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지난 수년간 롯데 외야진에서 좌익수 자리는 큰 고민이었다. 우익수는 팀 간판타자로 자리한 손아섭이 굳건히 자리를 지켰고 중견수 자리는 전준우에 이어 외국인 선수들이 그 자리를 차지했었다. 하지만 좌익수는 후보들은 많았지만, 확고한 주전이 없었다. 도토리 기재기라는 자조섞인 롯데 팬들의 평가 속에 롯데 좌익수 자리는 여러 선수가 들락날락 하며 안정감을 주지 못했다. 



이런 롯데 좌익수 자리에 롯데는 김문호라는 훌륭한 대안을 지난 시즌 얻었다. 김문호는 가지고 있는 잠재력을 폭발시키지 못하며 1.5군 선수로 1, 2군을 오갔지만, 지난 시즌 확 달라진 모습을 보이며 롯데의 고민을 덜어주었다. 2016시즌 0.325의 타율에 171개의 안타와 70타점을 기록하며 생애 최고의 시즌을 보낸 김문호는 억대 연봉 선수가 되며 롯데의 필수 전력이 됐다. 부상 변수가 없다면 개막전 좌익수 자리는 확정적이었다. 



롯데는 김문호 외에 부동의 우익수 손아섭과 군에서 돌아온 중견수 전준우로 외야진을 구성할 것으로 보인다. 확실한 주전 3인의 존재는 외국인 타자 선택에 있어 내야수 앤디 번스 영입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 번스의 가세와 이대호의 복귀로 롯데 내야진은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경쟁구도가 형성됐다. 3루수 황재균이 메이저리그 진출로 팀을 떠났지만, 기존의 내야 주전이었던 정훈, 박종윤 등이 자리를 보장받지 못할 정도로 질적으로 양적으로 내야진의 선수층은 두터워졌다. 








롯데로서는 그동안 부족함이 느껴졌던 내야진을 풍성하게 했다는 점은 긍정적이지만, 외야진에서 주전 3인과 백업선수들과의 기량 차가 크다는 점을 간과할 수 없다. 만약 주전 외야수들 중 부상자가 발생하거나 타격 슬럼프 시 이를 대체할 자원의 확충이 시급한 롯데다. 



롯데는 이번 스프링캠프에서 WBC 대표팀에 차출된 손아섭과 김문호, 전준우를 제외하고 4명의 외야 자원을 포함했다. 베테랑 이우민을 시작으로 한 방이 있는 박헌도, 빠른 발과 재치있는 플레이를 할 수 있는 김재유, 김민하, 나경민이 그들이다. 내야수로 캠프에 참가하고 있지만, 좌타자 거포로서 가능성이 있는 김대우도 외야 수비가 가능한 자원이다. 이들 중 롯데는 외야 백업 선수를 선택할 것으로 보인다. 



이우민은 풍부한 경험과 빠른 발, 수준급 수비능력을 자랑하고 있지만, 타격에서 좀처럼 발전된 모습을 보이지 못하며 만연 백업선수로 남아있다. 수비능력은 여전하지만, 타격에서 인상적인 모습을 보이지 못한다면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후배 선수들에 백업 자리마저 내줄 수 있다. 30대 후반으로 접어드는 그의 나이를 고려하면 더는 물러설 수 있는 처지에 있는 이우민이다. 



지난 시즌 넥센에서 2차 드래프트로 영입한 박헌도는 장타력있는 우타자로 주전 좌익수로 가능성을 높였지만, 시즌 초반부터 계속된 타격 부진으로 주로 2군에 머물러야 했다. 후반기 회복세를 보였지만, 롯데의 기대와는 거리만 먼 성적을 남긴 2016시즌이었다. 박헌도로서는 롯데 외야진에 부족한 우타자라는 점에서 경쟁력이 있지만, 타격에서 자신의 장점을 확실히 보여줘야 하는 과제가 있다. 



김재유, 나경민은 빠른 발과 컨택 능력이 있는 좌타자라는 점이 장점이다. 아직 20대의 젊은 선수들로 성장 가능성이 남아 있다는 점도 긍정적이다. 김재유는 퓨처스리그과 1군에서 타격 능력 차이가 크다는 단점을 극복할 필요가 있다. 변화구에 대한 약점이 두드러지면서 이에 대한 보강이 필요한 김재유다. 



나경민은 지난 시즌 중반 신고선수에서 선수 등록을 하며 곧바로 1군에 데뷔해 돌풍을 일으켰던 기억이 있다. 나경민은 투지 넘치는 플레이로 팀에 큰 활력소가 됐다. 하지만 약점이 노출되며 극심한 타격 부진에 빠졌고 그의 돌풍은 미풍이 되며 2군에서 지속력을 갖지 못했다. 나경민으로서는 긴 시즌을 견뎌낼 체력 보강과 함께 완벽한 부상 재활이  필요하다. 



팀 전력 구성상 대주자 요원을 엔트리에 꼭 포함시켜야 하는 롯데로서는 김재유, 나경민이 어느 정도의 타격 능력만 갖춘다면 백업 외야수로 중요할 수 있다. 이들 외에 불의의 부상으로 장기간 재활에 매진했던 우타자로 김민하는 매서운 타격 능력을 바탕으로 좌완 선발 투수에 대한 플래툰 자원으로 활용여지를 남기고 있다. 하지만 김민하 역시 변화구에 대한 대처 능력을 더 키워야 1군에서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 



롯데는 이처럼 여러 유형의 외야 백업 자원이 있지만, 주전 3인을 대신할 수 있을지는 아직 의문이다. 팀이 강해지기 위해서는 주전을 위협할 수준의 백업자원이 필요하지만, 롯데 백업 외야진은 그와는 거리가 있어 보인다. 스프링캠프에서 이들의 경쟁을 통해 기량발전을 도모하는 것이 필요한 롯데다. 롯데의 백업 외야 경쟁에서 누가 살아남을지 주전들을 대신할 선수가 될 수 있을지 이는 롯데 스프링캠프에서 중요한 관심사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지후니(심종열)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939,206
Today
536
Yesterday
1,624
«   2022/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