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봄, 5월, 그리고 공원의 풍경

발길 닿는대로/도시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11. 5. 11. 06:30

본문

728x90
반응형
5월의 어느 날 올림픽 공원을 찾았습니다.
도심속에서 넓은 자연을 느낄 수 있는 몇 안되는 곳입니다.

장마철 같은 날씨가 이어지는 5월입니다.
비가 그치고 햇살이 비친느 공원은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었습니다.
점점 그 기간이 짧아지는 봄입니다. 

사람들은 그 짧은 봄을 조금이라고 더 느끼려 하고 있었습니다. 


이젠 시원함이 느껴지는 분수의 물을 따라 공원 입구로 향합니다.
저 멀리 아파트도 봄기운이 가득한 공원을 물끄러미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사진을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한번 쯤 담아보았을 공원 호수의 풍경입니다.
약간 뿌연 연무가 낀 날씨가 반영을 흐리게 한 것이 아쉬웠습니다.
그래도 녹음 가득한 풍경이 편안하게 다가왔습니다.




호수에서 잠시 편안한 휴식 시간을 가져봅니다.
넓은 호수속에 도심에서 얻은 복잡한 마음들을 풀어 놓습니다. 
호수는 답답함을 그저 담담하게 담아낼 뿐입니다. 



멋진 조형물들도 공원의 멋을 더해줍니다.
넓은 공원을 채운 작품들이 또 다른 재미로 다가옵니다.




같은 길 또 다른 표정들입니다.
시시각각 달라지는 모습들이 흥미롭습니다.
사람들이 있어 공원은 더 활기를 띠는 것 같습니다.



공원 저편으로 해가 지고 있습니다.
공원은 다시 어둠속으로 그 모습을 숨기려 합니다. 
다시 하루가 더 지나면 초록은 더 짙어지고 봄도 짙어지겠지요.

봄이 더 가기전 공원의 또 다른 봄 풍경을 기대해 봅니다.
 

728x90
반응형

'발길 닿는대로 > 도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온 뒤 불타는 하늘을 담다.  (5) 2011.07.18
고독한 파수꾼  (7) 2011.07.14
봄, 5월, 그리고 공원의 풍경  (7) 2011.05.11
오색 연등에 소망을 담다.  (25) 2011.05.09
도심 속, 우연히 만난 금낭화  (17) 2011.05.06
봄, 4월의 햇살을 찾아서  (8) 2011.04.05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1.05.11 06:47
    지금 비가 오고 있어서 그런지 이런 풍경이 너무
    시원하니 좋아보이네요.
    푸르름도 좋구요.
    5월은 계절의 여왕이라고 하는데
    왜 이렇게 비가 많이 오는지요.
    한적한 공원에서 책이나 실컷 읽었음 좋겠네요.
  • 프로필 사진
    사진도 너무 이쁘게 잘찍으셨는데요..
    저도 나들이 한번 나가보고 싶네요!
  • 프로필 사진
    2011.05.11 07:13 신고
    모든게 정지된 세상같아요. 느낌 참 좋아요^^
  • 프로필 사진
    2011.05.11 08:43 신고
    올림픽공원에 이런 호수가 있었군요.. 몰랐습니다...
    개인적으로.. 5월의 올림픽공원에.. 잊지못할 추억이 있는대..
    그날이 다시 생각나네요.. ㅎㅎ
  • 프로필 사진
    2011.05.11 14:27
    약 20여년전에 올림픽 공원에 많이 갔었는데..
    그때의 모습이 아닌것 같아요
    많이 변한 것인지..
    내거 오래돼서 기억을 못하는것인지..

    너무나 아름답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11.05.11 17:23 신고
    가까운 곳에도 좋은 곳이 많죠^^
    푸르른 올림픽팍의 모습을 보니
    산책하고 싶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11.05.11 22:55
    광각의 시원함을 느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