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2강 7중 1약의 체제로 순위 판도가 변화한 2023 프로야구 6월 레이스에서 롯데는 가장 힘겨운 한 달을 보낸 팀이었다. 롯데는 6월의 시작을 LG, SSG와 함께 선두 경쟁을 하는 3강 팀으로 시작했다. 롯데 팬들은 선두권 경쟁을 하는 팀에 큰 응원을 보냈고 이는 홈 관중 수 증가와 함께 올스타전 팬 투표에서 롯데 선수들이 다수 선정되는 결과로 이어졌다.

그 어느 팀보다 열성적인 롯데팬들이었지만, 수년간 이어진 팀의 침체는 마음껏 롯데는 응원할 수 없게 했다. 올 시즌은 달랐다. 롯데는 4월 후반기부터 무서운 상승세를 보였고 5월이 되면 상승세가 꺾인다는 예상을 깨고 그 상승세를 이어갔다. 팀 분위기는 활력이 넘쳤고 이번에는 다르다는 희망적인 전망이 쏟아져 나왔다. 

지만, 롯데는 6월 들어 그 자리를 지키지 못했고 극심한 부진 속에 승률이 하락했다. 그 결과 롯데는 5할 승률을 턱걸이하는 승률에 순위는 4위로 내려앉았고 중위권 경쟁의 늪으로 빠져들었다. 6연속 루징 시리즈의 결과는 6월 롯데의 상황을 그대로 대변했다. 3연전 시리즈에서 한 번을 이기기 버거운 상황이 이어졌다. 

이와 관련해 이런저런 원인 분석이 이어졌다. 부상 선수 문제도 있었고 외국인 선수들의 부진, 시즌 전 약점으로 지적되던 팀 전력의 구조적 문제도 있었다. 이대호 은퇴 이후 폭발력이 떨어지는 타선, 베테랑들을 대거 영입한 효과가 나타나며 호평을 받았던 불펜진에게 일찍 찾아온 과부하 등은 내부에서 해결할 수 없는 문제였다. 이 문제들이 6월 들어 한꺼번에 터져 나왔고 이런 위기에 대한 대처도 미흡했다.

 

 

 



이에 롯데 코치진 내부의 갈등설이 표면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급기야 롯데는 1군 코치진을 대대적으로 개편했다. 부진한  팀 분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이런 시도를 하는 팀들이 매 시즌 나오지만, 롯데는 팀 내 갈등설이 각 언론들을 통해 보도되면서 팀이 더 흔들릴 수 있는 상항에 몰리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팀 내 누군가가 팀의 위기를 기회로 악용하려 한다는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결과적으로 분위기 전환을 위한 코치진 개편은 성공적이었다. 롯데는 삼성과의 3연전에서 2연승 하며 모처럼 위닝 시리즈를 만들었고 이어진 두산과의 3연전 첫 경기를 승리하며 3연승 했다. 롯데는 5할 승률 승패 마진이 +3이 됐고 5위권 팀과 승차가 늘면서 다소 여유를 가지게 됐다. 무엇보다 7월에는 더 나아질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질 수 있게 됐다는 점이 롯데에게는 큰 힘이 될 수 있다. 

이렇게 힘겨운 6월을 보낸 롯데에서 가장 주목해야 할 선수는 선발 투수 박세웅이었다. 박세웅은 사실상 붕괴됐다고 할 수 있는 롯데 마운드에게 유일하게 호투를 거듭하며 최후의 버팀목 역할을 했다. 박세웅이 없었다면 롯데는 하위권 추락도 가능한 6월이었다. 그만큼 박세웅의 투구는 빼어났다. 

하지만 박세웅은 시즌 초반 부진으로 큰 마음 고생을 해야 했다. 박세웅은 시즌 전 열린 2023 WBC 국가대표에 선발된 이후 대회 준비를 위해 온 힘을 다했다. 해외 스프링 캠프에 참가하는 대신 국내에서 몸을 만들고 일본에는 열리는 예선전을 준비했다. 박세웅은 컨디션을 끌어올리지 못한 여타 국가대표 투수들과 달리 좋은 컨디션을 보이며 국가대표 마운드에서 가장 돋보이는 투구를 했다.

이는 박세웅의 선수 커리어에 큰 도움이 되는 일이었지만, 그에 따른 후유증을 피할 수 없었다. 시즌 초반 박세웅은 자신의 투구 밸런스를 찾지 못하고 고전했다. 그 결과 제구의 정교함이 떨어졌다. 특히, 속구가 마음먹은 대로 제구가 안되면서 변화구 의존도가 높아졌고 이는 투구 수를 늘리고 긴 이닝 소화를 어렵게 했다. 또한, 많은 주자의 출루가 더해지며 실점과 연결되는 일이 많았다.

4월 한 달 박세웅은 5점대 방어율과 함께 승수를 전혀 쌓지 못했다. 이런 부진은 5월 초에도 이어졌다. 이는 올 시즌 박세웅의 큰 목표인 항저우 아시안게임 국가대표 선발의 꿈도 사라지게 할 수 있었다. 박세웅은 연령 제한을 자체적으로 한 아시안게임 국가대표 엔트리에서 3자리가 있는 와일드카드를 기대해야 했다. 그와 관련한 경쟁도 치열했다. 박세웅은 그동안 대표팀에서 꾸준히 활약하며 와일드카드 1순위 선수가 되긴 했지만, 부진한 시즌 성적이 이어진다면 문제가 될 수 있었다. 

이 위기에서 박세웅은 반전에 성공했다. 5월 19일 SSG전에서 6이닝 1실점의 호투로 시즌 첫 승에 성공한 박세웅은 6월 30일 두산전까지 모든 경기에서 퀄리티스타트 이상의 투구를 했다. 그 사이 박세웅의 퀄리티스타트 숫자는 8로 늘었다. 모두 5월 19일 이후의 기록이었다. 이어 더해 박세웅은 그 기간 단 한 번도 2실점 이상을 하지 않았다. 5월과 6월 박세웅은 월간 방어율은 모두 1점대였다. 리그 최고 선발 투수라 해도 손색이 없는 내용이었다. 

6월의 호투는 더 의미가 있었다. 팀이 전체적으로 내림세를 보이는 상황에서도 박세웅은 분위기에 휩쓸리지 않았다. 타선의 지원 부재와 불펜진의 거듭된 불쇼로 승리가 날아가는 일이 늘었지만, 박세웅은 자신의 역할을 해냈다. 투. 타가 모두 부진한 상황에서 롯데는 박세웅이 선발 등판한 경기에서 그나마 승리의 가능성을 찾을 수 있었다.

하지만 그의 호투를 승리로 연결할 야수들의 불펜진의 지원 부재 속에 박세웅은 6월 승수를 쌓지 못했다. 66월 박세웅의 승수는 단 1승에 불과했다. 힘이 빠질 수밖에 없는 박세웅이었지만, 박세웅은 자신의 페이스를 잃지 않았다. 이는 롯데가 버틸 수 있는 마지막 힘이었다. 6월 마지막 날에도 박세웅은 두산전에서 7이닝 무실점 투구로 마운드를 굳건히 지켰다. 박세웅은 승리투수가 되지 못했지만, 롯데는 그 경기에서 연장 10회 말 끝내기 승리를 하며 연승을 이어갈 수 있었다. 박세웅의 선발 호투가 있어 가능한 일이었다. 

 

 

 



6월까지 박세웅은 14경기 선발 등판에 4승 2패 방어율 2.50을 기록 중이다. 투구 내용에 비해 승수는 부족하지만, 박세웅은 5월 중순 이후 이닝이터로 가장 안정적인 선발 투수로 꾸준함을 유지하고 있다. 속구의 위력과 제구가 정상적으로 돌아왔고 변화구 역시 날카로움이 더해졌다. 마운드에 한층 여유가 생겼다. 이제는 에이스로의 관록도 보인다. 

무엇보다 팀이 어려울 때 흔들리지 않는 투구를 했다는 점에서 그의 호투는 더 큰 가치가 있다. 롯데는 아직 시즌 초반 마운드를 이끌었던 선발 투수 나균안이 부상 재활 중이고 부상에서 돌아온 선발 투수 이인복도 완벽한 컨디션이 아니다. 스트레일리, 반즈, 두 외국이 투수도 롤러코스터 투구를 하고 있다. FA로 영입한 한현희 역시 선발 투수로서 불안 투구를 거듭하다 불펜으로 역할이 변경됐다. 그 불펜에서 한현희는 불안한 투구를 거듭하고 있다. 불펜진의 상황 역시 매 경기 불안감을 떨칠 수 없다. 

박세웅은 이런 마운드 상황과 부진한 팀 상황에도 굴하지 않고 자신의 투구를 하고 있다. 지금의 투구 내용이라면 7월 그 이후도 기대할만하다. 보이는 수치 이상의 가치를 창출하고 있는 박세웅이다. 이는 롯데가 시즌 전 그와 5년간 90억원의 장기 계약을 한 결정이 옳았음을 입증하는 일이다. 또한, 아시안게임에서의 활약도 기대하게 한다. 박세웅에게는 이번 아시안게임이 중요하다. 금메달 멤버가 된다면 병역혜택이 주어지고 5년의 계약을 공백 없이 이행할 수 있다. 이는 롯데에게도 최상의 결과다. 

힘겨운 롯데의 6월을 버티게 해준 박세웅이 2017 시즌 이후 다시 한번 포스트시즌에 도전하는 롯데를 그 그곳으로 이끌 수 있을지 그의 개인적 목표까지 이루는 시즌을 만들 수 있을지 6월의 박세웅은 그 가능성을 충분히 보여줬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글 : jihuni74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