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롯데와 두산의 토요일 경기를 앞두고 롯데는 큰 결정을 내렸습니다. 팀의 주축 외야수 전준우를 2군으로 내리고 내야수 손용석을 1군에 올린 것입니다. 전준우는 지난 시즌부터 팀의 풀타임 주전으로 자리한 붙박이 중견수였습니다. 하지만 올 시즌 전준우는 타격침체를 극복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하위타선에서도 나아진 모습이 아니었습니다. 최근에는 수비에서도 집중력이 떨어진 모습이었습니다.

 

계속된 전준우의 부진에 롯데 벤치는 결정을 내렸습니다. 특히 어제 경기에서 방심한 수비로 결정적인 태그업을 허용한 것도 영향을 미쳤을 것입니다. 전준우에게 편안한 상황에서 컨디션을 조절할 시간을 주는 것과 동시에 타격침체로 고전하고 있는 팀에 자극을 주기 위한 목적도 있었습니다. 붙박이 주전 선수의 2군행을 선수들의 마음가짐을 새롭게 하고 집중력을 높일 것으로 기대되었습니다.

 

하지만 롯데의 이러한 조치는 효과가 없었습니다. 롯데는 승리에 대한 강한 의지로 나섰지만 올 시즌 새롭게 천적 투수로 떠오른 노경은에 타선이 꽁꽁 묶였습니다. 롯데에 득점은 너무나 힘든 일과 같았습니다. 선발투수로 나선 고원준이 전반기 부진에서 벗어난 호투를 했지만 득점하지 못하는 타선은 고원준에 패 수를 하나 더 늘리게 했습니다.

 

두산의 2 : 1 승리, 두산은 연이틀 계속된 투수전을 잡아내면서 2위 자리를 지켜냈습니다. 롯데전 7연승과 함께 롯데의 천적으로 자리하게 되었습니다. 선발 투수 노경은은 7.0이닝 5피안타 무실점의 빼어난 투구로 시즌 6승에 성공했습니다. 선발로 나선 롯데전에서 득점을 거의 허용하지 않는 짠물 투구로 롯데의 천적으로 그 존재감을 높였습니다.

 

 

 

(패전에도 부활을 가능성 보인 고원준)

 

 

 

초반부터 저 득점 경기가 예상되었습니다. 양 팀 선발투수들의 컨디션이 좋았고 타자들은 투수들에 밀리는 모습이었습니다. 두산은 그 분위기에서도 기회를 살렸고 롯데는 그렇지 못했습니다. 그 차이는 초반 두산의 리드로 연결되었습니다. 두산은 2회 말 양의지, 이원석, 이종욱의 연속안타로 1점을 먼저 선취했습니다. 전날 공격에서 큰 역할을 했던 하위타선이 득점을 만들어낸 것입니다.

 

선취점을 내주긴 했지만, 롯데는 이어진 무사 1, 2루 위기를 무실점으로 막으면서 반격의 여지는 남겼습니다. 그 위기를 넘기면서 선발 고원준도 안정을 찾았습니다. 롯데가 이어진 3회 초 득점 기회를 살렸다면 경기는 다른 양상으로 전개되었을 것입니다. 두산 선발 노경은 볼넷 2개를 내주면서 만루의 위기를 자초했습니다. 지나치게 완벽투를 하려 한 것이 좋지 못한 결과로 이어진 것입니다.

 

2사였지만 흔들리는 상대 선발투수에 홍성흔 타석이라면 기대감을 높이기에 충분했습니다. 하지만 4번 타자 홍성흔이 힘없이 삼진으로 물러나면서 롯데의 반격 기회를 그대로 사라졌습니다. 경기 주도권 역시 두산으로 넘어갔습니다. 두산은 5회 말 추가 득점하면서 승부에서 한 걸음 더 앞서나갔습니다. 오재원의 투지 넘치는 주루와 롯데의 수비 실책이 만들어낸 결과였습니다.

 

오재원은 2사 후 우중간을 가르는 안타를 날렸고 3루 베이스를 향해 전력 질주했습니다. 롯데는 오재원을 잡기 위해 3루로 송구했지만, 그 공이 빠지면서 오재원이 득점에 성공했습니다. 2사 상황이었음을 고려하면 무리한 플레이를 피할 필요도 있었습니다. 오재원의 빠른 발이 만들어낸 득점이었습니다. 안정을 되찾았던 롯데 선발 고원준으로서는 아쉬운 실점이었습니다. 두산 선발 노경은에 고전하고 있는 롯데 타선을 고려하면 롯데에 큰 실점이었습니다.

 

이후 롯데는 반격의 기회를 잡으려 했지만, 노경은의 공을 좀처럼 공략하지 못했습니다. 선수들 역시 득점이 나오지 않으면서 조급해하는 모습이었습니다. 롯데는 노경은의 구위가 떨어진 7회와 8회 초 연속된 득점 기회는 추격에 대한 기대감을 높욨습니다. 하지만 타선의 집중력은 살아나지 않았습니다. 7회 초 강민호, 황재균의 연속 안타로 잡은 1사 1, 2루 기회에서 후속타 불발로, 8회 초 만루 득점 기회에서는 강민호가 내야 플라이로 물러나면서 아쉬움을 삼켜야 했습니다.

 

특히 8회 초 공격에서는 박종윤의 잘 맞는 타구가 선상에 걸리는 듯 했지만 파울 선언이 되면서 득점타가 되지 못하는 불운이 있었습니다. 2사  만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강민호는  두산의 바뀐 투수 홍상삼의 가운데 들어오는 초구에 힘있게 방망이를 돌렸지만 지나치게 힘이 들어가면서 좋은 타구를 만들지 못했습니다. 8회 초 승부처에서 롯데의 무득점은 사실상 승부를 결정짓는 장면이었습니다.

 

롯데는 6.1이닝 7피안타 2실점(1자책)으로 호투한 고원준에 이어 최대성, 이승호가 이어 던지면서 더는 실점하지 않았지만 득점하지 못하는 타선은 투수들의 호투를 뒤받침하지 못했습니다. 결국, 경기는 노경은에 홍상삼, 프록터가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무리한 두산의 팀 완봉승으로 마감되었습니다. 두산은 롯데전 연승을 지속했고 이틀 연속 선발 투수들이 긴 이닝을 소화하면서 위닝 시리즈를 확정했습니다. 두산 역시 타선의 득점력은 기대에 미치지 못했지만, 마운드가 롯데를 앞도했습니다.

 

반면 롯데는 전준우를 2군에 내려보내고 공격적인 선발 라인업을 2경기 연속 가동했음에도 팀 타선이 살아나지 않으면서 연패를 피하지 못했습니다. 이어지는 무더위속 계속된 원정경기에 타자들의 몸이 이 전반적으로 전반에 걸쳐 무거웠고 집중력도 떨어졌습니다. 강민호가 2안타로 분전했지만 혼자힘으로 타선을 살려내기에 역부족이었습니다.

 

 

 

(계속되 득점 기회, 4번 홍성흔의 타점은 없었다.)

 

 

 

4번 홍성흔은 상대의 변화구 너무 쉽게 방망이가 나가면서 득점 기회에서 역할을 하지 못했습니다. 최근 부진에 조급함이 더해진 모습이었고 좋은 타격을 할 수 없었습니다. 김주찬, 조성환으로 새롭게 짜인 테이블 세터진도 그 활약이 미미했습니다. 침체한 타선의 분위기를 살려줄 키맨이 없었습니다. 그마나 전반기 부진했던 고원준이 회복세를 보였다는 것이 위안이었습니다.

 

롯데는 일요일 경기에서 에이스 유먼의 호투를 기대해야 하는 급한 처지입니다. 에이스의 역할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롯데입니다. 이미 2승을 한 두산은 5선발 요원인 김승회를 선발로 예고했습니다. 선발 투수의 무게감을 롯데가 앞서지만 지난 경기에서 유먼은 다소 부진했고 김승회는 최근 불펜 등판에서 컨디션을 회복한 모습이었습니다. 팀 분위기 역시 두산이 크게 앞서있습니다. 롯데의 승리가 쉽지 않음을 의미합니다.

 

이번 주 내내 타선의 부진으로 고심하는 롯데로서는 일요일 경기 승리로 팀 분위기기를 바꾸고 다음 주 일정을 맞이하고 싶을 것입니다. 두산은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부진한 롯데를 상대로 시리즈 스윕을 노릴 것입니다. 롯데는 초반 리드를 잡으면서 두산이 전력을 다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두산이 비축된 불펜진을 언제든 가동할 여력이 있기 때문입니다. 

 

올 시즌 새롭게 천적 관계가 형성된 롯데와 두산입니다. 두산이 롯데의 천적으로 롯데를 더 궁지로 몰아넣을지 롯데가 한 숨 돌릴 수 있을지 상반된 분위기 속에 두산의 우세 흐름이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Gimpoman/심종열 (http://gimpoman.tistory.com/, http://www.facebook.com/gimpoman)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728x90
반응형
댓글
  • 프로필사진 라오니스 더운 날씨 속에서 롯데가 잘 안풀리는 모양이군요 ..
    오늘은 온 힘을 불살라 .. 연패의 고리를 끊을 수 있길 바랍니다..
    2012.07.29 11:00 신고
  • 프로필사진 딸기향기 최근 몇년간 올스타브레이크 전후로 롯데가 날라다니는 모습만 보다가 어제는 정말 멘붕이었네요.
    박태환 실격처리로 한번 멘붕되고 야구 틀었는데, 찬스에서 선풍기 스윙.
    오늘은 직관까지 가는데 스윕은 절대 안 당하고 연패를 끊으면 좋겟네요
    2012.07.29 12:13 신고
  • 프로필사진 지후니74 분위기가 정말 좋지 않는데요~~~ 오늘 에이스 유먼의 호투가 절실합니다.~~ 2012.07.29 12:53 신고
  • 프로필사진 슬픈아카시아 아무리봐도 후반기들어가자 마자 급하락은 스프링캠프때 체력훈련을 소홀히한게 아닌지 의심스럽네요... 2012.07.29 16:30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744,074
Today
241
Yesterday
391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