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인천 강화] 고대부터 근현대사까지 강화도를 알 수 있는 강화역사박물관

발길 닿는대로/여행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21. 5. 16. 07:10

본문

728x90
반응형

강화도는 고조선 시기 재단을 쌓고 하늘에 제사를 지냈다고 전해는 마니산 참성단에서 알 수 있듯이 우리 민족의 역사와 함께 하는 곳입니다. 이미 구석기시대를 포함해 선사시대 역사를 품고 있는 강화도는 각 시대를 대표하는 유적과 유물들이 곳곳에 있는 역사의 고장이기도 합니다. 이는 강화도를 특징하는 말입니다. 

이런 강화도의 역사를 시대별도 체계적으로 정리한 곳이 강화역사박물관입니다. 인근 고인돌 유적지에 터를 잡은 강화역사박물관은 바로 옆 강화자연사박물관과 함께 강화도를 알 수 있는 중요한 장소이기도 합니다. 어느 지역에 가면 그 지역을 알 수 있는 박물관을 즐겨 찾는 저에게는 가끔 강화도를 하면서 꼭 들러보고 싶은 곳이었다. 코로나 사태로 방문할 기회를 잡지 못했는데 최근 다시 문을 열었습니다. 자연사 박물관에 이어 강화역사박물관을 함께 찾았습니다. 

 

 

거대한 동종, 병인양요 당시 프랑스 군이 약탈하려다 너무 무거워 배에 싣지 못하고 벼려진 아픈 역사가 있다. 

박물관 로비 강화도 하면 떠오르는 인물 철종을 주제로 한 특별 전시 

몰락한 왕족의 자손으로 백성들과 함께 평범한 삶을 살았던 그는 어느 날 갑자기 왕위에 오르게 됩니다. 그는 세도정치가 절정이 이른 시기 그들의 필요에 의해 옹립된 왕이었습니다. 그 역시 왕위로 오를 의사도 준비도 없었습니다. 

철종은 그를 둘러싼 정치세력의 감시 속에 왕으로서의 권한을 행사할 수 없었습니다. 왕이 된 직후에는 섭정을 받아들여야 했고 친정을 한 이후에도 그의 뜻대로 정치를 펼칠 수 없었습니다. 철종 집권기 조선은 지배층의 부정부패가 극심했고 백성들의 삶은 나날이 피폐해졌습니다. 곳곳에서 민란이 일어났고 기존 사회 질서에 반기를 든 동학과 서양에서 들어온 천주교가 민중들 사이에 급속히 퍼졌습니다. 서구 열강들의 동양에 대한 침략도 본격화됐습니다.

역사 전환기 속에 왕이 된 철종은 그 변화에 대응할 힘이 없었습니다. 부패한 권력층도 그들의 이익만 추구할 뿐이었습니다. 백성의 삶은 살았던 철종은 분명 그들의 아픔을 알고 있었지만, 할 수 있는 일이 없었습니다.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무기력함과 궁에 갇혀 지내야 하는 현실 속에 철종은 몸과 마음이 지쳤고 30대 젊은 나이에 병에 시달리다 요절하게 됩니다. 어쩌면 철종은 아무것도 할 수 없는 깊은 상실감에 무너졌을지도 모릅니다. 비운의 왕 철종을 다시 기억하며 본격적인 박물관 탐방에 나섰습니다.

 

강화도 고지도
기와 유물
고려시대 화페 
도자기 그릇

몽골 침략기 고려의 임시수도 강화도의 역사 흔적 

 

주먹도끼
빗살무늬 토기
실을 뽑아내던 가락바퀴
농사에 사용된 반달 돌칼

 

구석기와 신석기, 청동기까지 선사시대 강화도의 삶을 유추할 수 있는 유적들

구석기 대표적 유물 뗀석기와 신석기를 대표하는 빗살무늬 토기, 실을 뽑아내던 가락바퀴, 반달 돌칼 등 교과서에서 배웠던 유물들을 실제 볼 수 있었습니다. 

 

생활사 장면들
고인돌 축조

선사시대 생활상과 청동기를 대표하는 유적 고인돌 축조 과정을 재현한 미니어처

 

강화도의 역사를 한눈에 살필 수 있는 파노라마식 전시관

 

고려시대 대표적 청자 등의 도자기 유물 

 

강화도를 오가던 배

근대 역사 속 강화도

강화도는 한강을 통해 도성을 공격하는 적을 막아내는 군사요충지이자 왕실의 기록물 등을 보관하는 특별한 장소였습니다. 

 

병인양요 당시 전투 장면
신미양요 당시 광성보 전투
강화도 조약 장면

외세의 침략 그 최전선에 있었던 강화도 병인양요, 신미양요, 강화도조약까지 

 

고인돌 유적지가 있는 넓은 잔디밭과 함께 하는 야외 공원으로 

 

산책로를 따라가다 만난 고인돌 

 

푸른 하늘 아래 등나무 덩굴의 보라색 꽃

 

시들어 가는 꽃이 아쉬워서

 

세찬 바람에 휘어진 나무, 수많은 외침을 견디고 또 견뎌 오늘에 이른 강화도를 상징하고 있었습니다. 

 

한 편의 대 서사시를 보는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각 시대별로 강화도의 역사를 잘 정리한 곳이었습니다. 그곳에서 우리 역사의 장면 장면들도 살필 수 있었습니다. 강화도의 역사적 의미와 그 중요성을 알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고인돌 유적지를 따라 조성된 산책로를 따라 걸으면 더 많은 고인돌과 선사 유적들을 탐방할 수 있다고 하니 다음에 다시 한번 오고 싶은 마음이 들었습니다.

다음을 기약하며 앞으로 이 박물관에 강화도의 밝은 역사 기록들만 채워지길 기대해 봅니다. 

 

사진, 글 : jihuni74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