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발길 닿는대로/여행

코스모스 핀 풍경

지후니74 2010. 9. 21. 06:50
728x90
반응형
올 해 가을은 긴 기다림 끝에 우리 곁에 다가왔습니다.
아직 한 낮은 태양은 강렬하지만 곳곳에서 가을의 정취를 느낄 수 있습니다.
지구 온난화로 봄, 가을이 점점 짧아진다고 하는데요.

그만큼 가을을 맞이하는 느낌이 남다를 수 밖에 없습니다.

가을의 대표하는 것들 중에 꽃을 찾아보았습니다.
역시 가을하면 코스모스겠지요?
그동안 농림수산식품부 디지털 홍보대사를 하면서 담은 코스모스를 모아보았습니다.





안동의 하회마을에서 담은 코스모스드입니다.
오랜 한옥과 초가집, 돌담과 어울린 코스모는 마치 과거의 한 순간에 자리잡은 듯 합니다.
코스모스를 따라 과거로의 여행을 했던 기억을 떠올려 보았습니다.





이렇게 농촌의 좁은 길가에도 밭들 사이에도 코스모스가 자리를 잡았습니다.
코스모스는 장소를 가리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만틈 생명력이 강하다고 해야 할까요?




그들에게 좀 더 가까이 다가갔습니다.
작고 아담한 이 꽃은 화려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가을이 되면 가을로 우리들을 안내하는 이정표 역할을 합니다.
이들이 없다면 언제 가을이 왔는지 알아차리기 어려울지도 모릅니다.



저편에 석양이 지고 꿀벌 한 마리는 어둠이 깔리기 전에 조금이라도 꿀을 더 얻어내기 위해 열심입니다.
해가 저물로 또 하루가 가면 가을도 점점 우리곁에서 멀어지겠지요.
올 가을 그 풍경을 담기 위해 좀 더 부지런해야 할 것 같습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929,533
Today
102
Yesterday
1,221
«   2022/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