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프로야구 각 팀의 전력구성에 있어 외국인 선수는 2명뿐이지만 차지하는 비중이 상당합니다. 외국인 선수의 활약여부는 그 팀의 한 시즌 흐름을 크게 좌우합니다. 최근에는 메이저리그 출신의 수준급 선수들이 다수 영입되고 있습니다. 정해진 연봉기준은 있지만 사실상 유명무실해진 상황, 막대한 자금까지 투자한 외국인 선수에게 각 팀들은 크게 신경쓸 수 밖에 없습니다.

그렇기에 외국인 선수는 성적에 따라 그 진퇴가 확실히 결정됩니다. 성적이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면 교체를 피할 수 없습니다. 그 선수가 가지고 있는 인성과 팀 적응력보다는 성적이 그들의 운명을 좌우합니다. 좋은 성적을 거두더라도 더 좋은 조건에 타 리그행을 선택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용병이라는 말도 그들이 불리우는 이유입니다. 그런 점에서 여러 시즌 한 팀에서 뛰는 외국인 선수를 보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롯데의 사도스키는 들고 변화가 심한 외국인 선수의 현실에서 드문 케이스라 할 수 있습니다. 2010년 시즌부터 롯데와 인연을 맺는 사도시키는 올 시즌 까지 3년간 롯데의 선발투수로 자리하고 있습니다. 그 과정에서 사도시키는 성실함과, 높은 친화력으로 팀에 녹아들었습니다. 성적 역시 매년 10승 이상을 기록하고 있고 이닝 소화능력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면서 전력에 큰 보탬이 되었습니다.

이렇게 사도스키는 외국인 선수의 성공적인 사례로 기록되기에 충분한 선수입니다. 올 시즌을 앞둔 스피링 캠프에서도 사도스키는 부상없이 좋은 구질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변함없는 활약이 기대되는 올 시즌입니다. 2년간의 경험으로 한국 야구에 완전히 적응했다는 점은 그의 큰 장점입니다. 여기에 안정된 제구력을 바탕으로 변화가 심한 구질을 던진다는 것이 꾸준함을 유지할 수 있는 중요한 비결이었습니다.






사도스키는 롯데에 처음 영입되었을 때 부터 기대를 모았던 선수였습니다. 당시 롯데는 호세라는 걸출한 외국인 선수 이후 큰 활약을 보이는 외국인 선수가 없었습니다. 선수 영입에 있어 그 투자가 인색하다는 평도 있었습니다. 메이저리그의 경험이 있었던 사도스키는 롯데가 영입한 외국인 선수중 상당한 거물이었습니다.

하지만 리그 초반 적응에 실패한 사도스키는 조기 퇴출의 위기에 몰리기도 했습니다. 호리호리한 체격에 다소 유약해 보이는 이미지는 그가 낯선 환경에서 적응할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도 가지에 했습니다. 기대가 실망감으로 바뀔 찰라, 사도스키는 얼마간의 적응기를 지나 이닝이터로 거듭났습니다. 날씨가 더워지면 좋아질 수 있다는 그의 말을 그대로 실천한 것입니다.

2010년 10승 8패, 2011년 11승 8패로 사도스키는 제 몫을 다했습니다. 시즌 초반 항상 불안감을 노출하긴 했지만 중반 이후 활약을 하면서 슬로스타터임을 스스로 입증했습니다. 지난  시즌에는 부상에 시달리면서 위기를 겪기도 했지만 투혼을 발휘하면서 두 자리 승수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한 층 더 좋아진 위기관리 능력으로 한 단계 더 발전된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이런 사도스키와 재 계약하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한 결과였습니다. 올 시즌 투수력 보강에 주력한 롯데였습니다. 더 좋은 외국인 투수를 영입하기 위해 안테나를 가동했지만 사도스키만한 투수를 얻기는 쉽지 않았습니다. 무엇보다 리그에 대한 적응력이 높은 검증된 투수를 대신할 선수가 없었을 것입니다. 화려한 경력의 선수라도 리그에 적응하지 못한다면 그 기량을 펼칠 수 없기 때문입니다. 

롯데는 사도스키와 또 한번 인연을 이어갈 것을 결정했습니다. 사도스키 역시 메이저리그 도전이라는 꿈을 접고 팀에 합류했습니다. 3년간 외국생활을 이어가야 하는 것이 그에게 큰 부담이었지만 롯데에 대한 애정은 그의 3번째 롯데행 큰 영항을 미쳤습니다. 이미 우리 말과 문화에 대해 높은 이해도를 가지고 있는 사도스키는 외국인 선수 그 이상의 존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롯데는 사도스키에서 지난 두 시즌을 능가하는 성적은 물론이고 시즌 초반부터 좋은 페이스를 유지하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그도 그럴것이 장원준의 공백과 동시에 야심차게 영입한 정대현의 시즌 초반 합류 불발은 기존 선수들의 더 큰 활약을 필요로 하기 때문입니다. 꾸준한 성적으로 선발의 축으로 자리한 사도스키 역시 예외일 수 없습니다.

올 시즌 사도스키는 송승준과 더불어 원투펀치를 형성해야 하는 선수입니다. 새롭게 영입된 외국인 투수 유먼의 활역 여부를 아직 장담할 수 없는 상황에서 팀 선발진을 이끌어야 하는 중책을 맡고 있습니다. 올 시즌 초반부터 상위권을 유지하고자 하는 팀의 전략상 1, 2선발의 활약이 절대적으로 요구됩니다. 이는 사도스키가 이전 시즌과 달리 그 페이스를 일찍 끌어올려야 함을 의미합니다.






지난 시즌 사도스키는 초반부터 페이스를 끌어올리기 위해 노력했지만 자신의 투구 밸런스를 잃으면서 고전하기도 했습니다. 한 때 퇴출설이 나올정도였습니다. 후반기 활약으로 좋은 성적을 기록했지만 자신의 가지고 있는 리듬을 바꾸기 쉽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에이스의 역할을 해야할 올 시즌, 사도스키는 달라진 모습을 보여줘야 합니다.

사도스키 개인에게 정신적으로 체력적으로 부담스러운 일입니다. 다만 롯데에서 3년차를 맞이하면서 높은 적응력을 보였던 만큼 팀 사정에 맞게 자신을 변화시킬 수 있을것이라는 기대감도 가지게 합니다. 그 역시 10승 언저리에 머물던 성적을 더 끌어올리고자 하는 바램이 있을 것입니다. 롯데는 그에게 15승 이상의 성적을 바랄것으로 보입니다. 실제 그 바램이 이루어져야 팀의 시즌운영이 원할해 질 수 있습니다.

이미 외국인 선수 그 이상의 존재감을 가지고 있는 롯데의 사도스키, 하지만 외국인 선수라는 점은 변함이 없습니다. 성적이 좋지 못하다면 언제든 팀을 떠나야 하는 운명이기 때문입니다. 지난 두 시즌 사도스키는 중간중간 위기의 순간을 맞기도 했습니다. 그 때 마다 그는 스스로 위기를 극복하고 자신의 입지를 단단하게 했습니다.

올 시즌 사도스키는 더 높아진 기대치를 충족시켜야 합니다. 해마다 보여준 꾸준함을 넘어 더 압도적인 투구가 필요합니다. 사도스키가 또 한번의 변신으로 자신을 뛰어넘을 수 있다면 롯데 선발진은 여전히 그 강력함을 유지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사도스키가 높아진 팀내 위상에 걸맞는 성적을 거둘 수 있을지, 이는 롯데의 올 시즌 성적과 직결되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Gimpoman/심종열 (http://gimpoman.tistory.com/, @youlsim)
사진 : 롯데자이언츠 홈페이지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8,223,098
Today
266
Yesterday
1,084
«   2023/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