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구름이 있어 좋았던 날.

발길 닿는대로/김포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10. 7. 26. 06:30

본문

728x90
반응형
장마가 주춤하고 다시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올 해 무더위는 유난히 사람을 짜증스럽게 합니다.
잠 못 이루는 밤을 자꾸만 만들어 주니 말이죠.





비가 내린 하늘은 맑고 청량감을 줍니다.
하늘을 수 놓은 구름들이 있어 더 운치가 있습니다.
이 구름들은 땅과 가까이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아이스크림 모양으로 뭉뚝하게 커버린 구름은 적란운이라고 하는데요.
저 구름이 많이 모이면 집중호우가 발생하는 원인이 됩니다.
이 상태로만 계속 있으면 좋은데 말이죠.




새벽하늘도 구름들이 있어 평범하지 않습니다.
하늘은 조금 늦게 열리지만 멋진 장면을 만들어 줍니다.
이렇게 또 하루가 시작됩니다.

아직 장마는 곳곳에 폭우를 내리고 있고 더위는 맹위를 떨치고 있습니다.
올 여름 하늘을 원망하기 보다는 멋진 모습을 더 많이 담을 수 있었으면 합니다.



728x90
반응형

'발길 닿는대로 > 김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떤 일출, 어떤 하늘  (3) 2010.09.10
구름이 흘러갑니다.  (7) 2010.08.24
구름이 있어 좋았던 날.  (6) 2010.07.26
초여름, 이른 아침을 담다.  (1) 2010.06.11
텃밭에 나가면  (4) 2010.06.02
새벽 일출, 삶의 에너지를 얻다.  (3) 2010.05.10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