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삼성과 SK의 KS 2차전은 초반 타선이 폭발한 삼성의 8 : 3 대승이었다. 삼성은 3회 말 최형우의 만루 홈런을 앞세워 6득점 하는 타선의 집중력으로 SK 선발 마리오를 조기 강판시켰고 에이스 장원삼이 마운드를 잘 이끌어 주면서 비교적 쉽게 승리할 수 있었다. SK는 1차전에서 불펜을 아끼며 2차전에 대비했지만 아껴둔 필승 불펜을 투입하지도 못하고 완패를 당하고 말았다.

 

선발 투수의 투구 내용에서 일찍 승패가 엇갈린 경기였다. 삼성 선발 장원삼은 장기간 경기 공백의 우려를 씻어내고 에이스다운 투구를 해주었다. 6.0이닝 2피안타 1실점, 삼진은 7개나 잡아냈다. 좌우 코너를 찌르는 직구와 날카롭게 꺾이는 슬라이더에 SK 타자들은 대응하지 못했다. 6회 말 정근우에 솔로 홈런을 허용하며 1실점 했지만, 그 외에 특별한 위기조차 없었다.

 

SK는 이재원을 이호준 대신 4번 타자에 기용하고 모창민을 선발 1루수로 출전시키는 라인업의 변화로 좌완 장원삼에 대비했지만, 장원삼의 압도적 투구에 속수무책이었다. 출루조차 쉽지 않은 상황에서 할 수 있는 것이 없었다. 정근우가 솔로 홈런 포함 2안타로 분전했지만, 그의 힘만으로 타선의 무기력증을 벗어나게 할 수 없었다.

 

SK는 팀 공격을 이끌어야 할 중심 타선의 부진이 아쉬웠다. 최정, 김강민, 박정권에 히든카드로 기용된 이재원까지 장원삼을 상대로 강점을 보이지 못했다. 1차전과 마찬가지로 삼성 투수들의 힘 있는 구위에 눌리는 모습이었다. PO 5차전을 치른 피로감을 극복하지 못하는 듯 보였다. 타선의 무기력은 경기를 더 어렵게 했다.

 

 

 

 

(무너진 필승카드, 마리오)

 

 

 

타선의 부진과 맞물려 선발 투수로 나선 마리오의 난조와 조기 강판은 경기 분위기를 초반에 갈라놓았다. 1회 2회를 삼진 3개를 곁들이며 가볍게 넘긴 마리오는 3회 말 주자가 출루한 이후 흔들리기 시작했다. 삼성은 무사에 조동찬이 안타로 출루하면서 기회를 잡았다. 이어 나온 진갑용은 벤치의 번트 앤 슬래시 작전을 멋지게 성공시켰고 삼성은 무사 1, 2루의 득점 기회를 잡았다.

 

마리오는 보내기 번트 상황에서 나온 상대의 기습적인 작전에 허를 찔리며 더 흔들렸다. 실점하지 않겠다는 강한 의지가 좋았던 투구 리듬을 잃게 했다. 김상수의 보내기 번트로 맞이한 1사 2, 3루 기회에서 삼성은 배영섭은 2타점 적시타로 2점을 선취득점했다. 여기까지는 SK에 큰 문제가 아니었다. 선취점을 내준 것은 부담이었지만, 초반이었기에 더 실점하지 않는다면 반격의 여지는 충분했다.

 

하지만 마리오는 스스로 무너졌다. 정형식을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이닝을 마무리하는 듯 했던 마리오는 삼성의 중심 타선과 어려운 승부를 하면서 이승엽, 박석민을 모두 볼넷으로 출루시켰다. 2사 만루, 타격감이 좋지 못한 박석민과 승부하지 못한 것은 큰 재앙의 서막이었다. 만루에서 나온 최형우는 마리오의 실투를 우측 담장으로 넘겼고 점수차는 순식 간에 6점으로 벌어졌다.

 

삼성은 3회 말에만 6득점 하면서 경기 주도권을 확실하게 잡을 수 있었다. SK는 마리오를 내리고 불펜을 조기 가동해야 했다. SK로서는 전혀 예상치 못한 상황이었다. 1차전에서 아꼈던 필승 불펜조를 투입할 시기를 잡지 못하면서 추격조를 투입해야 했다. 두 번째 투구 최영필이 노련한 투구로 더는 실점하지 않으면서 마운드를 안정시켰지만, 이미 격차가 크게 벌어진 뒤였다.

 

타선의 화끈한 지원을 받은 장원삼이 투구에 더 신바람을 냈고 7회부터 투입된 불펜 역시 힘으로 SK 타선을 제압했다. 이후 경기는 삼성이 원하는 방향으로 전개되었다. SK는 6회 초 정근우의 솔로 홈런으로 한 점을 따라붙었지만, 7회 말 3번째 투수 이재영이 2실점 하면서 사실상 경기를 접어야 했다. SK는 8회 초 삼성 수비진의 느슨한 플레이에 편승, 2점을 추격했지만, 승패에 영향을 줄 정도는 아니었다.

 

삼성은 선발 요원인 고든의 컨디션을 점검할 수 있는 여유가 있었고, 1차전에 나온 필승조를 소진하지 않으면서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삼성은 투타에서 SK를 압도했고 더 완벽했다. SK는 1차전보다 2차전에 더 큰 비중을 두며 승부수를 던졌지만, 믿었던 선발 마리오가 일찍 무너지면서 경기를 잘 풀어갈 수 없었다. PO 4차전에서 완벽한 투구를 한 마리오였지만, 좋은 구위를 살리지 못하고 변화구 유인구 구사 비율을 지나치게 높인 것이 결국 좋지 못한 결과로 이어지고 말았다.

 

삼성은 홈 2연전을 모두 쓸어담으면서 한국시리즈 2연패에 바싹 다가섰다. 삼성의 일방적 우세 예상이 그대로 재현되고 있다. 지난해에도 삼성은 홈 2연전을 모두 이기면서 어렵지 않게 한국시리즈 챔피언에 오를 수 있었다. 2011년의 분위기가 또 다시 2012년도 이어지는 상황이다. SK는 5경기를 더 치르면서 소진된 힘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반대로 1, 2차전에 SK는 특히 타선에서 그 역할을 하지 못하면서 힘든 경기를 하고 말았다. SK로서는 필승 불펜 조의 휴식 외에 아무것도 얻지 못한 대구 2연전이었다.

 

 

 

(성공하지 못한 히든카드, 이재원)

 

 

4승을 해야 시리즈를 가져갈 수 있지만, SK는 이미 벼랑끝에 몰린 느낌이다. 현 상황에서 분위기 반전을 위한 카드가 보이지 않는 것도 고민을 깊게 하고 있다. SK로서는 송은범, 김광현이 나설 3, 4차전 선발 마운드에 기대를 걸어야 할 처지가 되었다. 경험이 풍부한 이들이 삼성의 선발진과 대등한 마운드 대결을 해줘야 승리의 해법을 찾을 수 있기 때문이다.

 

SK로서는 하루 휴식 후 홈에서 벌어지는 3차전에 온 힘을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선발 투수의 이닝을 고려하지 않고 채병용, 부시 등 롱 릴리프 요원들을 적극 활용할 가능성이 높다. 힘을 비축한 박희수, 정우람 역시 긴 이닝을 소화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더 밀린다면 SK는 2년 연속 한국시리즈에서 좌절을 맛볼 수밖에 없다.

 

반대로 삼성은 1, 2차전을 잡아내며 여유를 가질 수 있게 되었다. 타자들을 타격감을 되찾은 모습이고 선발 불펜 할 것 없이 투수들의 컨디션도 좋은 상황이다. 배영수, 탈보트, 고든 등 선발 투수들도 힘을 비축한 상태로 대기하고 있다. 분위기도 삼성쪽으로 기울어져 있다. 삼성으로서는 조기에 한국시리즈를 끝낼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 셈이다.

 

대구에서 벌어진 한국시리즈 1, 2차전은 삼성의 힘이 SK를 압도한 경기였다. 하지만 홈에서 벌어지는 3, 4차전에서 SK는 결코 쉽게 물러서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더 물러서면 SK는 올 시즌을 마감해야 한다. SK가 홈에서 전력을 다시 정비하고 반격할 수 있을지 삼성이 연승 분위기를 그대로 이어갈지 일단 삼성쪽으로 승부의 추가 크게 기운 것은 분명하다.

 

Gimpoman/심종열 (http://gimpoman.tistory.com/, http://www.facebook.com/gimpoman)

사진 : SK 와이번스 홈페이지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