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2018 프로야구] 재계약 실패, 열정의 외국인 선수였던 롯데 번즈

스포츠/2018 프로야구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18. 12. 7. 08:23

본문

728x90
반응형

프로야구 구단들의 외국인 선수 계약이 한창이다. 이 과정에서 기준 외국인 선수들 상당수가 교체되고 있다. 이런저런 이유가 있지만, 상당수는 더 나은 결과를 기대하는 구단들의 선택의 결과다. 이미 많은 팀들이 기전 외국인 선수와 작별했다. 롯데도 3인의 외국인 선수 엔트리 중 좌완 투수 레일리를 제외하고 2자리를 새로운 선수로 채울 것으로 보인다. 

이미 올 시즌 중 외국인 투수 듀브론트는 계약이 해지됐고 외국인 타자 번즈로 계약 대상에서 공식적으로 제외됐다. 번즈 역시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팬들에서 작별을 고했다. 그는 글을 통해 롯데에서의 2년이 자신에게 큰 의미가 있었고 이별에 대한 아쉬움을 전했다. 

번즈는 2017, 2018 시즌 롯데와 함께 했다. 입단 당시 롯데는 그의 공격력뿐만 아니라 내야수로서의 수비 능력에 주목했다. 보통 공격력에서 중점을 두고 1루와 외야수로 외국인 타자를 영입하는 흐름과 다른 롯데의 선택이었다. 다른 구단의 외국인 선수보다 지명도나 경력 면에서 떨어진다는 평가가 많았지만, 롯데는 부족한 내야진을 강화하기 위해 번즈를 영입했다. 타격도 타격이었지만, 수비에서 항상 불안했던 롯데는 수비 능력을 갖춘 내야수가 필요했다. 여기에 메이저리그 보다 레벨이 떨어지는 KBO 리그에서 번즈가 타격에서도 경쟁력을 보일 것이라는 예상도 한 것으로 보인다. 





롯데의 예상은 절반만 맞았다. 2017 시즌 번즈는 주전 2루수로 넓은 수비폭과 함께 안정된 수비로 호평을 받았다. 이전 롯데 내야진에 볼 수 없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타격 능력을 기대치에 크게 미치지 못했다. 지나친 적극성은 유인구에 많은 삼진을 양산했다. 잘 칠 수 있는 코스나 너무나 뚜렷한 탓에 코스에 대한 약점도 분명했다. 한때 반등 조짐도 보였지만, 이내 그 기운이 사라져 버리곤 했다. 

2017 시즌 번즈는 시즌 초반 교체 대상에 이름을 올렸다. 부상까지 겹치면서 그 가능성이 더 높아졌다. 하지만 다른 외국인 선수들의 부진이 겹치면서 롯데는 쉽게 그의 교체를 결정할 수 없었다. 이 위기에서 번즈는 타격에서 확 달라진 모습을 보이기 시작했다. 리그에 적응하기 시작했고 타격에서 침착함을 보였다. 변화구 대처 능력이 향상됐고 노림수도 좋아졌다. 

번즈는 하위 타선에서 장타력을 과시하며 팀 타선에 플러스 요소로 작용했다. 2루수로서의 수비 능력은 리그 최고 수준이었다. 수비에 부담이 있었던 주전 1루수 이대호의 영역까지 메워주며 공격력에서의 아쉬움을 상쇄했다. 여기에 번즈는 열정 넘치는 플레이와 세리머니로 분위기 메이커로도 큰 역할을 담당하며 팀 내 역할 비중을 높였다. 

그의 반전과 함께 롯데는 시즌 초반의 부진을 딛고 정규리그 3위의 성과를 낼 수 있었다. 그 결과에 번즈는 상당 지분이 있었다. 2017 시즌 0.303의 타율에 15홈런, 57타점, 0.361의 출루율을 기록했다. 외국인 타자의 결과로는 부족함이 있었다. 100개의 삼진은 평가에서 상당한 마이너스 요소였다. 하지만 2루수로 수비 능력을 인정받으면서 그는 재계약에 성공할 수 있었다. 

2018 시즌 번즈는 리그에 대한 적응력을 바탕으로 더 나는 성적이 기대됐다. 하지만 롯데의 기대는 결과로 연결되지 않았다. 번즈는 타격에서 부진했고 수비마저 많은 실책을 양산하며 불안했다. 적극적인 수비 과정에서 발생한 실책도 있었지만, 상당수는 충분히 처리가 가능한 타구에서의 실책이었다. 팀 성적마저 시즌 초반부터 하위권으로 쳐지면서 번즈의 공. 수 부진은 더 도드라졌다. 

그럼에도 롯데는 그에게 계속 신뢰를 보냈다. 번즈는 6월과 7월 사이 타격에서 홈런포를 양산하며 반전 가능성을 보였지만, 시즌 후반기 극심한 타격 부진 속에 팀 내 입지가 급격히 위축됐다. 특히, 시즌 후반기 롯데가 상승 반전하며 5위 경쟁을 하던 시기 번즈는 1할대 빈타에 허덕이며 재계약의 가능성이 뚝 떨어지고 말았다. 

2018 시즌 번즈는 타격에서 0.268의 타율에 23홈런 64타점, 출루율 0.329로 시즌을 마감했다. 홈런과 타점에서는 지난 시즌보다 나아진 모습이었지만, 무려 133개에 이르는 삼진에서 말해주듯 선구안에서 심각한 문제를 보였고 기복이 심한 플레이도 문제였다. 시즌 후반기 부진은 그에 대한 평가를 부정적으로 만들었다. 22개의 실책은 그의 운명을 확실히 좋지 않은 방향으로 흘러가게 했다. 

결국, 롯데는 더 나은 대안을 찾기로 결정했고 번즈는 롯데에서의 2년을 추억 속에만 담게 됐다. 현시점에서는 그가 다시 KBO 리그에서 경기에 나설 가능성은 극히 희박하다. 다만, 20대의 젊은 선수고 더 발전할 여지가 있다는 점에서 KBO 리그에서의 2년은 번즈가 계속 야구 선수로 기회를 찾으려 한다면 소중한 경험이 될 수 있다. 

번즈는 이제 몇몇 야구팬들에게만 기억될 외국인 선수 중 한 명이 될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그에게 약이 되기도 했고 독이 되기도 했던 열정적인 플레이는 분명 인상적이었다. 이는 분위기를 타면 무서운 상승세를 보이는 롯데의 팀 컬러와도 왠지 모르게 비슷했다. 비록, 부진한 성적으로 인연을 이어가지 못했지만, 번즈는 롯데와 잘 어울리는 외국인 선수였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지후니 74 (youlsim74@gmail.com)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