 내야수 김민성의 행선지는 LG로 결정됐다. 애초 그의 LG행 가능성은 높았지만, 보상 규정에 묶여 실제 계약은 긴 협상이 필요했다. LG는 보강이 절실한 3루수 자원인 김민성이 필요했지만, 보상 선수를 내주면서까지 그를 영입하기를 망설였다. 그의 원 소속팀 키움은 풍족한 내야 자원을 보유한 상황에서 고액 연봉의 김민성을 잔류시키는 것에 소극적이었다. 

결국, 해답은 최근 FA 계약의 새로운 방안으로 활용되고 있는 싸인 앤 트레이드였다. 편법 논란이 있기는 하지만, 보상 선수 규정을 비껴가면서 해당 선수에게 활로를 열어주는 방식이 이번에도 적용됐다. 이를 두고 김민성의 이적료를 선수가 부담했다는 확인되지 않는 보도가 나오는 등 해프닝이 있었지만, 김민성은 개인 훈련을 접고 LG의 전지훈련 캠프에 참여해 시즌을 준비하게 됐다. 

김민성의 LG행 과정에서 롯데는 주목받는 팀이었다. 김민성은 프로 데뷔를 롯데에서 했고 기대되는 유망주였지만, 황재균과의 트레이드를 통해 키움 히어로즈로 팀을 옮겼던 이력이 있다. 이후 김민성은 키움에서 공격 능력을 갖춘 3루수로 자리를 잡았다. 




롯데는 그와의 트레이드로 영입한 황재균이 팀 중심타자로 활약했지만, FA 자격을 얻은 황재균을 잡이 않았다. 이후 롯데는 3루수 포지션의 약점을 해결하지 못했다. FA 김민성에 관심을 가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 롯데가 보다 적극적이었다면 지난 시즌 채태인을 영입한 방법인 싸인 앤 트레이드도 고려할 수 있었다. 롯데의 유망주가 성장해 복귀한다는 것에 대한 의미도 부여할 수 있었다. 

하지만 롯데는 김민성에 대한 관심을 공식적으로 보이지 않았다. 롯데는 포수와 3루수에 대한 고민이 있었지만, FA 포수 양의지에 시선을 주지 않았고 김민성에 대해서도 보상 선수 유출을 피할 수 있었음에도 애써 외면했다. 롯데는 오프시즌 기간 팀 내부 육성의 기조를 유지했다. 

롯데는 3루수에서만큼은 내부 자원에서 대안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전지훈련 명단에서 그 대안을 추린다면 지난 시즌 신인이었더 한동희와 시즌 후반 깜짝 존재감을 드러낸 전병우가 가장 먼저 고려될 것으로 보인다. 김동한과 황진수 등 3루수 경험이 있는 자원이 있지만, 이들의 역할은 백업 그 이상은 아니다. 기대를 받고 있는 신인 내야수 고승민이 있지만, 긍정의 변수일지는 지켜볼 필요가 있다. 

결국, 한동희와 전병우의 경쟁 속에서 개막전 선발 3루수가 결정될 가능성이 크다. 롯데는 상호 경쟁을 통해 이들이 함께 발전하고 1군 내야의 선수층을 두껍게 해주기를 기대할 것으로 보인다. 잠재력도 충분히 가지고 있는 선수들이기도 하다.

한동희는 지난 시즌 혹독한 데뷔 시즌을 보냈다. 전격적으로 개막전 선발 3루수로 출전하며 신인 돌풍의 가능성을 보였지만, 수비에서 불안감을 노출하며 장점인 타격에서 악영향을 주었다. 아마 시절과 다른 철저한 분석과 상대 투수들의 약점 공략에 대응하기에는 경험이 부족했다. 

한동희는 1군과 2군을 오가며 시즌을 보냈다. 2군에서는 무서운 타격감을 과시했지만, 1군에서는 그 흐름이 이어지지 못해다. 한동희는 함께 입단하며 괴물 신인으로 자리한 KT 강백호의 활약을 부러운 시선으로 바라봐야 했다. 한동희로서는 1군과 2군의 수준차를 확실히 느낀 시즌이었다. 한동희로서는 지난 시즌의 경험을 바탕으로 1.5군의 틀을 벗어나야 주전 3루수의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수비에서 발전된 모습을 보인다면 타격의 비중이 큰 3루수 포지션이라는 점에서 그의 타격 능력이 주전 경쟁에서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

전병우는 지난 시즌 후반기 활약은 분명 인상적이었지만, 올 시즌 성적의 보상할 정도의 성적의 표본이 적다는 점이 걸림돌이다. 전병우가 군필 선수라는 점도 장점이지만, 군 복무와 부상 재활 등을 거치면서 실전 경험이 극히 부족하는 단점이 있다. 

경쟁자 한동희 역시 경기 경험이 많다고 할 수는 없지만, 20대 후반의 중고 신인이라 할 수 있는 전병우보다는 미래 가치를 고려해 이제 20대 초반에 접어든 한동희가 팀의 미래로 더 많은 기회를 부여받을 가능성이 크다. 전병우로서는 한정된 연습경기 시범경기에서 확실한 비교 우위를 점할 필요가 있다. 어쩌면 전병우는 한동희보다 더 큰 절실함이 있다. 하지만 현재 연습경기 분위기는 한동희가 타격에서 상당한 상승세에 있다. 

한동희와 전병우는 롯데 내야진에서 소중한 자원이다. 이들은 롯데에 귀한 20대 젊은 야수들이다. 이들은 현재는 물론이고 앞으로 롯데 내야진에서 중요할 역할을 해야 한다. 올 시즌 주전 경쟁을 통해 모두가 기량이 발전한다면 롯데에게는 최상의 결과다. 한동희와 전병우 누가 개막전 선발 3루수로 나서든 이들의 경쟁은 시즌 내내 계속될 가능성이 크다. 그 경쟁이 1군에서 지속한다면 롯데에게는 상당한 긍정 요인이 될 수 있다.



사진 : 롯데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jihuni74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743,133
Today
49
Yesterday
1,377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