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롯데 어둠속에서 한 줄기 빛을 찾다. 9월 13일 롯데 대 삼성

스포츠/야구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09. 9. 13. 19:00

본문

728x90
반응형
어둠속에서 헤메다 다시 길을 찾은 주말이었습니다. 한 줄기 희망의 빛을 발견하기도 했구요.
롯데 선발 조정훈 선수의 완봉 역투는 그 빛을 더욱 더 환하게 해 주었습니다.

토요일 대승의 분위기가 이어진 경기였습니다. 선발진의 무게차이가 결국 승부로 이어졌습니다. 조정훈 선수는 안정감있는 모습으로 완투를 해 주었고 삼성은 여러 투수들이 마운드에 올라야 했습니다. 초반
삼성의 흐름이 좋았습니다. 1회초 연속안타로 만든 무사 1,2루 찬스는 삼성에게 너무나 좋은 기회였습니다. 조정훈 선수의 제구가 잡히지 않은 상태였기에 불안한 상황이었습니다.

그러나 탄탄한 수비가 실점을 막아냈습니다. 실책이 이어지던 이전의 경기와는 너무나 다른 호수비가 이어졌습니다. 장성우 선수의 초반 수 차례 호수비는 어려워질 수 있는 경기를 롯데 분위기로 가져오게 했습니다. 여기에 삼성의 주루 플레이 미스가 이어지면서 롯데가 승리할 가능성을 더 높게 해 주었습니다.

양팀 모두 부담감이 큰, 포스트시즌과 같은 분위기에서 치른 경기였습니다. 그 부담감은 삼성쪽에 더 크게 작용했고 좀처럼 나오지 않던 주루 미스와 실책성 수비가 삼성에서 이어졌습니다. 오늘 경기만 놓고 본다면 롯데와 삼성이 팀이 바뀐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롯데 역시 찬스에서 효율적인 공격을 하지 못하면서 예상외의 투수전이 될 뻔한 경기였습니다.

그러나 최근 롯데 공격의 실마리를 잘 풀어주는 김주찬 선수의 과감한 주루 플레이가 득점으로 연결되었습니다. 1회 도루 실패가 아쉬웠지만 움츠러들지 않고 3회말 과감한 홈 쉐도로 선취점을 만들었습니다. 초반 다소 불안하던 조정훈 선수에게 큰 힘이 된, 선수단 전체의 사기를 올리는 득점이었습니다. 플레이 과정에서 부상이 있었던 것 같은데 다소 걱정이 되는군요.

이후 타선은 필요한 순간 점수를 올리면서 조정훈 선수의 호투에 힘을 불어넣어 주었습니다. 4회에 터진 가르시아 선수의 솔로 홈런, 이승화 선수의 1타점 적시타는 승리로 가는 징검다리가 되었습니다. 최근 가르시아 선수는 필요한 순간 장타를 쳐 주면서 타선을 이끌고 있습니다. 오늘 경기에서도 좋은 타격감을 보여 주었습니다. 폭풍 삼진을 보여주긴 했지만요. 

오늘의 라인업은 삼성의 좌완 선발인 차우찬 선수를 대비한 것이었는데 좋은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가르시아 5번, 홍성흔 6번 타순 조정은 성공적이었고 9번에 배치된 이승화 선수의 활약 또한 좋았습니다. 이대호 선수의 부진이 옥의 티였지만 다른 선수들으 활약이 그 공백을 메워주었습니다.

삼성은 좌완에 약한 롯데에 대비해서 계속 왼손 투수들을 올렸지만 효과적인 타격으로 득점을 만들어 냈습니다. 오늘은 공격 뿐 아니라 수비에서도 안정감을 보여 주었습니다. 현재 선발진들이 좋은 투구 내용을 보여주는 것을 감안할 때 공격력이 다소 약회되어도 안정된 수비를 담보할 수 있는 라인업을 계속 구성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그래도 오늘 경기 최고 수훈 선수는 조정훈 선수였습니다. 초반 좋은 수비가 이어지면서 실점을 막아내자 제구는 더욱 더 안정되었고 후반에는 이렇다할 위기 없이 완투 완봉으로 귀중한 승수를 올렸습니다. 최근 가장 안정된 투구로 에이스 역할을 하고 있는데 기대를 져버리지 않는 투구였습니다. 남은 일정에서도 2번, 많으면 3번 정도의 등판이 예상됩니다. 이런 페이스가 이어지면 롯데의 4강행에 큰 힘이 될 수 있습니다. 또한 다승왕 경쟁에도 뛰어들 수 있지 않을까요?

삼성과의 2연전을 승리로 이끌면서 롯데는 다시 삼성과 동일선상에 서서 4위싸움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남은 경기 일정이 불리한 건 사실이지만 희망을 잃어가던 주초와는 너무나 다른 상황입니다. 삼성과의 상대전적 우세로 동률시 4위를 할 수 있는 점은 롯데에게는 큰 이점이 삼성에게는 부담이 될 수 있습니다. 현재와 같이 어느 한팀도 연승을 못하는 상황에서 동률이 될 가능성도 있기 때문입니다.

롯데의 다음주 일정은 히어로즈와 17,18일 마지막 홈경기 이후 두산과의 잠실 2연전입니다. 이동 거리도 문제지만 4경기가 이어지면서 투수 로테이션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최근 부진한 송승준 선수의 구위 회복이 절실합니다. 송승준, 장원준, 조정훈 선수의 3인 선발이후 일요일 잠실전에 누구를 선발로 기용할지 고민이 되는 상황입니다. 일단 히어로즈전에서 총력을 다해 연승을 이어간다면 여유가 있지만 그렇지 못하면 다시 위기에 빠질 수 있습니다.

한 경기 한 경기 부담없는 경기를 하면서도 승수를 챙겨가는 두산전이 부담스럽게 됩니다. 2위를 노리기에는 힘이 부친 두산이 롯데전에 어떤 선수기용을 할지 흥미롭습니다. 자칫 4강 싸움에 두산이 큰 변수가 될 수도 있습니다.

그렇지만 이런 저런 경우의 수를 생각할 수 있을 정도로 절망적인 분위기가 다시 희망적인 분위기로 바뀐 건 고무적입니다. 이것 만으로도 남은 롯데경기에 기대감을 가지게 합니다. 최고 좋은 방법은 최대한 많이 이기고 기다리는 것 밖에 없습니다. 지금의 기세를 시즌 마지막 까지 이어간다면 가능성은 충분합니다. 이전에 5연패를 하면서 질 경기를 미리 졌다고 생각하면 어떨까요?

오늘 기아의 패배로 다시 불붙은 1위 싸움 만큼이나 4위 싸움도 마지막 까지 흥미롭게 되었습니다. 프로야구 경기가 막판까지 열기를 더하게 되었네요. 그리고 피말리는 승부의 중심에 롯데가 있다는 것이 안타깝기도 하지만 내년을 기약하는 것 보다는 좋은 일이겠지요.

남은 경기의 선전으로 순위 싸움의 최종 승자가 롯데 자이언츠이기를 기원합니다.
다음 주 롯데의 경부선 시리즈 4경기가 기대됩니다.


(가을야구를 향한 희망의 빛을 다시 찾았습니다. 이 빛이 더 환해질까요?)









728x90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동래구 사직제2동 | 부산사직구장
도움말 Daum 지도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