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지난주 프로야구에서 연승으로 한 주를 마무리한 팀은 SSG, 두산 그리고 롯데다. SSG는 그전 KT와의 3연전에서 위닝 시리즈를 내줬지만, 키움과의 3연전을 모두 승리하며 1위 자리를 지켰다. 두산은 지난주 일요일 KT와의 경기에서 무승부로 아쉬움을 남겼지만, 그전부터 이어진 3연승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SSG와 두산은 LG와 함께 승률 6할을 넘어서며 선두권을 형성하고 있다. 

이들 세 팀과 함께 선구권에 자리하고 있었던 NC는 지난주 1승 5패의 극심한 부진에 빠지며 순위가 중위권으로 밀렸다. 특히, 주말 롯데와의 홈 3연전을 모두 내준 게 치명타였다. NC는 홈 3연전에서 투. 타의 불균형과 수비 불안 겹치며 승리를 내주는 경기를 했다. 물론, NC가 보인 허점을 잘 파고든 롯데의 집중력도 돋보였다.

NC와의 낙동강 더비로도 불리는 올 시즌 첫 3연전을 모두 승리한 롯데는 지난주 5승 1패의 호조를 보이며 그들의 순위표를 하위권에서 4위까지 끌어올렸다. 롯데는 주중 KIA와의 3연전에서 2승 1패 위닝 시리즈를 만들면서 반등의 계기를 마련했고 주말 3연전을 모두 승리하며 4연승에 성공했다.

특히, KIA전은 최근 수년간 순위에 상관없이 상대 전적에서 매우 약한 면모를 보였던 상대와의 불균형한 관계를 벗어났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었다. 다만, 그 상승세를 NC와의 3연전에서 이어갈 수 있을지는 미지수였다. NC는 올 시즌 부상 선수가 속출하는 상황에서도 단단한 마운드를 중심으로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었다. NC는 주중 3연전에서 LG에 1승 2패로 밀렸지만, 주말 3연전을 시작할 때까지 하위권 팀 롯데를 상대로 위닝 시리즈 이상을 기대했을 가능성이 크다.  

 

 

나균안

 



하지만 시리즈는 NC의 바람대로 경기가 이어지지 않았다. 금요일 경기 결과가 중요하게 작용했다. 금요일 경기에서 롯데는 가장 믿을 수 있는 선발 투수 나균안이 선발 등판했고 NC는 좌완 에이스의 면모를 되찾은 구창모가 마운드에 올랐다. 초반 NC는 나균안 공략에 성공하며 2득점했고 구창모가 완벽한 투구로 롯데 타선을 제어하며 승리에 한발 한발 다가섰다. NC는 강력한 불펜진을 투입해 승리를 굳히려 했다.

NC는 모든 게 순조로워 보였지만, 롯데는 7이닝 2실점 호투한 선발 나균안에 이어 컨디션을 끌어올리고 1군에 콜업된 필승 불펜 최준용을 시작으로 김원중, 구승민까지 주력 불펜 투수를 모두 마운드에 올려 승리에 대한 의지를 놓지 않았다. 여기에 경기 후반 타선이 NC 불펜 공략에 성공하며 동점에 성공했고 연장 10회 초 결승 득점으로 3 : 2 역전승했다. 이 승리로 나균안의 시즌 첫 패전의 가능성도 지워졌다. 

기세가 오른 롯데는 토요일 경기에서는 타선이 초반 폭발하며 잡은 리드를 불펜진이 지켜내며 10 : 6으로 승리했다. 롯데 선발 투수 반즈는 불안한 투구를 했지만, 5이닝 6피안타 3실점(2자책)으로 버티며 시즌 첫 승에 성공했다. 이어 나온 윤명준, 김상수 두 베테랑이 승리로 가는 징검다리를 놔주고 최준용과 최이준, 김원중이 경기를 마무리했다. 

롯데의 주말 3연전 하이라이트는 일요일 경기였다. 그 경기에서 롯데는 NC 신예 투수 이용준에게 6회까지 안타를 때려내지 못하며 타선이 완벽히 침묵했다. 그 사이 선발 투수 박세웅은 5이닝 이상을 버티지 못하고 5이닝 3실점(2자책) 투구로 패전의 위기에 몰렸다. 9회 초 롯데의 공격이 시작될 때까지만 해도 롯데의 연승은 3에서 끝나고 NC는 연패를 끊으며 한 주를 마무리할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롯데의 야구는 그때부터였다. 선두 타자 황성빈과 이어 나온 안치홍의 연속 내야 안타로 무사 주자 1, 2루가 되면서 상황인 묘하게 흘렀다. 그 안타는 NC 마무리 이용찬의 마음을 흔들었다. 올 시즌 완벽한 마무리 투수의 전형을 보여주던 이용찬은 금요일 롯데전에서 시즌 첫 자책점 허용과 함께 블론세이브를 기록했다. 일요일 경기에서 이용찬은 3점 차의 여유 있는 리드 속에 마운드에 올랐다. 

이런 이용찬을 롯데 타선은 강하게 몰아붙였다. 무사 1, 2루에서 나온 렉스의 안타로 롯데는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무사 만루에서 롯데 타자들은 흔들리는 이용찬을 상대로 서두르지 않고 그의 변화구 유인구를 골라내며 끈질긴 승부를 했다. 그 결과 노진혁 타선에서 밀어내기 득점이 만들어졌다. 롯데는 대타 전준우 카드로 이용찬을 더 강하게 압박했다. 마운드의 불안감은 NC 야수들도 흔들리게 했다.

 

 

김상수

 



전준우가 때려낸 타구는 날카롭긴 했지만, 3루수가 처리할 수 있는 타구로 보였다. 하지만 그 타구는 3수루를 맞고 굴절됐고 유격수의 1루수 송구 실책이 더해지며 2명의 주자가 홈을 밟았다. NC가 경기 내내 이어온 3 : 0 리드는 순식간에 3 : 3 동점으로 변했다. NC는 전 날 경기에서 무려 5개의 실책을 하며 스스로 무너지는 경기를 했었다. NC는 최근 경기에서 실책으로 경기 흐름을 내주며 패하는 경기가 늘어나고 있다. NC는 수비 불안 문제가 주말 3연전 내내 이어졌다. 

롯데 공격은 그것으로 끝이 아니었다. 롯데는 다시 이어진 1사 만루 기회에서 최근 2군에서 콜업된 유망주 외야수 윤동희가 끈질긴 볼 카운트 승부 끝에 밀어내기 타점을 기록하며 역전에 성공했다. 여기에 9회 초에만 두 번째 타석에 서는 황성빈의 적시 안타가 더해지며 롯데는 9회 초에만 5득점하는 빅이닝을 완성했다. 

역전 후 9회 수비 역시 롯데에게 극적이었다. 롯데는 마무리 투수로 김상수를 마운드에 올렸다. 한 주 동안 많은 이닝을 책임지며 지친 마무리 김원중과 셋업맨 구승민, 2일 연속 투구를 했던 필승 불펜 최준용이 마운드에 오르기 힘든 상황에서 마무리 투수 경험이 있는 베테랑이 부담을 떠안았다.

김상수는 첫 타자를 안타로 출루시키며 불안하게 이닝을 시작했지만, 타격감이 좋은 타자들인 박민우, 천재훈, 박건우를 모두 범타와 삼진으로 처리하며 그의 시즌 첫 세이브에 성공했다. 이 세이브는 올 시즌 내내 불펜진의 불안에 시달리고 있는 롯데에게는 가뭄 속 단비와 같은 일이었다. 이 승리로 롯데는 필승 불펜진에 휴식을 주면서 연승을 이어가는 최강의 결과를 만들었기 때문이었다. 

 

 

300x250

 



이렇게 롯데는 성공적인 한 주와 함께 5할 승률을 넘어 그 순위를 끌어올릴 수 있었다. 시즌 롯데를 불안하게 했던 전력의 불안요소가 하나 둘 사라져간다는 점은 결과 이상으로 큰 의미가 있었다.

롯데는 지탱하는 타선은 한층 두꺼워준 선수 뎁스가 경기를 거듭할수록 위력을 발휘하고 있다. 롯데는 최근 경기에서 주전 라인업을 로테이션으로 활용하며 베테랑들의 휴식을 주고 신예 선수들에도 기회를 주고 있다. 그 결과 전준우, 안치홍 등 베테랑들이 최상의 컨디션에서 경기를 할 수 있다. 또한, 신인 김민석이 충분한 기회를 제공받으며 뚜렷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여기에 시즌 초반 뜨거운 타격감에서 부상으로 경기 공백이 이었던 황성빈과 2군을 평정하던 유망주 윤동희가 외야진에 가세하며 다양한 타순 조합이 가능해졌다. 현재 롯데 외야진은 외국인 선수 렉스가 없어도 공. 수에서 공백이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단단하다. 

최고의 가성비 선수로 거듭난 안권수가 롯데가 원하던 1번 타자 역할을 확실히 해주고 있고 황성빈, 김민석의 좌타 라인에 우타자 윤동희가 가세했다. 이에 롯데는 수비에서 불안감을 노출한 외국인 선수 렉스를 지명타자로 기용하며 선수 운용폭을 넓히고 있다. 롯데는 중심 타자 전준우의 타격감이 최근 떨어져 있지만, 큰 영향을 받지 않고 있고 전준우를 필요할 때 대타로 활용하며 변수를 만들고 있다. 

 

 

김진욱

 



내야진은 노진혁이 주전 유격수 노진혁이 공. 수에서 활약하며 성공적인 FA 계약 사례를 만들고 있고 주전 2루수 안치홍도 상위 타선에서 꾸준한 활약을 하고 있다. 이대의 후계자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주전 3루수 한동희의 타격 부진이 아쉽지만, 올 시즌 주전 1루수로 나서고 있는 고승민이 타격에서 큰 활약을 하며 그 부분을 지우고 있고 백업 내야수 박승욱과 이학주가 필요할 때 활약하며 내야진을 단단하게 해주고 있다. 이에 더해 올 시즌 고승민에 밀려 백업 역할을 하고 있는 베테랑 정훈이 타격에서는 부진하지만, 대타, 대수비에 투지 넘치는 플레이로 선수단의 사기를 높여주고 있다. 

주전 포수 유강남이 아직 공. 수에서 기대했던 모습은 아니지만, 점차 롯데 투수들과의 조화가 맞아가고 있고 두꺼워진 선수층은 유강남 타선에서 대타, 대주자 카드 활용으로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 백업 포수 정보근은 화려하지 않지만, 안정된 수비로 경기 후반을 잘 지켜내고 있다. 

이렇게 롯데는 야수진이 엔트리 전 선수의 유기적인 조화로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고 불펜진 역시 시즌 초반과 달리 계산이 서는 야구를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마무리 김원중과 셋업맨 구승민은 시즌 초반 불안했지만, 최근 경기에서 멀티 이닝을 소화를 하는 등 불안한 불펜진의 마무리 보루로 마운드 붕괴를 막아내는 역할을 했다. 이에 과부하의 문제가 우려됐지만, 올 시즌 전 영입한 베테랑 김상수, 윤명준, 신정락 등이 역할을 하면서 불펜 가용 폭을 넓혔다. 

여기에 제구 불안에 시달리던 좌완 유망주 김진욱의 환골탈태가 놀랍다. 김진욱은 올 시즌 자책점 0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에는 멀티 이닝 소화도 해내며 이닝 소화에 어려움이 있는 롯데 선발진의 약점을 일정 지워주고 있다. 김진욱은 볼넷으로 스스로 무너지지 모습이 사라졌고 높은 탈삼진 비율로 상대 타자를 압도하는 투구를 하고 있다. 김진욱이 이런 모습을 이어간다면 성공적으로 1군 마운드에 복귀한 최준용과 함께 필승 불펜진의 한 축을 맡겨도 문제가 없어 보인다. 이는 김원중과 구승민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다. 

조정기를 거친 불펜진의 안정 속에서도 롯데는 여전한 선발 마운드의 불안이 숙제로 남아있다. 이는 롯데의 상승세 지속 여부를 결정하는 일이기 때문이다. 

 

 

반응형

 



현재 롯데 선발진은 올 시즌 첫 풀타임 선발 투수에 도전하는 나균안을 제외하면 아쉬운 투구 내용이다. 무엇보다 이닝 소화 능력이 크게 떨어진다. 올 시즌 롯데 선발 투수들의 퀄리티스타트는 단, 3회로 리그 10개 구단 중 최하위권이다. 그 3번의 퀄리티스타트는 모두 나균안의 몫이었다. 

특히, 롯데가 안정감에 더 큰 비중을 두며 재 계약한 외국인 투수 스트레일리, 반즈의 투구 내용이 여전히 불만족스럽다. 두 투수는 파워피처 유형은 아니지만, 리그 적응력에 장점이 있고 긴 이닝을 소화해 줄 투수로 기대를 모았다. 이에 롯데는 두 외국인 투수에게 각각 100만 달러 이상의 연봉을 지급하고 있다. 

하지만 스트레일리는 구위 저하가 뚜렷하고 반즈는 제구 불안에 시달리며 이닝 소화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4경기 선발 등판에 6점대 방어율인 스트레일리, 3경기 선발 등판에 8점대 방어율인 반즈의 투구 내용은 원투 펀치와는 거리가 있다. 반전이 없다면 롯데는 외국인 투수 교체를 검토해야 할 상황이다. 

국내 에이스 투수로 국가대표에서도 활약했던 박세웅도 5회 이상을 넘기기 버겁다. 박세웅은 매 경기 투구 수 조절에 실패하며 5회에 고비를 맞이하는 모습이다. 그 결과 박세웅은 올 시즌 아직 첫 승을 기록하지 못하고 있다. 현재의 투구 내용이라면 그를 믿고 5년간의 장기 계약을 한 롯데의 결정을 무색하고 할 수 있다.

더군다나 박세웅은 올 시즌 중 열리는 아시안게임 대표 선수 선발에 상당한 기대를 하고 있다. 이는 그에게 병역의무 이행을 대신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다. 박세웅은 아시안게임 대표 선수 선발과 금메달 결과가 아니면 올 시즌 후 현역 입대를 해야 하는 상황이다. 분명 인상적인 투구가 필요한 박세웅이지만, 아직까지는 5선발 투수 수준의 투구다. 

 

 

서튼 감독

 



FA 영입 선수인 한현희는 속구 구속이 지난 시즌보다 올라오는 등 긍정적인 변화를 보이고 있지만, 역시 5회를 넘기기 버거운 투구를 계속하고 있다. 

이런 선발 투수들의 상황에서 나균안이 고군분투하며 선발 마운드의 붕괴를 막아내고 있지만, 나균안은 올 시즌 5선발 투수 경쟁을 하는 투수였다. 올 시즌 눈부신 호투는 기대를 훨씬 뛰어넘는 투구다. 바꿔 말하며 그 페이스가 흔들릴 수도 있다 할 수 있다. 나균안의 급성장의 더 빛나게 하기 위해서는 선발 투수진 운영에서 롯데의 시즌 전 계획이 실현돼야 한다. 이는 가뜩이나 과부하에 시달리고 있는 불펜진의 부담을 덜어내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롯데는 이번 주 한화, 키움과 모두 홈에서 대결한다. 한화는 올 시즌도 최하위권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투. 타의 불균형이 여전하다. 최근 경기력을 회복하고 있지만, 상승 반전을 하기에는 버거워 보인다. 키움은 올 시즌 우승 후보군에도 속해있었지만, 부상 선수들이 속출하고 타선이 힘을 내지 못하면서 최근 고전하고 있다. 이런 상대  팀의 상황은 롯데가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

롯데로서는 상승 분위기에서 최대한 많은 승수를 쌓아야 할 필요가 있고 이번 주 그 기회가 찾아왔다. 다만, 지금의 선발 마운드로는 상승세를 지속하는 데 어려움이 생길 수밖에 없다. 불펜진은 지쳐있고 타선도 고비가 찾아올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외국인 투수들이 비교적 타선이 약한 한화와 키움전에서도 부진하다면 교체를 서둘러야 할 수도 있다. 

롯데는 그동안 시즌 초반 반짝하다 그 페이스가 내림세로 돌아서며 하위권으로 밀리는 현상을 수년간 반복했다. 올 시즌은 그 반대로 시즌 초반 부진하다 반등하고 있다. 이는 일단 긍정 신호다. 다만, 지속력 부분에서는 아직 확신하기 어렵다. 이번주는 그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시기다.

롯데가 전력의 불안전성을 모두 극복하며 상위권을 지켜낼 수 있을지 그렇게 된다면 상승세는 그 지속력을 유지할 가능성이 크다. 이 점에서 롯데의 한 주가 궁금해진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글 : jihuni74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