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후반기 반전을 노리고 있는 롯데가 그 시작을 산뜻하게 했다. 롯데는 팽팽한 투수전으로 전개된 NC와의 후반기 첫 경기에서 선발 레일리의 9이닝 1실점 호투와 9회말 2사 만루에서 나온 대타 김주현의 끝내기 볼넷으로 2 : 1 로 승리했다.



롯데는 전반기 마지막 경기 승리에 이어 연승에 성공했다. 잘 던지고도 승운이 따르지 않는 경기 많았던 선발 레일리는 NC의 강타선을 상대로 완투하며 스스로 승리 기회를 만들었고 시즌 6승이라는 결실을 맺었다.



NC는 시즌중 팀에 합류해 좋은 투구를 이어가고 있는 외국인 투수 스튜어트가 6이닝 1실점 투구와 이어진 불펜진이 호투하며 마운드가 제 몫을 다했지만, 타선이 끝내 이를 뒷받침하지 못 했다.



 

 

 



NC 타선은 롯데보다 득점기회를 더 많이 잡았지만, 결정력에서 거듭 아쉬운 모습이었다. 여기에 1 : 1로 맞서던 9회 말 수비마저 흔들리며 승리를 사실상 내주고 말았다. 그 문제의 9회 말 가장 빛 난 선수는 김주현이었다. 롯데는 선두 아두치의 볼넷 출루에 이어 최준석의 높은 플라이가 NC 수비진의 판단 실수로 안타가되는 행운 속에 무사 1, 2루 기회를 잡았다.



이 기회에서 롯데는 강민호 타석에 번트에 익숙치 않은 강민호 대신 손용석을 대타로 기용했다. 손용석은 보내기 작전을 성공했고 롯데는 1사 2, 3루의 경기중 가장 좋은 득점기회를 잡았다.이 과정에 NC는 매끄럽지 않은 번트수비로 상대에 너무 쉽게 기회를 주고 말았다. NC는 다음 타자 박종윤을 고의사구로 내보내며 만루 작전을 펼쳤다.



NC 불펜투수 이민호가 롯데 정훈을 삼진처리하면서 NC는 위기를 넘기는 듯 보였다. 롯데의 타순이 하위타선으로 이어지기 때문이었다. 이에 롯데는 대타카드로 맞섰다.대타로 나선 김주현은 끈질길 볼 카운트 승부로 마운의 이민호를 괴롭혔다. 이민호는 직구위주의 투구로 힘으로 김주현을 제압하려했고 김주현은 힘찬 스윙으로 맞섰다.



결국, 두 선수의 기 싸움은 풀카운트로 이어졌고 계속된 전력투구로 힘이 빠진 이민호는 볼넷을 내주며 그 상황을 견디지 못했다. 김주현의 승리는 롯데의 끝내기 승리였다.



김주현 전반기 한화와의 마지막 3연전에서 연장 승부를 결정짓는 홈런을 때려낸데 이어 또다시 결승 타점을 기롞하며 새로운 해결사로 떠올랐다. 아울러 승부처에서 내놓을 대타카드가 마땅치 않았던 롯데에게 김주현의 등장은 큰 힘이 될것으로 보인다.



김주현으로서로 프로데뷔이후 이렇다할 성적을 거두지 못하고 주로 2군에 머물렀던 기억을 지워낼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대타로 나선 타석에서 보여주는 침착하면서도 과감한 스윙은 깊은 인상을 남겨주고 있고 결과물도 만들어냈다.



연이은 승부처에서 두 번의 대타 성공은 그의 자신감을 높여주는 계기가 될것으로 보인다. 롯데의 후반기 반격 여부와 더불어 김주현의 앞으로 그 활약을 이어갈지도 궁금하다.

 

사진, 글 : 심종열 (http://gimpoman.tistory.com)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