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시선] 벚꽃 풍경따라 나 홀로 동네 한 바퀴

발길 닿는대로/김포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20. 4. 4. 11:59

본문

728x90
반응형

코로나 사태가 여전히 진행형인 요즘,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조되면서 해마다 봄이면 열렸던 봄꽃 행사들도 모두 취소됐습니다. 하지만 피어난 봄꽃을 외면할 수 없는 사람들은 봄꽃 명소를 찾는 발걸음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이에 찾아오는 사람들이 반기던 풍경은 사라지고 사람들의 접근을 막는 이전에 없었던 모습을 곳곳에서 볼 수 있습니다. 4월 이맘때 절정을 이루는 벚꽃 풍경 역시 먼발치에서 볼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입니다. 

 

저 역시 올봄에는 벚꽃 명소를 찾는 걸 포기했습니다. 대신 동네 핀 벚꽃 풍경으로 대신했습니다. 이른 아침 인적이 뜸한 시간 벚꽃이 핀 풍경을 조심스럽게 만났습니다. 화창한 햇살이 비치지는 않았지만, 살짝 안개가 함께 하는 풍경은 다소 우울하게 보이기도 했습니다. 최근 사회 분위기를 그대로 보여주었습니다. 하지만 벚꽃은 올 해도 그 자리에서 피어났고 지금의 봄임을 알려주었습니다. 그 모습을 담아보았습니다. 

 

 

 

해 뜰 무렵

 

 

벚꽃 터널

 

반영과 함께

 

 

조금 더 가까이

 

그들의 고요를 방해하며

 

벚꽃 따라 가는 길

 

산책로

 

마지막

 

 

쌀쌀한 기운이 여전한 아침이었습니다.  그 때문에 조금은 쓸쓸함도 느껴지는 풍경들이었습니다. 많은 사람들과 함께 이 풍경들을 즐기기 힘들어진 현실이 아쉬웠습니다. 하지만 이번 위기를 다 함께 견디고 이겨내면 찬란한 봄의 기운을 느낌을 마음껏 즐길 수 있는 날이 찾아올거라 믿습니다. 

 

사진, 글 : jihuni74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