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2월의 끝자락, 2017시즌을 준비하는 프로야구 각 구단의 스프링캠프가 뜨거워지는 와중에 2017년 WBC를 향한 준비가 본격화되고 있다. 3월 6일 예선 1라운드 첫 경기가 열리는 점을 고려하면 대표팀 선수들의 컨디션을 끌어올려야 할 시점이다. 2월 25일부터 시작되는 평가전과 이어질 시범경기를 통해 대표팀은 선수들은 실전 감각을 찾아야 하고 코칭스태프는 마운드와 야수진 운영의 최적 조합을 찾아야 한다. 



일단 마운드는 장원준, 양현종이 선발 투수진의 축을 이루고 우규민, 이대은이 예선 1라운드 선발투수 한 자리를 다투는 모양새다. 차우찬은 선발투수보다는 불펜진의 필승 카드로 중용될 가능성이 높다. 이들을 중심으로 대표팀은 투구 수 제한이 있는 대회 특성을 고려한 마운드 운영을 할 것으로 보인다. 



타선은 상대팀에 따라 유동적이지만, 이대호가 4번 타자로 나서면서 타선의 축을 이루고 김태균, 최형우 등이 중심 타선에 자리할 가능성이 크다. 물론, 승부처에서는 대타, 대주자를 적극 활용하며 가동 선수 자원을 총동원하는 경기를 할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중심 타선은 이들 3인이 중용될 가능성이 크다. 특히, 이대호, 김태균은 국제 경기 경험이 풍부하다는 장점이 있고 최형우는 사실상 첫 국가대표로 선발된 대회에서 지난 시즌 KBO 최고 타자로서의 존재감을 보이기 위해 상당한 집중력을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대표팀으로서는 이들 중심 타선 위력을 극대화하기 위해 그들 타석 앞에 가능한 많은 주자가 출루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들 중심 타선의 기동력이 크게 떨어진다는 점을 고려하면 그 필요성을 더 커진다. 즉, 1, 2번 타순, 테이블세터진의 중요성이 커질 수밖에 없다. 대표팀은 대회 준비 기간에 이에 대한 최적의 조합을 고민해야 한다. 



대표팀 엔트리 중 테이블 세터진 1순위는 KIA의 외야수 이용규다. 이용규는 국가대표로 많은 대회에 참가해 좋은 모습을 보였다. 뛰어난 컨택 능력과 빠른 발, 주루 능력은 1번 타자로서 안성맞춤이다. 최근 부상이 잦아지면서 기동력 저하가 우려되지만, 그의 경험은 타 경쟁자들과 비교할 수 없는 장점이다. 특히, 투구 수 제한이 있는 대회임을 고려하면 일명 용규놀이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많은 파울을 양산하면 투수와 끈질긴 승부를 할 수 있는 그의 능력을 상대팀을 곤혹스럽게 할 수 있는 요소다. 



이런 이용규와 짝을 이룰 2번 타자 자라는 유동적이다. 2번 타자는 1번 타자와 같이 타격 능력과 기동력을 겸비해야 하고 작전 수행능력도 갖춰야 한다. 최근 강한 2번 타자가 중요 흐름이지만, 대표팀 중심 타선이 강하고 많은 득점을 할 가능성이 적다는 점에서 작전 수행능력이 중요할 수 있다. 



우선 떠오르는 이름은 롯데 외야수 손아섭과 두산 외야수 민병헌이다. 두 선수는 안정된 외야 수비능력이 있고 정확도와 힘을 겸비한 타격 능력을 함께 갖추고 있다. 여기에 도로 능력 또한 수준급이다. 투.타 주루 능력을 두루 갖춘 선수가 필요한 국제경기에 부합하는 선수들이다. 다만, 소속팀에서 주로 중심 타선에서 활약했던 선수들이었다는 점은 작전 수행능력에 대한 의문을 가질 수 있다. 하지만 이들은 KBO 리그에서 3할을 훌쩍 넘는 정교한 타격을 할 수 있는 선수들인 만큼 상황에 맞는 타격을 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 야구 센스가 있는 선수들이라는 점은 변화한 역할에 대해서도 적응할 가능성을 높인다. 



이들 외에 대표팀은 2루 주전 경쟁을 하고있는 서건창, 오재원의 2번 타자 기용 가능성도 있다. 서건창은 정교한 타격과 함께 소속팀 넥센에서 테이블 세터진으로 활약한 경험이 많다. 오재원은 근성 있고 화이팅 넘치는 플레이로 팀 분위기를 끌어올릴 수 있는 선수다. 서건창은 국제경기 경험이 많지 않다는 점이 불안요소고 주전으로 출전하기에는 거론된 선수 중 타격 능력에서 밀린다는 점이 불안요소다. 



대표팀으로서는 이들 중 한 명으로 이용규와 함께 테이블 세터진을 구성할 가능성이 크다. 모두 KBO리그에서 정상급 선수들이라는 점은 의심의 여지가 없지만, 국제경기 경험 면에서는 아직 부족함이 있다는 점은 공통의 약점이다. 이 점에서 젊은 패기의 두산 외야수 박건우의 깜짝 기용 가능성은 더 줄어든다. 우선 손아섭, 민병헌의 중용이 예상되지만, 대회 준비과정에서 컨디션을 빨리 끌어올린 선수가 낙점될 수도 있다. 대표팀은 대회 직전까지 이에 대한 고민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WBC 대회는 여러 투수들을 활용할 수밖에 없는 대회 구조상 다득점 경기가 나오기 힘들다. 예선 1라운드에서 상대할 팀들의 면면이 모두 만만치 않다는 점도 그 가능성이 높이다. 즉, 주어진 득점 기회를 잘 살릴 수 있는 집중력이 그 어느 대회보다 중요하다. 가능한 많은 득점 기회를 만들어내는 것이 중요하다. 대표팀 타선에서 어떤 테이블 세터 조합이 이런 일을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사진 : WBC 홈페이지, 글 : 지후니(심종열)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878,394
Today
52
Yesterday
1,471
«   202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