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PO 5차전, 결국 버티기 싸움이다.

스포츠/롯데자이언츠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11. 10. 22. 06:30

본문

728x90
반응형
2011 프로야구 플레이오프의 승부는 마지막 한 경기만을 남겨두고 있습니다. 1승씩을 주고 받은 롯데와 SK는 이제 더 물러설 곳이 없습니다. 단 한 경기의 결과로 한국시리즈로 가는 문을 열수도 내년을 기약할 수도 있습니다. 그 어느 때 보다 긴장된 승부를 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이미 양팀은 가지고 있는 모든 전력을 가동할 것을 공언하고 있습니다.

지난 4번의 대결에서 선취점의 중요성을 상당했습니다. 양팀은 1차전의 타격전을 제외하면 투수들의 힘이 타자들을 앞도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수비에서는 완벽한 가까운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먼저 득점하는 팀이 그 점수를 끝까지 지켜내면서 승리를 가져갔습니다. 지난 3, 4차전에서는 저 득점 경기 끝에 완봉승을 주고 받으면서 치열한 투수전을 전개하기도 했습니다.

경기를 치를수록 타자들의 컨디션이 살아날것을 기대되었지만 그 반대의 현상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철저한 분석으로 상대의 약점을 파고드는 볼배합이 잘 먹히고 있고 타자들은 큰 중압감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모습입니다. 찬스에서 양팀 타자들은 모두 클러치 능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승리를 거둔 팀도 패한 팀도 공격에서는 답답한 경기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5차전 역시 이러한 경향이 이어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양팀은 이미 5차전까지 염두에 둔 투수진 운영을 했습니다. 투수들이 아직 힘이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롯데가 장원준을 먼저 당겨 쓰는 강수를 두기 했지만 불펜진의 경우 짧게 이어던지면서 공 갯수를 조절했습니다. 리드를 잡는다면 버틸 수 있는 여력이 충분합니다. 






SK 역시 그들의 트레이드 마크인 불펜을 적극 활용하는 벌떼야구 대신 선발투수를 가능하면 오래 끌고 가는 모습이었습니다. 리드를 당하는 경기에서는 승리 불펜조를 아꼈습니다. 모든 경기를 승리하기 위해 가용자원을 모두 활용하던 이전 경기 운영과 달랐습니다. 지난 4차전에서도 SK는 추격조만으로 경기를 마무리했습니다. 남은 5차전을 기약하는 경기 운영이었습니다. 

최종 5차전은 선취점을 먼저 가져가는 팀이 유리할 수 밖에 없습니다. 초반 분위기가 그대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선발로 나서는 투수들의 어깨가 무거워졌습니다. 여의치 않다면 불펜의 조기 투입도 불가피할 것입니다.

총력전의 경기지만 선발투수의 역할에는 다소 차이가 있습니다. 5차전 선발 투수인 롯데의 송승준, SK 김광현은 실질적인 에이스 대결이라 해도 될 정도로 높은 지명도를 가진 투수들입니다. 하지만 송승준의 역할 비중이 더 큰것이 사실입니다. 롯데로서는 송승준에서 최소 5이닝의 투구를 기대할 것입니다. 반면 SK 김광현은 조기 강판의 가능성이 상존합니다. 그이 컨디션이 정상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롯데는 불펜의 질과 양에서 SK에 밀리고 있습니다. 송승준에 조기에 무너지는 비상 상황에서 쓸 수 있는 카드가 부족합니다. 임경완, 강영식, 김사율로 이어지는 필승조는 긴 이닝을 소화하는데 어려움이 많습니다. 스윙맨으로 역할이 기대되던 고원준은 큰 경기의 부담을 이겨내기 못하고 2차례 등판에서 부진했습니다. 또 다른 에이스 장원준 카드는 4차전에서 이미 사용했습니다.

장원준이 또 한번 투혼을 발휘한다고 해도 1이닝 투구수 30개 안쪽에서 활용될 수 밖에 없습니다. 롯데는 송승준 5이닝, 장원준 1이닝 이후 승리 불펜조의 기용이라는 승리 공식에 그리고 있을 것입니다. 송승준의 선발투수 역할이 중요합니다. 하지만 송승준은 하루를 덜 쉬고 마운드에 오르는 상황입니다. 2차전에서 100개를 넘긴 투수수를 감안하면 큰 부담입니다.

공의 구위면에서 떨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그의 주무기기가 포크볼임을 감안하면 떨어진 힘은 주무기를 밋밋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어느 때보다 높은 집중력을 지닌 상대 타자들에게 고전할수도 있습니다. 최근 포스트 시즌 경향은 하루를 당긴 선발 투수의 등판이 좋은 결과를 얻지 못했습니다. 그럼에도 롯데는 불가피한 선택을 해야했습니다. 송승준의 강한 의지에 기대야 할 입장입니다.

반면 SK는 김광현에게 한 타순 정도를 기대할 것입니다. 오랜 부상에서 이제 갓 벗어난 김광현입니다. 포스트 시즌 엔트리에 극적으로 합류했지만 정상적인 컨디션이 아닙니다. 구위나 제구 모든 면에서 좋았을 때 모습과는 거리가 있습니다. 지난 1차전에서도 롯데 타선은 김광현의 구질에 큰 어려움을 느끼지 않았습니다.

이만수 감독대행이 김광현이 조기 강판을 언급한것은 그의 투지를 일깨우는 것이기도 하지만 그 상황이 좋지 않음을 반증합니다. SK로서는 불펜을 아낄 이유가 없고 힘도 충분합니다. 박희수, 정대현, 정우람의 주력 불펜은 4차전에서 휴식을 취했습니다. 실제 이들은 안정된 투수로 롯데 타선을 확실하게 막아주었습니다. 상황에 따라 긴 이닝의 투구도 가능한 선수들입니다.





롯데는 이들을 공력할 해법을 마련하지 못했습니다. 특히 신인 박희수에게는 철저히 당했습니다. 박희수의 대담한 투구에 타선은 제데로 대응하지 못했습니다. 승부처에서 박희수는 냉철함을 잃지 않았고 SK의 2승에 크게 기여했습니다. 5차전에서도 박희수는 SK 불펜의 핵심 역할을 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즉, SK는 김광현에 이어 언제든 불펜을 활용할 준비가 되어 있는 상황입니다.

이번 플레이오프는 단기전에서 타격은 믿을게 못된다는 속성을 입증하는 시리즈가 되고 있습니다. 한 점의 의미가 그 어느때 보다 큰 경기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경기를 거듭할수록 타자들의 힘이 떨어지는 양상입니다. 양팀 공히 매 경기 적극적인 타격을 하고 있지만 그 결과가 좋지 못합니다. 타격에서 시원스러운 모습이 아닙니다. 가용 투수폭이 넓은 5차전에서도 이러한 흐름이 더 강해질 수 있습니다.

어릴적 두꺼비집 놀이를 하듯 양팀은 쌓아놓은 모래를 조심스럽게 가져가야할 입장입니다. 그 모래가 먼저 허물어지는 팀은 경기를 어렵게 풀 수 밖에 없습니다. 선취점의 주인공이 누가 될지에 따라 경기의 희비가 가려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뒤지는 팀은 투수진 운영에 있어 강수를 먼저 꺼낼 수 밖에 없습니다. 경기 후반 뒷심 부족을 가져올 수 있습니다.

어느 한 팀의 우세를 쉽게 점칠 수 없는 5차전입니다. 팀의 중심 선수들의 역할을 해줘야 하고 전력의 유 불리로 판단하기에는 너무나 큰 승부고 중압감이 상당한 승부입니다. 타격전이 되기 힘든 시리즈 흐름, 실점을 줄이는 것이 중요합니다. 결국 더 오래 버티는 팀이 한국시리즈로 가는 티켓을 가져갈 것입니다. 

롯데와 SK, 누가 부산에서 대구로 가는 열차를 탈 수 있을지 치열한 승부의 결과는 이제 한 경기만을 남겨주었습니다. 


김포총각/심종열 (http://gimpoman.tistory.com/, @youlsim)
사진 : 롯데자이언츠 홈페이지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1.10.22 08:12 신고
    한경기만 더 이기면 됩니다. ^^ 마지막 승자 누구될지...당연 롯데겠지요. ㅎㅎ
    지금까지 너무나 잘 싸워주었습니다. 마지막 경기에서 웃을 수 있는 롯데가 되길 응원합니다.
    롯데 화이팅 !!!
  • 프로필 사진
    2011.10.22 08:18 신고
    남자들 사이에서...야구 이야기..참 많이 하던데...

    롯데 홧팅임다.^^
  • 프로필 사진
    2011.10.22 10:01 신고
    ㅎㅎㅎ 드디어 오늘이네요^^
  • 프로필 사진
    2011.10.22 10:22
    현재 롯데 투수들 컨디션으로보면 버티기 쯤이야....ㅎㅎㅎㅎ
    우리 롯데 대구 꼭 가야됩니다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