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2018 시즌 지난 시즌 정규리그 3위 이상을 기대하고 있는 롯데 전력의 중심은 마운드다. 민병헌과 채태인의 영입으로 타선도 강해졌지만, 황재균, 강민호의 FA 이적으로 그 효과는 반감된 느낌이다. 그들이 떠난 포수와 3루수 포지션은 팀 타선의 부족한 부분이다. 롯데는 이를 채우기 위해 트레이드의 문을 열어놓고 있다. 내야와 외야의 공격력 불균형도 해결이 필요하다. 팀 타선은 이전보다 기동력에서 보완이 이루어졌지만, 파워나 타점 생산력에서는 지난 시즌보다 강하다 할 수 없다. 

하지만 마운드는 자신감을 가질 수 있는 롯데다. 우선 선발 로테이션이 안정적이다. 외국인 투수 린드블럼이 두산으로 떠났지만, 기대되는 좌완 듀브론트가 팀에 합류했다. 팔꿈치 수술 경력이 다소 우려되지만, 두 차례 메디컬 테스트에서 이상은 없었다. 건강만 하다면 커리어 면에서 듀브론트는 린드블럼 이상이다. 

롯데는 듀브론트와 지난 시즌 후반기 에이스로 우뚝 선 레일리가 원투 펀치를 구성하고 박세웅, 김원중, 송승준으로 이어지는 5인 선발 로테이션이 예상된다. 앞으로 팀의 미래를 책임질 윤성빈이라는 특급 신인이 1년간의 조정기를 거쳐 선발 로테이션 경쟁에 합류했고 군 제대 선수인 진명호, 이인복에 지난 시즌 선발과 불펜진을 오갔던 박시영도 후보군에 속해있다. 올 시즌 사실상 마지막 기회를 잡아야 하는 베테랑 선발 투수 노경은도 절치부심 부활을 위해 온 힘을 다하고 있다. 






이런 선발진과 함께 불펜진도 풍부하다. 마무리 손승락은 지난 수년간의 내림세를 벗어나 건재를 과시했고 세이브왕으로 돌아왔다. 억대 연봉 선수에 진입한 박진형은 필승 불펜조의 핵심이 될 것으로 보이고 부상 관리를 위해 1차 스프링캠프에 불참한 조정훈도 부상만 없다면 위력적인 불펜 투수다. 두 불펜 투수 외에도 롯데는 지난 시즌 마당쇠 역할을 해내며 불펜진의 윤활유 역할을 했던 배장호가 있고 위력적인 구위의 장시환도 특급 불펜 투수로서의 능력이 있다. 

이들 외에 롯데는 2차 드래프트 영입 선수인 좌완 고효준, 언더핸드 오현택이 스프링캠프에 합류했고 FA 보상 선수 조무근이라는 불펜 자원도 있다. 조무근은 2015시즌 kt 소속으로 빼어난 활약을 했지만, 지난 2년간 부진했다. 하지만 국가대표로도 선발되었을 정도로 능력을 갖춘 불펜 자원이다. 이 밖에 롯데 좌완 불펜진을 책임질 베테랑 이명우와 신예 차재용도 일정 활약이 기대되고 투수에서 타자로 다시 투수로 전환한 김대우는 여전한 볼 스피드로 부활의 가능성을 남기도 있다. 불펜의 핵심이었던 윤길현이 부상 등 이유로 캠프에 합류하지 못했지만, 그의 공백이 전혀 느껴지지 않는 롯데 불펜진이다. 

이렇게 강해진 롯데 불펜진의 핵심은 역시 마무리 손승락이다. 롯데는 2018 시즌도 손승락을 중심으로 불펜진을 운영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손승락 외에 마무리 투수로 마운드에 오를 투수도 없다. 손승락만큼의 구위나 경험을 가진 투수가 없기 때문이다. 

손승락은 2017 시즌 완벽하게 부활했다. 그전 3년간 손승락은 계속 내림세였다. 그가 FA 계약으로 넥센의 마무리 투수에서 2016 시즌 롯데 마무로 변신했을 때 우려의 목소리가 상당했다. 30대 중반에 이른 나이는 구위 하락 가능성이 높았고 실제 손승락은 넥센에서 마지막 성적 지표가 좋지 않았다. 그동안 넥센에서 정규 시즌, 포스트시즌을 수 없이 치르면서 누적된 피로가 부담이 될 수도 있었다. 

실제 2016 시즌 손승락은 7승 3패 20세브에 방어율 4.26으로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보이는 성적도 문제였지만, 투구 내용이 좋지 않았다. 높아진 피안타율은 우려감을 더 높였다. 주무기 컷패스트볼의 위력이 감소한 것이 큰 원인이었다. 컷패스트볼을 대신할 변화구 필요성이 높았다. 

2017 시즌 손승락은 이런 우려를 씻어냈다. 구위가 그전 시즌보다 몰라보게 좋아졌다. 직구의 위력이 되살아나면서 주무기 컷패스트볼의 위력도 함께 상승했다. 손승락은 강해진 구위를 바탕으로 자신감 넘치는 투구를 했다. 피안타율을 급격히 낮아졌고 62이닝 투구에 탈삼진은 62개 볼넷은 11개에 불과했다. 손승락은 1승 3패 37세이브 방어율 2.18로 완벽하게 부활했다. 특히, 후반기 손승락은 계속된 연투에도 이를 이겨내며 팀 수호신으로 완벽하게 자리했고 그가 든든히 마무리 투수 자리를 지키면서 롯데는 상승세에 탄력을 받을 수 있었다. 

롯데는 2018 시즌에도 손승락이 2017 시즌의 모습을 그대로 이어가길 기대하고 있다. 이제 30대 후반으로 접어든 나이와 지난 시즌 적지 않은 이닝을 소화한 것은 부담이지만, 이제는 우려보다 기대감이 더 높은 건 분명하다. 한층 강해진 불펜진은 손승락의 부담을 덜어줄 수도 있다. 

롯데는 우승이라는 큰 목표를 설정한 상황이다. 롯데로서는 마무리 손승락, 중심 타자 이대호가 기량을 유지하고 있을 때 그 목표를 이룰 가능성이 높아진다. 그 점에서  손승락이 2018 시즌에도 팀의 수호신으로 활약할 수 있을지 여부는 롯데에 너무나 중요하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지후니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743,179
Today
95
Yesterday
1,377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