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프로야구 제10 구단 kt는 지난 시즌 최하위를 넘어 더 나은 성적을 기대하고 있다. 투자에 소극적이라는 인식을 뒤로하고 스토브리그 기간 FA 외야수 유한준을 영입하며 전력을 보강했다. 2차 드래프트에서는 또 다른 베테랑 외야수 이진영을 영입하는 성과도 있었다. kt는 이를 통해 새로 영입한 두 선수와 기존의 이대형, 김상현에 김사연, 하준호, 오정복 등 젊은 선수들의 조화를 이루는 강력한 외야진을 구성했다.


이와 더불어 kt는 재계약에 성공한 외국인 타자 마르테를 중심으로 지난 시즌 환골탈태한 모습을 보여준 박경수, 재기에 성공한 베테랑 내야수 박기혁에 젊고 유망한 선수들로 짜임새 있는 내야진도 구축했다. 지난 시즌 야수진의 선수부족에 허덕이던 kt가 아니다. 


여기에 마운드 역시 외국인 투수 3명을 활용하는 한편 지난해 가능성을 보인 영건들의 조화로 지난 시즌보다 강해질 전망이다. 정대현과 장시환, 김재윤, 엄상백에 프리미어 12 국가대표에도 선발됐던 조무근 등은 지난 시즌 쌓은 경험이 더해져 한층 발전된 모습을 보일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투.타에서 전력이 강해진 kt지만, 포수진은 큰 고민이다. 이는 지난 시즌이 끝날 때까지는 하지 않았던 고민이었다. 하지만, 시즌 종료 후 터진 주전 포수 장성우의 SNS의 파문은 아직 그 후폭풍이 여전하다. 이 사건은 장성우는 물론이고 신생팀으로 새롭게 프로야구에 뛰어든 kt의 이미지 제고에도 큰 타격을 주었다. 




(kt 새로운 주전 포수로 유력한 윤요섭)



kt는 장성우에게 50경기 출전 정지라는 자체 징계를 내렸지만, 징계가 끝난 뒤에 그가 그라운드로돌아올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실추된 이미지를 회복하기 어려울 정도로 그에 대한 야구팬들의 시선은 여전히 차갑기만 하다. 주전 포수의 공백은 올 시즌을 준비하는 kt에게는 큰 타격이다. 


장성우는 시즌 중반 팀의 미래를 책임질 투수 유망주 박세웅을 내주고 영입한 선수였다. 당시 kt는 야수진 보강이 절실했고 롯데는 젊은 선발 투수 자원이 필요했다. 하지만 서로 원하는 카드를 얻기 위해 큰 출혈은 불가피했다. 결국, 롯데는 주전 이상의 백업 포수 장성우를 내줬다. 장성우는 강민호의 존재감 탓에 제 기량을 발휘할 수 없었던 롯데를 떠나 새로운 기회를 잡았다.


kt에서 장성우는 성공적인 시즌을 보냈다. 첫 풀타임 시즌이었지만, 장성우는 공.수에서 팀의 기대에 부응했다. 2015시즌 133경기에 출전한 장성우는 롯데에서는 성적이 포함됐지만, 0.284의 타율에 13홈런 77타점으로 생에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장성우는 수비는 물론이고 중심 타자로서 공격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했다. 2015시즌의 경험은 올 시즌 더 발전할 수 있는 자양분이 될 수 있었다. kt로서는 미래의 에이스가 될 수 있는 투수를 잃었지만, 팀의 현재와 미래를 함께 책임질 포수를 확보하며 포수진만큼은 전력 구상에서 걱정을 덜 수 있었다. 


하지만 장성우가 경기 외적인 문제로 포수진에 큰 구멍이 생겼다. kt는 현재 스프링 캠프에서 4명의 포수를 조련하고 있지만, 공.수에서 장성우의 공백을 메우기는 부족함이 있어 보인다. 주전 포수로 유력한 윤요섭은 타격 능력은 갖추고 있지만, 수비에는 약점이 있다. 프로선수로서 오랜 기간 지명타자나 대타로 활약했던 윤요섭은 포수로서 경험은 부족하기 때문이다. 


윤요섭을 뒷받침할 젊은 포수진 역시 불안하다. 김동명은 포수로 프로에 데뷔했지만, 지난 시즌 외야수 요원이었다. 수비부분에서 보완이 필요하다. 또 다른 포수 자원인 김종민은 퓨처스 리그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지만, 1군 경기 경험이 부족하다. 한화에서 방출된 이후 kt에 입단한 이희근 역시 지난 시즌 퓨처스리그가 주 무대였다. kt로서는 한 명에 의존하기보다는 포수 자원을 적절히 활용할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다른 야수진에 비해 무게감이 떨어지는 것이 사실이다. 


이런 포수진 사정은 젊은 팀의 돌풍을 기대하고 있는 kt에게는 큰 짐이다. 트레이드를 통해 새로운 포수를 영입하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다. 결국, 가지고 있는 포수자원들의 기량 발전 외에는 당장은 다른 대안이 없다. 다행히 조범현 감독이 포수 조련에 일가견이 있다는 점은 큰 위안이다. 하지만 올 시즌 kt는 시즌 내내 장성우의 이름이 생각날 수밖에 없어 보인다. kt가 팀 이름처럼 포수진을 강화할 마법을 부릴 수 있을지 당장은 기대보다 우려가 큰 것이 사실이다. 


사진 : kt 위즈 홈페이지, 글 : 심종열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945,916
Today
429
Yesterday
1,612
«   2022/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