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그동안 이번 FA 시장에서 기정사실과도 같았던 황재균의 kt행이 현실이 됐다. 한때 100억원 이상의 FA 계약설이 돌기도 했던 kt와 황재균의 계약은 4년간 88억원이었다. 축소 발표라는 의혹이 여전히 남아있지만, kt는 지난 시즌부터 관심을 가졌던 황재균 영입에 성공했다. 황재균은 메이저리그 도전을 1년만에 끝낸 아쉬움을 대형 FA 계약으로 대신했다. 그의 도전이 시장 상황을 고려한 일종의 전략이었고 그 진정성에 대한 비판도 여전하지만, 황재균은 이번 FA 시장에서 자신의 가치를 확실히 인정받았다.

이런 황재균의 원 소속팀 롯데는 황재균의 타 팀 이적을 사실상 지켜만봤다. 2016시즌 종료 후 FA 계약 대상자가 된 황재균에 오퍼를 보내며 잔류 의지를 보였던 롯데였지만, 이번에는 움직임이 없었다. 그가 메이저리그 도전을 끝내고 KBO리그 복귀를 결정했을 때도 롯데가 그와 접촉했다는 소식은 없었다. kt, 그리고 LG가 황재균과 연결되고 있다는 언론의 보도는 있었지만, 롯데가 그에게 오퍼를 했다는 보도는 없었다. 

롯데는 전력 강화를 위해 황재균이 필요했다. 황재균의 주포지션인 3루수 자리는 올 시즌 롯데에는 취약 포지션이었다. 수비는 큰 문제가 없었지만, 공격력에서는 부족함이 많았다. 유격수는 베테랑 문규현과 군에서 돌아온 신본기가 수비에서 안정감을 가져다 주면서 하위 타선에서 나름 역할을 해주었고 2루수는 외국인 선수 번즈가 공.수에서 맹활약했다. 1루수는 돌아온 4번 타자 이대호가 굳건히 자리를 지켰다. 




하지만 3루수는 다수의 선수가 번갈아가면 자리를 메웠다. 트레이드로 영입한 김동한을 시작으로 좌.우타석에서 모두 타격이 가능한 황진수, 신예 김민수에 유격수 자원이었던 신본기도 3루수로 자리했다. 다양한 옵션을 갖추긴했지만, 황재균이 있었을때만큼의 공격력에서 크게 못미치는 모습이었다. 수비의 안정감으로 이를 메우기에는 부족함이 있었다. 트레이드로 kt로 떠난 오태곤이 생각나기도 하는 시즌이었다. 롯데로서는 황재균이 잔류한다면 공.수에서 모두 만족스로운 내야진 구성이 가능했다. 

문제는 롯데의 여건이 황재균까지 함께 하기에 어려움이 있다는 점이었다. 롯데는 올 시즌 후 다수의 내부 FA 계약 대상자가 발생했다. 간판 타자로 자리한 손아섭과 함께 주전 포수 강민호, 중심 타자 최준석에 내.외야에서 비중이 있는 문규현, 이우민도 대상자가 됐다. 이 중에서 최준석, 문규현, 이우민은 최근 성적과 나이를 고려하면 구단이 협상의 주도권을 가질 수 있지만, 손아섭, 강민호는 타 팀에서도 영입을 고려할 수 FA 대상자다. 여기에 손아섭은 해외 진출이라는 또 다른 선택지가 있다. 이렇게 경쟁자가 있다는 건, 시장가의 상승을 의미한다. 

이미 리그 최상급 선수의 FA 금액은 4년간 100억원을 넘어선 것이 현실이다. 롯데는 손아섭, 강민호를 잔류시키기 위해 막대한 투자가 불가피하다. 사실상 외부로 눈을 돌릴 여지가 없다. 그룹 총수의 재판이 진행중이라는 점도 롯데에게는 악재다. 막대한 투자를 위해 모기업의 승인과 지원이 필요한 우리 프로야구 현실에서 롯데의 의사 결정이 쉽지 않다. 황재균의 잔류가 우선 순위가 될 수 없는 롯데였다. 

롯데로서는 황재균의 다수의 유망주를 보유한 kt행을 선택한 것이 그나마 나은 결과라 할 수 있다. kt는 신생팀이라는 조건과 함께 최하위를 지속하면서 신인 드래프트에서 상위 지명순번을 계속 보유했다. kt에는 그만큼 가능성 있는 자원이 많다. 그동안 트레이드 카드로 등으로 이를 활용하면서 양적으로 축소되긴했지만, 상대적으로 많은 유망주가 있다. 

이는 FA 보상선수 선택에 있어 롯데에 다양한 경우의 수를 가져다 줄 수 있다. 야수자원이 부족한 롯데로서는 kt에서 이를 채울 수 있다. kt가 롯데의 상황을 고려해 보상선수를 선택한다면 당장 활용가능한 투수 자원을 영입할수도 있다. 그동안 FA 보상 선수 선택에 있어 성공사례가 많았던 롯데로서는 기대해볼만한 상황이다. 

물론, 롯데가 이것으로 주전 3루수의 FA 유출을 대신하기는 어렵다. 여러 제약이 있었지만, 변변히 협상조차 하지 못하고 황재균을 떠나보내야 했다는 점은 아쉬움이 있다. 황재균이 수도권팀을 선호하는 등 롯데와의 협상에 미온적이었다는 소리도 들리지만, 황재균이 대체 불가 자원이었다는 점은 분명한 사실이다. 

황재균의 kt행과 함께 롯데는 손아섭, 강민호와의 협상이 더 급해졌다. 롯데가 이들을 꼭 잔류시켜야 한다는 의지가 강할수록 시장가가 상승할 가능성이 크다. 롯데의 의지가 달리 협상이 길어질 우려도 있다. 올 시즌 정규리그 3위로 시즌을 마친 롯데는 다음 시즌을 위해 이들의 잔류가 필수적이다. 황재균의 부재는 올 시즌 돌려막기로 해결했지만, 손아섭, 강민호는 경우가 다르다. 황재균의 kt행을 사실상 지켜보기만 했던 롯데로서는 손아섭, 강민호의 유출은 상상하기 어렵다. 팬들의 상당한 비판 여론도 신경이 쓰인다. FA 거품론을 걱정하는 여론도 고려해야 한다. 

만약, 손아섭, 강민호를 잔류시키지 못한다면 롯데로서는 이에 대한 대안 모색도 해야한다. 황재균의 kt행은 이번 FA 시장에서 롯데의 목표 설정을 명확하게 해준건 분명하지만, 그 목표를 이루기 위해 롯데가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만만치 않아 보인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지후니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